Categories
소승근의 하나씩 하나씩 Feature

헤비메탈로 춤을 추게 만든 밴 헤일런

현지 시각 2020년 10월 6일 밴드 밴 헤일런(Van Halen)의 기타리스트 에디 밴 헤일런이 향년 65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IZM은 기타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고인을 추모하며 과거 업로드 되었던 특집을 모바일 페이지로 공개하고자 합니다. 두번째 글은 2013년 1월 IZM 소승근 대표가 기고한 ‘헤비메탈로 춤을 추게 만든 밴 헤일런입니다.

“뭐? 헤비메탈에 춤을 춰?”

열혈 메탈 팬들은 이 제목이 매우 거북할 겁니다. 하지만 1980년대에는 정말로 젊은이들이 팝 메탈에 맞춰 열정을 불태웠고 그와 함께 발을 비벼대던 신발에는 구멍이 뚫렸죠. 그 이전인 1970년대에는 고고장에서 딥 퍼플의 ‘Highway star’와 ‘Smoke on the water’에 몸을 맡긴 적도 있었거든요.

1980년대에 폭발한 팝 메탈의 씨를 뿌린 밴드가 밴 헤일런입니다. 이들의 명성은 시간이 흐를수록 태핑이라는 기타 주법으로만 수렴되는 경향이 있지만 밴 헤일런은 육중했던 헤비메탈의 무게를 가볍게 줄여 대중성을 취득한 일등공신이죠. 물론 당시엔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밴 헤일런은 대중음악 그룹입니다. 미국에서만 5,600만장, 전 세계적으로 8,600만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하고 빌보드 록 차트에서 가장 많은 넘버원을 배출한 밴 헤일런은 2007년에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올랐죠.

이번 하나씩 하나씩에서는 미국 록 밴드 중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밴 헤일런의 핵심적인 노래들을 소개해 드릴까합니다.

You really got me

영국 밴드 킹크스가 1964년에 발표한 이 원곡을 자신들의 데뷔 싱글로 선택한 이유는 분명합니다. 많은 음악 관계자들이 최초의 헤비 기타 리프로 꼽는 ‘You really got me’를 내세워 자신들의 음악적인 뿌리를 대중들에게 확실하게 각인시키기 위해서죠. 이 곡을 만든 킹크스의 레이 데이비스는 밴 헤일런의 버전을 더 좋아했다고 밝혀서 화제가 됐습니다.

Eruption

1분 40초짜리 이 연주곡은 지미 헨드릭스 이후, 기타 연주의 틀을 완전히 바꿨습니다. 이 음악은 태핑 주법으로 유명한데요. 사실 이 태핑은 원래 바이올린에서 시작된 연주법이죠. 이것을 기타로 도입한 것은 1960년대 후반 재즈 기타리스트들과 아트록 밴드 제네시스의 기타리스트 스티브 하켓이었는데 에드워드 밴 헤일런은 이 태핑을 양손으로 연주해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그래서 라이트 핸드 주법이라고도 하죠.

드러머 카마인 어피스가 이끌었던 록 밴드 캑터스가 1970년에 발표한 ‘Let me swim’의 도입부를 차용한 ‘Eruption’은 에드워드 밴 헤일런이 공연 전, 리허설 할 때 손가락을 풀기 위해서 연습하던 곡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녹음하고 싶지 않았지만 프로듀서 테드 템플만의 주장으로 음반에 수록됐죠. 미국의 기타 전문지 < 기타 월드 >에서 집계한 ‘위대한 기타 솔로곡 100’에서 2위를 차지했고, < 롤링 스톤 >지에서 선정한 ‘위대한 기타 트랙 100’에선 6위를 차지했습니다.

Running with the devil

1978년에 공개한 데뷔앨범의 1번 트랙입니다. 밴 헤일런을 발굴하고 도움을 준 하드 록 밴드 키스의 보컬리스트 진 시몬스의 아이디어로 자동차 경적 소리를 인트로에 삽입한 이 곡의 제목은 ‘Love rollercoaster’로 인기를 얻은 흑인 펑크(funk) 밴드 오하이오 플레이어스의 ‘Running from the devil’에서 착안했습니다. 빌보드 싱글차트에선 84위까지 밖에 오르지 못했지만 데이비드 리 로스의 사포처럼 거친 보컬과 정중동을 지키는 마이클 앤소니의 탄탄한 베이스와 알렉스 밴 헤일런의 드럼 그리고 날카로움을 갖춘 에디 밴 헤일런의 칼날 같은 기타는 그들의 정체성을 확립했습니다.

Dance the night away

제목처럼 이 노래는 댄스곡이라고 해도 별 무리가 없을 정도로 흥겨운 리듬감을 놓치지 않습니다. 대단히 팝적이어서 그랬는지 에디 밴 헤일런은 이 곡을 만들어 놓고도 음반에 싣고 싶지 않았지만 상업적인 결과물을 기다린 음반사의 요구로 2집에 수록했죠. 플리트우드 맥의 ‘Go your own way’에서 영감을 받은 이 노래의 원래 제목은 ‘Dance, lolita, dance’였다고 합니다.

Jump

삶을 비관한 남자가 빌딩 옥상에 서 있는데 옆에 있는 사람이 그를 설득하지 않고 “Jump, go ahead jump!”라고 말한다면 자살방조죄죠? 밴 헤일런의 ‘Jump’는 바로 이런 노래입니다. 긍정적인 의미의 점프가 절대 아니죠. 1980년대 팝 메탈의 시작을 알린 이 곡에서 그 유명한 건반 연주는 에디 밴 헤일런이 직접 했는데요. 어렸을 때 피아노를 배운 것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 사실 밴 헤일런은 그 이전 노래들에서도 신시사이저를 도입했지만 ‘Jump’가 건반 연주를 강조했기 때문에 당시 많은 팬들이 실망했는데요. 에디 밴 헤일런이 홀 & 오츠의 대릴 홀에게 전화를 걸어서 ‘Kiss on my list’의 건반 연주를 사용해도 되겠냐고 양해를 구해 허락을 받고 탄생한 노래입니다.

Why can’t this be love

1985년에 보컬리스트 데이비드 리 로스가 솔로활동을 위해 밴드를 탈퇴하자 밴 헤일런은 1970년대부터 활동한 싱어송라이터 새미 해거를 영입합니다. 기타리스트이자 작곡에도 실력을 갖추고 있는 그의 가세로 밴 헤일런의 음악은 한층 더 뚜렷한 멜로디와 힘이 넘치는 보컬을 장착했는데요. 1986년에 빌보드 3위에 오른 ‘Why can’t this be love’는 바로 이 두 가지를 증명하는 시작점에 있는 노래죠.

When it’s love

1988년에 공개한 8번째 앨범에 대해 사람들은 ‘도대체 이건 또 무슨 뜻이야?’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Oh, you ate one too!”를 발음되는 대로 적은 이 문장의 뜻은 ‘오! 너도 한 방 먹었네’ 정도 되겠죠. 음반의 첫 싱글로 전미 차트 5위에 랭크된 ‘When it’s love’는 에디와 알렉스 형제가 건반과 드럼으로 먼저 곡 구조를 만든 다음에 새미 해거가 그 위에 멜로디와 가사를 붙여 탄생하게 된 곡입니다.

Right now

밴 헤일런은 1991년에도 말장난을 이어갑니다. 9집은 < For Unlawful Carnal Knowledge >라는 타이틀로 발표했는데요. 이걸 해석하려고 문법 지식을 동원할 필요는 없습니다. 각 단어의 이니셜을 따면 모든 지구인들이 다 아는 하나의 낱말이 되거든요. 이 음반에서 세 번째로 커트한 싱글은 ‘Right now’인데요.

사실 밴 헤일런은 파티, 술, 담배, 여자, 자동차 같은 남자들의 로망을 대변하는 노래들을 많이 불렀죠. 그런데 새미 해거는 ‘Right now’를 공개하면서 “우리는 싸구려 섹스 노래에 질렸다. 에디와 나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한 곡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혔습니다. 긍정의 힘을 설파한 이 노래의 뮤직비디오는 내용에 맞게 대단히 공익광고스러운 스타일로 제작됐는데요. 그해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건스 앤 로지스의 ‘November rain’을 제치고 올해의 뮤직비디오를 수상합니다.

Can’t stop lovin’ you

샴쌍둥이를 표지로 내건 1995년도 앨범 < Balance >는 밴 헤일런의 전성기에 마침표를 찍은 음반입니다. 여기선 빌보드 30위까지 밖에 오르지 못했지만 국내에선 유독 사랑받은 ‘Can’t stop lovin’ you’가 수록돼 있죠. 이 곡은 에디 밴 헤일런이 ‘I can’t stop loving you’를 부른 레이 찰스를 존경해서 그에게 바치는 의미로 제목을 비슷하게 정했는데요.

이 ‘I can’t stop loving you’는 원래 돈 깁슨이라는 컨트리 가수가 1958년에 발표한 오리지널을 레이 찰스가 리메이크한 겁니다. ‘Can’t stop lovin’ you’는 멤버들 간의 사랑과 우정에 대한 노래라고 밝혔습니다. 에디와 알렉스 밴 헤일런, 안소니 마이클은 얼마 후에 새미 해거를 해고하고 그룹 익스트림의 보컬리스트였던 개리 셰론을 3대 보컬리스트로 맞이해서 1998년에 < Van Halen Ⅲ >를 발표했죠.

[유병열의 기타리스트 열전]
Van Halen의 에디 밴 헤일런(Eddie Van Hal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