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원재, 미노이 ‘잠수이별’ (2022)

평가: 3.5/5

습기가 가득하다. ‘잠수이별’의 잠수를 청각화하듯 먹먹한 비트가 특징이다. 담담한 래핑에 최적인 우원재와 반주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미노이의 보컬, 모든 분위기가 조화롭다. 예능 유튜브 < 미노이의 요리조리 >, ‘우리집 고양이 츄르를 좋아해’ 등 평소 재밌는 모습으로 얼굴을 비추던 미노이와 노련하게 곡을 끌어가는 우원재의 역량이 새삼 드러난다.

2020년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로디 리치의 ‘The box’의 도입부가 스쳐가지만 노래는 반전 없이 잔잔한 분위기를 끌어간다. 2절 후렴에서는 빈지노의 ‘Aqua man’과 비슷한 뉘앙스를 풍기며 금관악기 톤의 소리로 좌우를 자극한다. 재치 있을 거라 생각한 ‘진동이 울리면 확인해/근데 허경영 Oh no’라는 가사는 오점이다. 순간의 집중력을 흐트러뜨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빅 나티(BIG Naughty) ‘Lovey Dovey’ (Feat. 미노이) (2022)

평가: 2.5/5

차트 상위권에 오른 ‘정이라고 하자’의 뒤를 이어 2주 만에 발매한 신곡이다. 다음달로 발매가 예정된 미니 앨범에 대한 관심을 모으기 위한 착실한 전략이다. ”낭만’ 커밍 순!’이라고 짧고 굵게 적힌 소개 멘트에서는 2003년생 어린 래퍼의 들뜬 마음도 드러난다.

바다 위를 떠다니는 커버처럼 노래 또한 선선한 공기를 내뿜으며 낭만적인 풍경을 그려낸다. 다만 다소 정적인 비트와 건조한 훅이 생동감을 메마르게 하는 사이 미노이에게 금세 존재감을 빼앗기고 만다. 스타일의 확장을 위한 이유 있는 변화지만 욕심을 많이 덜어낸 탓에 필요 이상으로 밋밋해졌다. 신보에 대한 기대는 정공법인 싱잉 랩으로 박차를 가한 비사이드 트랙 ‘밴쿠버’에 양보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미노이(meenoi) ‘Tea time’ (Feat. 십센치) (2022)

평가: 2.5/5

유튜브 콘텐츠 < 미노이의 요리조리 >의 인연으로 성사된 듀엣이다. 프로그램에서 호스트와 게스트로 만나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던 미노이와 십센치가 이번에 제대로 합을 맞췄다. 신곡은 간질간질한 음색을 공통분모로 삼는 두 아티스트가 시너지를 발휘한 결과물이다.

재치 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오래된 연인의 권태를 겨울에 빗대 따뜻한 차 한잔으로 녹이겠다는 노랫말이 신선함을 제공하고 ‘지긋지긋’, ‘따끈따끈’ 등 의도적으로 형성한 운율도 듣는 재미를 더한다. 부드러운 건반 위 어쿠스틱 질감을 입힌 평범한 알앤비 작법이 다소 밋밋하지만 귀여운 노랫말과 각자 다른 음역을 상호보완하는 둘의 코러스가 곡을 꺼내 듣게 만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미노이(meenoi) ‘우리집 고양이 츄르를 좋아해’ (2021)

평가: 3/5

힙합 레이블 에잇볼타운의 신예 미노이가 < 쇼미더머니 9 >에 지원하기 위해 유튜브에 올린 곡은 살벌한 트랩 비트 위 ‘우리집 고양이 츄르를 좋아해’였다. 고양이 간식 츄르로 부를 과시하는 미묘하고 엉뚱한 허슬(Hustle)이 힙합 팬들의 주목을 끌었는데, 열광한 이들 중엔 네이버 NOW에서 온라인 라디오 ‘랩하우스 온 에어’를 진행하는 염따도 있었다.

프리스타일과 비교해 달라진 서사가 재미를 준다. 재치 있는 ‘여자들 염따를 츄르해’ 라인을 살린 염따가 화려한 여성 편력과 재물을 플렉스(Flex)할 때 미노이는 ‘츄르없음 전화하지마’라 확실하게 선을 긋고 본인의 아기자기한 세상에 집중한다. 즉흥으로부터 출발한 이벤트 격 싱글임에도 미노이의 무해한 개성을 압축해서 제시할 뿐 아니라 티셔츠 완판까지 훌륭하게 벤치마킹하는 등 꽤 짭짤한 성과. 독특한 신인이 ‘한국 힙합에 츄르 주는 곡’이라는 모 의견처럼 신선한 간식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