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태연 ‘INVU’ (2022)

평가: 3.5/5

그리스 로마 신화의 신들은 고결한 존재임에도 질투, 의심, 증오 등 저열한 민낯을 거리낌 없이 드러낸다. 달의 여신 아르테미스로 변모한 정규 3집 < INVU >의 태연도 가장 본질적이고 인간적인 감정을 파고들었다. 작사와 기획에 직접 참여한 앨범은 복합적인 사랑의 이미지를 열세 개의 단편으로 세분화해 옴니버스 형식을 구축했다.

전반부와 후반부의 감정선 대비가 뚜렷하다. 선두에서 음반을 이끄는 ‘INVU’는 음폭이 작은 보컬과 싸늘한 플루트 선율로 ‘차가운 질투’라는 모순적인 심상을 전달한다. 신화의 동물 세이렌처럼 고혹적인 ‘Siren’과 스산한 808 베이스의 브레이크를 입힌 ‘Cold as hell’까지 섬세한 보컬로 사랑의 파멸적인 성격을 들춰 보인다.

감정을 토해내던 화자는 ‘Timeless’부터 분위기를 전환하며 상대방을 끌어안는다. 찰랑이는 피아노 선율의 ‘품(Heart)’과 경쾌한 기타 리프를 더한 ‘You better not’ 역시 포용의 자세를 취한다. 다만 팝의 문법을 답습하는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직접 가사를 쓴 개러지 록 ‘Can’t control myself’에는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Good 4 u’가, ‘Weekend’에는 도자캣의 ‘Say so’가 드리우고 있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유기적이고 촘촘한 설계 아래 감정의 변화와 인격적인 성숙을 담았다. 그 흐름 속에서 1집 < My Voice >의 청명한 빛깔부터  2집 < Purpose >의 모노톤까지 지난날의 태연도 포착할 수 있다. 싱글 단위로 큰 성공을 거두기도 했지만 겹겹이 쌓인 그의 화음처럼 트랙 하나하나가 모여 풍성하고 우아한 달빛을 만든다.

-수록곡-
1. INVU (추천)
2. 그런 밤(Some nights)
3. Can’t control myself
4. Set myself on fire (추천)
5. 어른아이(Toddler)
6. Siren (추천)
7. Cold as hell (추천)
8. Timeless
9. 품(Heart)
10. No love again
11. You better not (추천)
12. Weekend
13. Ending credits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태연 ‘Happy'(2020)

평가: 3/5

태연의 이미지를 논할 때 꾸준히 테일러 스위프트나 아리아나 그란데 같은 팝 가수의 잔상이 언급되는 데는 적어도 몇 가지 이유가 있겠다. 인상을 나열하면 떠오르는 시원한 가창 소유자나 독자적인 보컬리스트, 그리고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 여러 페르소나를 겸임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선행된 아티스트들의 기시감이겠지만, 물론 그 기저에는 트렌디함을 추구하며 유행하는 팝 흐름을 즉각으로 반영한 SM 프로덕션이 있었다.

‘Happy’는 분명 그간 태연이 구가해온 스타일과는 결이 다른 곡이다. 발라드긴 하나 상당히 팝적인 사운드스케이프를 띠고 있으며, 히트곡 ‘I’나 ‘Why’처럼 내지르는 포인트 지점은 전무하고 ‘사계 (Four seasons)’와 같은 전형적 기승전결을 따르지 않는다. 마치 최근 발매된 테일러 스위프트의 ‘Lover’의 전달 방식과 비슷하다. 천천히 쌓아 올려 코러스로 터트리는 방식보다는 곡 전반에 깔린 일관된 감정을 유도하는 방식. 소위 곡 전체를 하이라이트로 만들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예전 곡들에 비해 훨씬 본격적으로 팝의 분위기를 풍기지만, 어느 정도 친절한 동기화를 거친 덕에 변화에 대한 부담이 덜하게 느껴진다. 작중 두근거림을 표현한 브라스 진행이나, 편한 기조에 걸맞은 노랫말 등 상당히 직설적이고 투박한 표현법이 익숙한 ‘케이팝’ 데이터를 전송하는 셈이다. 낯선 방식으로도 음원 사이트 정상을 차지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태연의 이름이 아니었다면 성공하기 힘든 곡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태연이기에 소화할 수 있었던 곡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