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특집 Feature

R.I.P. 시대의 광인 리틀 리차드 안식하다

2020년 5월 9일, 87세로 영면에 들어간 리틀 리차드는 초기 로큰롤의 싱어송라이터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이다. 척 베리, 버디 홀리, 팻츠 도미노, 에디 코크란, 엘비스 프레슬리, 진 빈센트, 제리 리 루이스 등과 함께 당시까지도 미완이었던 로큰롤이 자리 잡는데 큰 역할을 했고 이후에는 비틀즈, 프린스, 프레디 머큐리, 엘튼 존 등 위대한 후배들에게 지대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노래는 단 한 곡도 없고 탑 텐에 오른 노래도 겨우 3곡뿐. 우리에게 유명한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 ‘Lucille’은 10위에 오르지도 못했는데 많은 음악 관계자들은 왜 리틀 리차드를 추앙할까?

1932년 미국 조지아 주에서 리차드 웨인 페니맨의 본명으로 태어난 리틀 리차드는 40년대 후반부터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1950년대 초반에 메이저 음반사 RCA와 계약했지만 1956년에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가 인기를 얻기 전까지는 지역구 스타였다.

거대 음반사에서 첫 음반을 내고 ‘Tutti frutti’로 자신의 시대를 열었지만 그 영광은 이 곡을 리메이크한 백인 스탠더드 가수 팻 분에게 돌아갔다. 팻 분은 ‘Tutti frutti’와 ‘Long tall Sally’를 커버해 리틀 리차드의 원곡보다 좋은 차트 성적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팻츠 도미노의 ‘Ain’t that a shame’을 리메이크해서 빌보드 싱글차트 정상에 올랐다.

그래서 리틀 리차드는 “로큰롤은 리듬 앤 블루스가 이름만 바뀐 것이다. 백인이 흑인의 로큰롤을 갈취해 그 영혼과 숨결을 팔아먹었다”는 주장을 폈고 사실 이 코멘트는 틀린 말이 아니다. 흑인 창법으로 노래한 엘비스 프레슬리, 팻츠 도미노와 자신의 노래를 부드럽게 이미지 세탁해 더 큰 사랑을 받은 팻 분이 그 증거. 이 상황에 화가 나고 환멸을 느낀 리틀 리차드는 1950년대 후반에 목사가 되겠다며 대중음악 계를 떠나 가스펠 음악에 전념했지만 곧바로 다시 팝계로 복귀하기도 했다.

리틀 리차드 노래에서 중심 악기는 피아노다. 고전음악 악기인 피아노는 점잖게 의자에 앉아서 연주하는 정적인 악기지만 리틀 리차드는 고리타분한 방법을 거부했다. 일어나 몸을 흔들며 연주하는 것은 기본이고 심지어는 오른발로 건반을 두들겼다.

고정관념을 탈피하려는 그의 무모해 보이는 이런 시도가 바로 로큰롤이다. 같은 시대에 활동한 백인 싱어 송라이터 제리 리 루이스, 음악 천재 엘튼 존, 1970년대를 수놓은 수많은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에서 건반을 친 키보디스트 그리고 기타 없는 록 밴드를 추구한 벤 폴즈 등은 리틀 리차드의 길을 따른 수혜자다.

하얗게 분칠한 얼굴에 짙은 아이라인으로 이미지를 강조한 그의 외모는 1980년대 프린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으며 아바, 엘튼 존, 데이비드 보위, 키스, 티 렉스, 개리 글리터 같은 1970년대 초반에 전 세계에 붐을 이룬 글램록 아티스트들에게 동기부여 할 수 있는 용기를 주었다.

뿐만 아니라 정제되지 않은 거칠고 투박한 보컬은 흑인의 자긍심을 음악으로 표출한 소울에 고스란히 스며들었다. 레이 찰스, 샘 쿡과 함께 소울 스타일을 확립했다고 평가받는 리틀 리차드의 가창에는 두려움이 없다. 직선적이며 호쾌하다. 흑인임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흑인이라 주눅 들지 말라는 소울 정신에 가장 정확하게 어울리는 가수가 바로 리틀 리차드. 흑인은 소울이고 그 소울이 바로 리틀 리차드다.

1980년대 후반에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등장한 리틀 리차드는 이렇게 얘기했다. “나는 오랫동안 로큰롤 음악을 해왔지만 단 한 번도 그래미상을 수상한 적이 없다”. 진심과 울분이 서린 이 농반진반의 말에 시상식장에 있는 모든 동료, 후배 뮤지션들은 기립박수로 그의 말에 동의했고 그를 응원했다.

1993년에 그래미 평생 공로상을 수상한 리틀 리차드가 대중음악 역사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가장 정확하게 보여주는 에피소드일 것이다. 고정관념을 타파한 ‘미치광이 로큰롤의 전설’ 리틀 리차드의 안식을 기도한다.

R.I.P. Little Richard
1932. 12.05 ~ 2020. 05. 09

– 대표곡 –
Tutti frutti
Long tall Sally
Rip it up
Lucille
Jenny Jenny
Good Golly, Miss Moly
Baby face
Slippin’ and slidin’
Ready Teddy
The girl can’t help it

Categories
특집 Feature

2020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 둘러보기

지난 1월, 록 음악의 발전에 기여한 이들을 기리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은 1983년 아틀랜틱 레코드 설립자 아흐메트 에르테군의 주도로 세워져 1986년부터 전당에 들어갈 레전드들을 매년 선정해오고 있다. 아티스트를 의미하는 공연자, 작곡가나 제작자 등 산업 종사자인 비공연자, 초창기 로큰롤에 영향을 미친 자, 음악적 우수상 4개의 부문에서 매년 헌액 인물을 선정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비공연자 부문에 ‘나는 로큰롤의 미래를 보았다. 그 이름은 브루스 스프링스틴이다.’라는 전설적인 비평문장을 남긴 존 랜도가 이름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데뷔 후 25년이 지나야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 그중에서도 특히 공연자 부문에 헌액된다는 것은 곧 최고 등급의 훈장을 받는 것과 같다. 올해의 수상자에 대해 알아보자.

depeche mode 이미지 검색결과

디페시 모드(Depeche Mode)

신시사이저가 기타를 밀어낸 뉴 웨이브 시대의 밴드는 큰 특징이 있다. 원 히트 원더 혹은 짧은 전성기. 여기에 디페시 모드는 해당하지 않는다. 화려한 신고식 < Speak & Spell >(1981) 이후 빈스 클락의 탈퇴, 앨런 와일더의 합류로 전환점이 된 < Construction Time Again >(1983)은 독자적인 노선의 첫걸음이었다.

‘Everything counts’, ‘People are people’에서 알 수 있듯이 냄비, 파이프 등 일상용품은 이들에게 또 다른 음악이었고 사회를 담은 묵직한 가사는 신스 팝 밴드에 대한 편견을 반증했다. < Violator >(1990), < Songs For Faith And Devotion >(1993)의 번뜩이는 실험성은 디페시 모드가 1990년대에 정점을 찍도록 견인했다. 마릴린 맨슨, 나인 인치 네일스, 그리고 빌리 아일리시까지, 이들의 음악은 후대의 뮤지션의 롤모델과 다름없다!

Just can’t get enough
People are people
Personal jesus
Enjoy the silence
Policy of truth

두비 브라더스(The Doobie Brothers)

doobie brothers 이미지 검색결과

대마초에서 따온 이름과 달리 두비 브라더스의 음악은 맑고 경쾌하다. 1970년대 캘리포니아에서 결성된 이들은 로큰롤, 알앤비, 포크, 재즈 등을 다양하게 융합하여 대중 친화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낙원을 연상시키는 ‘Listen to music’이 싱글 차트 11위를 차지하면서 수면 위로 올랐고 < The Captain and Me >(1973), < What Were Once Vices Are Now Habits >(1974)가 연속 히트했다.

이후 1975년, 밴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스틸리 댄의 전 멤버 마이클 맥도널드, 제프 벡스터가 합세하면서 농밀한 알앤비와 재즈의 손을 들어주게 된 것이다. 대표곡 ‘What a fool believes’가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한 데다 제22회 그래미에서 올해의 노래,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그룹, 최우수 편곡 총 4개 상을 휩쓸며 상업적, 비평적 성공을 거두었다. 머지않아 밴드는 해체 수순을 밟았지만 1995년 오리지널 멤버가 모두 모이면서 지금까지도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Listen to the music
Long train runnin’
Black water
What a fool believes
China grove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

whiteney houston 이미지 검색결과

수식어가 무의미한 디바! 로큰롤 명예의 전당은 1996년부터 흑인이 음악 역사에 끼친 영향을 표창하였고 올해의 주인공은 휘트니 휴스턴이다. 거장 프로듀서 클라이브 데이비스의 선택을 받아 출발한 < Whitney Houston >(1985)은 대중음악의 판도를 뒤집은 기폭제다. 록의 잔치였던 당시, 흠잡을 데 없는 고음과 기교를 지닌 그는 이후 여성 솔로 아티스트의 진출을 터놓은 연결고리가 되었다.

1992년 영화 < 보디가드 >의 OST 참여는 신기록의 연속을 낳았다. ‘I will always love you’의 빌보드 싱글 차트 14주 연속과 사운드 트랙 사상 최고의 판매량은 휘트니 휴스턴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것을 증명한다. 무대에서는 경탄의 갈채를 받았지만 이와 반대되는 남편의 폭력과 마약 중독 등 불행한 개인사는 그의 발목을 붙잡았다. 2012년 우리는 별을 떠나보냈지만 디바의 노래는 여전히 살아있다.

I wanna dance with somebody
How will I know
I will always love you
One moment in time
I have nothing

나인 인치 네일스(Nine Inch Nails)

nine inch nails 1994 이미지 검색결과

음지에 은둔하여 사회를 부정하고,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조성하는 인더스트리얼을 주류에 진입시킨 나인 인치 네일스(이하 NIN)도 전당에 입성했다. 트렌트 레즈너의 진두지휘 하에 이루어진 원 맨 밴드는 ‘소음도 음악이 될 수 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기계의 날카로운 소리와 무질서 사이에도 팝 멜로디가 가미된 데뷔 앨범 < Pretty Hate Machine >(1989)이 대중의 눈길을 끌었고 특히 ‘Head like a hole’이 인기를 구가했다.

살인 사건이 일어난 장소에서 녹음한 < The Downward Spiral >(1994)는 자기 혐오와 섬뜩함에도 불구하고, 앨범 차트 2위를 차지하여 광신도를 모았다. 할머니의 죽음, 절친 마릴린 맨슨과 틀어진 사이는 트렌트의 광기 어린 분노를 잠시 주춤하게 했지만 < The fragile >(1999)의 대중성까지 포용한 스펙트럼은 그들을 최정상에 올려놓았다. 최근에도 < Bad Witch >(2018)을 발매하여 NIN의 번뜩이는 천재성이 죽지 않았음을 보였다. 

Head like a hole
Hurt
Wish
Closer
The hand that feeds

노토리어스 B.I.G.(The Notorious B.I.G.) 

notorious big 이미지 검색결과

힙합에 유독 박한 명예의 전당이 2017년 투팍 이후 3년 만에 노토리어스(이하 비기)를 헌액하였다. 힙합사를 논할 때 뉴욕의 왕, 비기를 빼놓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퍼프 대디가 제작자로 참여한 데뷔 앨범 < Ready To Die >(1994) 속 맹렬하게 내뱉는 래핑과 암울한 메시지는 그를 단숨에 거물로 올려놓았고 ‘Big poppa’, ‘One more chance’는 시그니처 곡이 되었다.

하드코어 랩의 지표가 되었지만 1996년 힙합 동서 진영의 냉전은 극에 달했고 투팍에 연이은 그의 총격 사망은 우리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 생존 당시 한 장의 앨범을 두고 떠났지만, 유작 < Life after Death >(1997), < Born Again >(1999) 모두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여 그의 위상을 다시 실감 나게 했다. 짓누르는 듯 묵직한 플로우와 노련하게 풀어가는 스토리텔링의 비기가 전당에 오르지 못할 이유는 전혀 없다.

Juicy
Big poppa
Hypnotize
Who shot ya?
Mo money mo problems

티-렉스(T. Rex)

t-rex band 이미지 검색결과

글램 록의 선구자! 진한 메이크업과 번쩍거리는 의상, 중성적인 외모를 트레이드 마크 삼은 티-렉스가 마지막 주자다. 초창기는 사이키델릭 록과 컬트 히어로 컨셉트의 티라노사우러스 렉스(Tyrannosaurus Rex)였다면, 1970년대는 본격 글램 록을 만천하에 알린 창시자의 움직임을 보였다. < T. Rex >(1970)을 시작으로 ‘Ride a white swan’가 영국 싱글 차트 2위를 차지, 명반 < Electric Warrior >(1971)가 발매되며 이들은 흥행가도를 달렸다. 수록곡 ‘Bang a Gong (Get It On)’과 ‘Cosmic Dancer’은 영화, 예능에 삽입되면서 국내에도 주목받은 곡이다.

그러나 밴드의 전성기는 길지 못했다. < The Slider >(1972) 이후 시원찮은 반응에 핵심 멤버 마크 볼란이 ‘글램 록은 죽었다’라며 밴드를 떠난 데다 그가 교통사고로 사망하면서 재기 넘치는 스타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이제 ‘자극의 시대’ 70년대를 이끌었던 이들의 음악은 로큰롤 실록의 한 페이지에 남아 전설이 되었다.

Bang a Gong (Get It On)
20th Century Boy
Cosmic Dancer
Metal guru
Jeep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