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Album

샘 스미스(Sam Smith) ‘Love Goes'(2020)

평가: 3.5/5

샘 스미스의 스펙트럼은 넓다. 첫 정규작 < In The Lonely hour >(2014)의 ‘Stay with me’, ‘I’m not the only one’ 등의 발라드. 또한 그 이전, 디스클로저의 ‘Latch’, 너티 보이의 ‘La la la’에 목소리를 얹으며 증명한 일렉트로닉의 소화력까지. 가을의 풍경이 절로 그려지는 감성적인 보이스 칼라를 지녔지만 어떤 면에서 그는 분명 여름의 생기를 분출한다.

세 번째 정규 음반은 바로 그 여름과 가을을 담는다. 보너스 트랙을 포함하여 총 17개나 되는 수록곡에서 전면부는 댄스 위주의 밝은 노래로 후반부는 발라드. 그리고 다시 끝은 조금의 업 템포로 채웠다. 몇몇 인터뷰에서 스스로 밝히고 있듯 일렉트로닉, 댄스, 발라드 등 자신이 하고 싶은 장르를 욕심껏 끌어왔다. 평균 중량도 적당하다. 이전 디스코그래피가 그랬듯 팝 제너레이션의 구미를 마구 당길 이지 리스닝형 노래를 전면에 매끄럽게 안착시켰다.

누구나 작품에 최고의 기량을 쓴다. 이 지점에서 음반은 다소 모호하다. 보너스 트랙으로 수록된 ‘Dancing with a stranger’가 작년 빌보드 싱글 차트 7위에 올랐던 것을 제외하면 현재로서 힘 있는 싱글이 없다. 과거와 같이 ‘사랑’을 주제로 한 노래들 속 ‘Diamonds’, ‘Another one’, ‘Dance’ 등의 듬직한 댄스곡들이 펼쳐진다. ‘For the lover that I lost’, ‘Breaking hearts’, ‘to die for’ 등은 부인할 수 없는 샘 스미스 표 고품격 발라드.

그럼에도 앨범이 떠오르지 못하는 것은 여기에 담긴 기량이 과거의 것과 닮아있기 때문이다. 싱글 차트 2위에 오르며 인기를 끈 ‘Stay with me’의 꽉 찬 코러스가 ‘Breaking with hearts’. ‘Fire on fire’로 소환된다. 물론 ‘Love goes’, ‘kids again’ 등 중간중간 변주를 넣고 부피를 채운 매력적인 결과물도 있다. 풀-랭스로 음반을 듣고 디깅해야 만날 수 있는 숨어 있는 노래들이다.

샘 스미스의 브랜드 네임을 정확히 대변한다. 처음 대중에게 자신을 알린 댄스부터 이후 확실히 존재를 인식하게 한 발라드까지 다채로운 곡들을 가져왔다. 빼놓을 수 없는 가창 실력 역시 여전하다. 많은 것들이 꾸준히 생생한 와중 신선함이 무뎌진 것도 사실. 기존의 이미지와 작법의 반복이 그를 찾는 마음을 조금 식게 한다. 강렬한 첫인상과 그 잔상이 남긴 그때 그 시절로의 귀환. 향수가 짙고 오래 간다.

– 수록곡 –
1. Young
2. Diamonds
3. Another one
4. My oasis
5. So serious
6. Dance (‘Til you love someone else)
7. For the lover that I lost
8. Breaking hearts
9. Forgive myself
10. Love goes (Feat. Labrinth)
11. Kids again
12. Dancing with a stranger (Feat. Normani) (bonus track)
13. How do you sleep? (bonus track)
14. To die for (bonus track)
15. I’m ready (Feat. Demi Lovato) (bonus track)
16. Fire on fire (bonus track)
17. Promises (Feat. Calvin Harris) (bonus tr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