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임영웅 ‘Im Hero'(2022)

평가: 2.5/5

트로트는 거들 뿐, 중장년층의 아이돌 임영웅

송가인이 쏘아 올리고 임영웅이 이어받았다.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의 연이은 성공이 젊은 두 트로트 스타를 배출했다. 이중 후발주자로 나선 임영웅의 화력이 굉장하다. 2020년 출연한 < 미스터 트롯 >의 우승 이후 2년 만에 내놓은 첫 번째 정규 음반이 발매 첫날 9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는가 하면 3일차에는 100만 장 이상의 앨범을 팔아 치워 역대 솔로 가수 음반 초동 판매량 1위에 올랐다. 그가 ‘트로트’ 가수임을 염두에 둘 때 새삼 대단한 성과다.

아무리 국내에 트로트 열풍이 일었다 손치더라도 찻잔 속의 태풍이었다. 앨범을 사고, 음악을 소비하는 적극적인 10-20대 향유층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기 때문이다. 분명 트로트가 일대의 큰 관심을 받긴 했지만 정확히는 얼어 있던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그들을 흔들고 녹였다. 임영웅의 엄청난 음반 판매량 역시 닫혀있던 이들의 지갑을 활짝 열어젖혔다는 측면에서 더 큰 함의를 가진다. 지금의 임영웅은 중장년층의 아이돌이다.

확실한 인기층을 등에 업은 그는 옛 감성의 트로트를 꺼내오기보단 현재의 젊음을 강조한다. 자신의 이름을 앨범 명으로 삼은 신보의 커버 속 임영웅은 반짝이는 트로트 의상이 아닌 말끔한 정장을 입고 어딘지 ‘힙’하고 세련된 시선으로 카메라를 바라본다. 사진만 보았을 땐 ‘트로트’의 잔상이 사실상 전무하다. 수록곡 역시 트로트는 하나의 요소일 뿐이다. 후반부 위치한 ‘사랑역’, ‘보금자리’를 지나 ‘사랑해요 그대를’ 정도만 본적을 드러낸다.

집중한 것은 트로트보다 범보편적인 ‘대중성’이다. 이적이 작사 작곡한 타이틀 ‘다시 만날 수 있을까’는 앞서 드라마 OST로 큰 사랑을 받은 ‘사랑은 늘 도망가’ 풍의 진한 발라드이며 ‘우리들의 블루스’ 역시 비슷한 색감을 지닌다. 이후 흥겨운 후크송 ‘무지개’, 복고풍의 달콤한 세레나데 ‘손이 참 곱던 그대’, ‘사랑해 진짜’ 등의 쉽고 확실한 메인 멜로디를 장착,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이어진다. 트로트가 윗세대의 것이라면 적어도 이 음반에서 그 그림자는 살짝 감춰진다.

레게 리듬에 랩, 전자음을 뒤섞은 ‘A bientot’에 트로트는 없다. 애끓는 발라드 ‘아버지’ 역시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앨범은 무리 없이 그의 주요 팬층을 향해 다가서는데 나는 여기서 중장년층의 아이돌 임영웅의 현재가 잘 드러난다고 생각한다. 트로트로 윗세대의 마음을 열었지만 그는 지금 ‘트로트’를 포함한 ‘익숙함’으로 중장년층의 관심을 굳힌다. 얼핏 EDM을 포함한 다채로운 음악 스펙트럼을 담은 앨범 같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장르의 외피만 벗겨왔을 뿐 메시지 자체는 안정적으로 윗세대 팬층에게로 향한다.

트로트 계의 아이돌 임영웅이 현재 서 있는 그 무대. 빼고 더할 것 없이 익숙한 그의 모습을 모나지 않게 재생산한 앨범이다.

-수록곡-
1.다시 만날 수 있을까
2.무지개
3.손이 참 곱던 그대

4.우리들의 블루스
5.아버지
6.A bientot
7.사랑역
8.보금자리
9.사랑해 진짜
10.연애편지
11.사랑해요 그대를
12.인생찬가

Categories
특집

< 미스터트롯 >이 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대중 오디션

작년 상반기 송가인이란 독보적 트로트 스타를 발굴해낸 < 미스트롯 >의 후속작 < 미스터트롯 >의 인기가 연일 고공행진 중이다. 첫 회부터 8%의 시청률로 준수한 시작을 알리더니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기부금 배틀 콘셉트로 진행된 지난 8회에는 자그마치 30.4%란 수치를 획득했다. 종편 프로그램에, 2시간이 넘는 러닝 타임, 중장년층이 주로 즐기는 트로트를 메인으로 내세웠지만 < 미스터트롯 >에게 이는 더 이상 핸디캡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유가 무엇일까? < 미스터트롯 >의 인기 요인을 분석해봤다.

1. ‘대중’ 오디션
< 미스터트롯 >의 포맷은 2000년대 한국형 오디션 프로그램의 시작점으로 볼 수 있는 < 슈퍼스타K >(2009)와 ‘당신의 소녀에게 투표하세요’란 캐치프레이즈 아래 방송된 < 프로듀스 101 >(2016)의 특징을 아우른다. 전자가 일반인을 중심으로 누구라도 스타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면 후자는 그 대상을 아이돌로 한정한다. 거기서 파생된 ‘마이돌 키우기’의 흐름 역시 주목해 봐야 할 요소. 대중교통, 전광판 등을 물들인 ‘원 픽(최애 아이돌)’ 홍보가 전례 없던 진풍경을 만들어냈다. 또한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시청자 팬덤이 40, 50대까지 확대된 점은 음악 향유 계층에 새로운 유입을 뜻하기도 한다.

< 미스터트롯 >의 참가자는 바로 이 지점에서 싹을 틔운다. 일반인, 아이돌 혹은 아이돌 정도의 끼를 가진 참가자들은 저마다 다양한 서사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폭넓은 연령층의 참가자 역시 이 프로그램이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다. 실제로 정동원(14세), 이찬원(25세)부터 임영웅(30세), 고재근(44세) 등 여러 세대를 고루 아우른 참가자들이 눈에 띄며 이는 < 프로듀스 101 > 등을 통해 한차례 형성됐던 중장년 팬 층에 다시 한번 활력을 제공한다.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댄스, 힙합 등의 장르를 통해 10, 20대의 입맛(만) 잡기 위해 노력했다면 < 미스터트롯 >은 출발부터 그 이상의 범위를 노린다.

2. 경쟁보다 화합
또한 이 프로그램에는 날 선 경쟁이 없다. 과거 음악 전문 채널 Mnet에서 출시한 대다수의 오디션 프로그램 < 슈퍼스타 K >, < 쇼 미 더 머니 >, < 아이돌 학교 >, < 퀸덤 >등이 자극적인 편집점을 활용해 시청자의 관심을 사려 했다면 < 미스터트롯 >은 대결을 최소한의 도구로만 사용. 그 너머의 휴머니즘을 통해 집중도를 올린다. 이는 SBS에서 방영된 < K팝 스타 >와 일정 부분 비슷한 특징을 공유하는 듯 보인다.

차이는 심사위원단에서 드러난다. 10명이 넘는 < 미스터트롯 > 심사위원의 주 역할은 독설 아닌 칭찬이다. 잘 차려진 상찬에 피땀 눈물 더해진 참가자들의 오디션 도전기는 대결의 ‘결과’뿐만이 아니라 ‘과정’에까지 마음 쓰게 만든다. 선정적이고 때로는 폭력적이었던 경쟁 구도에서 벗어나 차라리 신파를 택한 < 미스터트롯 >이 도달한 최종 종착지는 그렇기 때문에 좀 더 범-대중적이다. 한 명을 위한 파티가 아닌 다 같이 즐길 축제의 장. 바로 < 미스터트롯 >의 무대다.

3. 트로트는 첨가물일 뿐
다수의 관계자가 밝히고 있듯 < 미스터트롯 >의 최대 강점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즐길 거리가 풍부하다는 것이다. 트로트를 중심으로 중장년층의 진입장벽을 낮췄고 오디션 포맷을 기초로 삼아 게임과 같은 흥미 요소를 양산. 트로트와 거리가 먼 젊은 층의 관심까지 샀다는 게 그 분석이다. 다만 < 미스터트롯 >은 트로트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아이돌 버금가는 칼군무, 심금을 울리는 판소리, 진기명기가 따로 없는 비트박스 등 방송을 수놓는 건 트로트가 첨가된 또 하나의 들을 거리요 또 하나의 볼거리다.

< 미스터트롯 >이 본격적인 막을 올리기 전 가장 큰 화두는 키치함이었다. 젊은 남성들이 웃통을 벗고 나와 트로트를 부르고 느끼한 춤사위를 선사하던 예고편을 두고 누리꾼들은 얕은 조소를 던졌다. 그리고 지금. 그 키치함이 대중의 감정을 두드린다. 웃으며 시작했던 방청이 한바탕 눈물로, 감동으로 이어지고 있는 요즘. < 미스터트롯 >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새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친절하고 착한 전체 연령가 방송. 경쟁으로 점철된 여타 방송이 주던 피로감에서 벗어나 온 가족이 둘러앉아 함께 보기 좋은 < 미스터트롯 >의 음악 여정이 신년 초 기분 좋은 대서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