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특집 Feature

서태지 20주년

주류의 스타 가운데 기성질서와 가치에 대한 대공세의 깃발을 휘날린 뮤지션은 서태지가 처음이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