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특집 Feature

[특별 기획 ‘미국’] 6. 케이팝 팬덤이 사회정의를 부르짖는 이유

부모 마음대로 되는 자식이 아무도 없다고 하지만, 한국에서는 정치와 담을 쌓은 케이팝이 되려 미국 정치에 휘말리는 아이러니를 예측한 케이팝 기획자가 있을까. 케이팝 팬덤은 올해 6월 오클라호마 털사(Tulsa)에서 개최된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에서 백만 건이 가까이 이루어진 가짜 참석 신청의 배후가 자신들임을 주장했고, 그 이전에도 백인우월주의나 극우 이념에 관련된 해시태그를 케이팝 이미지와 영상으로 도배하는 등 정치적 목소리를 거침없이 내고 있다. 예상치 못한 전개지만 케이팝 팬덤과 정치의 결합은 이미 거부할 수 없는 현실이다. 이 연결고리를 들여다보면 앞으로 케이팝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단서도 찾을 수 있다.

케이팝의 세계적 인기에서 유념할 점은, 그 시작점이 주변부였다는 사실이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 1, 2위를 한 번에 차지하는 나날이 있기 전에도 케이팝 팬들은 존재했으나, 이들은 멸시나 조롱, 혹은 무시의 대상으로 여겨졌다. 일종의 마니아 문화로 시작한 탓도 있겠지만, 문화의 생산자나 소비자들에 대한 편견도 분명하게 작용했다. 클래식 음악이나 커피, 와인처럼 소수가 몰입해서 소비하는 문화가 무조건 천대받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케이팝의 ‘성공’이 완성하는 언더독 서사는 이런 배제의 역사에서 설득력을 얻고 팬들을 결집시킨다.

미국 케이팝 팬덤은 크게 보면 게임이나 애니메이션, 코스프레 같은 긱(geek)들의 문화와 그 뿌리를 공유한다. 단적인 예시로 케이콘(KCON)이 있다. 한국의 대중음악을 사랑하는 수만 명의 팬들이 로스앤젤레스나 뉴욕으로 몰려드는 이 축제는 미국 케이팝 팬덤의 주요 행사 중 하나다. 만화 팬들의 코믹콘(Comic-Con)이나 게임회사 블리자드의 블리즈컨(BlizzCon) 같은 박람회와 비슷한 양상이다. 한류는 서브컬쳐를 소비하는 사람들의 활동 영역에 들어와 있다.

인터넷과 소셜미디어는 게임과 만화, 케이팝 같은 서브컬쳐 커뮤니티의 큰 축이다. 생각해보면 케이팝 팬들이 트위터나 틱톡을 통해 활동하는 것은 한국 케이팝 팬덤의 특성을 떠나서도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여기서 그치면 케이팝이 정치나 사회정의(social justice)와 어느 지점에서 교차하는지는 설명할 수 없다. 케이팝을 논할 때 그 음악이 가진 소구력의 실체를 부정한 채 인기를 괴현상 보듯 하는 시선들이나, ‘진보 성향의 요즘 애들이 이상하게도 한국의 음악을 좋아하더라’는 미국 보수진영의 해석이 이 수준에서 멈춰있다.

케이팝이 미국에서 인종과 나이, 성별을 초월한 공감대를 이끌어낸 이유는 일종의 문화적 대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뻔하고 지루한 음악에 질린 미국 대중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물론 그런 이유로 케이팝을 소비하기 시작한 사람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오히려 그 반대다. 케이팝 팬들은 미국 음악계, 연예계의 자극적이고 저질인(trashy) 논란으로 가득한 모습에 대한 대안으로 ‘착한'(wholesome) 한류 뮤지션을 소비한다.

칸예 웨스트는 2009년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소감을 말하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마이크를 뺏었고, 저스틴 비버는 아이돌로 활동하던 2013년 식당의 걸레통에 소변을 봤다. 2015년의 아리아나 그란데는 도넛에 침을 발랐는가 하면, 도자 캣(Doja Cat)은 백인우월주의 채팅방에서 인종주의적 발언을 한 영상이 올해 공개됐다. 미국에서 차트 1위를 하는 슈퍼스타 뮤지션들에 대한 소식은 이들의 실력 못지않게 비대한 자아와, 이를 연료 삼아 끊임없이 논란에 불을 지피는 티엠지(TMZ)같은 가십 전문지가 내뱉는 황색 저널리즘의 온상이다.

아이돌을 필두로 한 한국의 대중음악이 미국에 알려지는 과정에서는 뮤지션의 비대한 자아도, 미국 유사 언론의 관심도 부재했다. 미국의 케이팝 팬들 중 주류사회에서 배척당하는 소수자들, 사회정의나 정치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의 실마리가 여기서 풀리기 시작한다. 자신들이 인식하고 있는 사회의 폭력적인 구조들을 그대로 재생산하는 미국의 주류문화에 염증을 느낀 이 사람들은, 타인을 깔보거나 하대하기는커녕 예의와 존중으로 무장한 한국 아이돌들의 페르소나를 보고 공론장을 정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투사한다. 이 ‘착함’의 실존 여부와 상관없이 말이다.

출발점이 어디였든 케이팝이 지금 미국 팬들에게 받는 기대는 선함 그 자체에 대한 것이다. 케이팝 팬덤이 커지면서, 기획사들이 팔고 있는 이미지와 그 뒤에 숨겨진 ‘본질’ 사이의 간극을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젠 들려오고 있다. 문화전유나 뮤지션, 연습생의 인권에 대한 지적은 모두 이런 맥락에서 해석할 수 있다. 미국에서 ‘주류’와 ‘비주류’에 대한 기준을 독점하고 있는 사람들은 점점 소수가 되어가고 있다. 케이팝이 영미권에서 진정한 승리를 거두려면 멋진 음악과 영상 이상의 섬세함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비비 렉사(Bebe Rexha) ‘Baby, I’m jealous (Feat. Doja Cat)’ (2020)

평가: 2.5/5

2018년 첫 번째 정규음반 < Expectations > 발매 이후 오랜만에 신보를 향한 기지개를 켠다. 이 곡은 얼마 뒤 내놓을 소포모어의 선공개 싱글. ‘Say so’로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커리어의 최정점을 찍은 도자 캣과 함께 곡 제목 그대로 질투심을 노래한다. 작곡가 출신이자 ‘Meant to be’와 같은 싱글로 증명했듯 쫄깃한 선율 만들기는 이번에도 이어진다. 3분이 안 되는 짧은 러닝 타임에 일렉트릭 기타의 매력적인 슬라이딩으로 중심 라인을 꾸렸다. 새 작품을 위한 예열로는 충분하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앤 마리 ‘To be young (Feat. Doja Cat)’ (2020)

평가: 2/5

흥행 보증수표와 같은 두 아티스트가 뭉쳤으나 시너지는 없다. 노스탤지어를 자아낼 정도로 강력한 음색을 가진 앤 마리는 여기에 없고 도자 캣의 피처링은 알아차릴 수 없을 정도로 미미한 존재를 내비친다. 앤 마리보다 포스트 말론이 떠오르는 멜로디 아래 순간을 즐기고 실수해도 괜찮다며 청춘에게 힘을 불어넣는 가사가 맥없이 다가온다. 앤 마리의 커리어에 있어 이도 저도 아닌 싱글이다. 

Categories
Album POP Album

도자 캣(Doja Cat) ‘Hot Pink'(2020)

평가: 3.5/5

무게감이 없다고 무시했다가는 큰코다친다. 현재 틱톡에서 댄스 챌린지로 유행한 ‘Say so’ 이전, 도자 캣은 ‘Mooo!’의 자작 뮤직비디오로 2018년부터 밈(meme)적인 성공을 거뒀다. 2013년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공개한 데뷔곡 ‘So high’에도, 은어로 대마초를 뜻하는 그의 이름 도자 (Doja)에도 장난기가 서려 있다. 그럼에도 2019년 개봉한 영화 < 버즈 오브 프레이 >의 사운드트랙 ‘Boss b*tch’의 목소리는 충분히 주체적이었다. 그 연장선에서 < Hot Pink >는 자유분방한 레퍼런스와 직설적인 화법을 바탕으로 유쾌함과 섬세함이 뒤섞인 자아를 그려나간다.

대체로 미니멀한 악기 구성과 겹겹이 쌓인 보컬 코러스가 앨범을 주도하는 듯 하나, 핵심 요소들은 따로 있다. 1970년대의 디스코를 다프트 펑크처럼 풀어낸 ‘Say so’와 구찌 메인 (Gucci Mane)이 피쳐링한 PBR&B 곡 ‘Like that’에는 배경에 신시사이저를 깔아 로파이한 매력을 부여하고, 스와힐리어 사랑 노래 말라이카 (Malaika)를 샘플링해 트랩 비트로 흥겹게 풀어낸 ‘Won’t bite’, ‘Bottom bitch’를 여는 기타 리프는 1990년대를 풍미한 펑크 록 밴드 블링크 182(Blink-182)의 ‘What’s my age again?’에서 가져온 것으로, 원곡보다 느려진 템포는 칠 웨이브 장르의 문법이다. 서로 접점이 없는 다양한 레퍼런스를 조합해 새로운 맥락을 생성하고, 이를 통한 조소를 추구하며 진중함과는 거리를 두는 온라인 서브컬쳐의 쉿포스팅 (Shitposting)정서는 이렇게 음악으로 현현한다.

몽환적인 사운드를 듣기 즐겁게 해주는 건 가사의 몫이다. 수록곡의 테마가 연애의 시작부터 끝까지의 단계를 아우르고, 주인공이자 화자인 도자 캣은 각 단계마다 자신의 욕망과 감정을 직설적으로 드러낸다. ‘Cyber sex’에서 시작해 자신의 성기는 가지고 놀아도 감정은 가지고 놀지 말라는 ‘Rules’를 거쳐, 마음이 열리면서 수줍어하는 ‘Say so’까지의 과정이 드라마틱하다. 이후 사랑에 ‘중독’되고, 상대의 바람으로 이별을 당한 설움이 ‘Better than me’에서 터져 나오고 나서야 도자 캣의 일기장은 끝을 맺는다. 구찌 메인이 마초 맨 역할을 맡고, 도자 캣이 수동적인 화자로 등장하며 뻔한 연애의 모습을 그린 ‘Like that’ 은 진부하지만, 다른 곡들과의 대비를 통해 해석하면 입체적이다.

도자 캣의 정체성은 애니메이션이나 게임, 레트로 등 서브컬쳐와 키치함의 요소를 아이러니하게 소비하는 인터넷 문화를 기반으로 하지만, < Hot Pink >는 한발짝 더 나아갔다. 사이키델릭한 기타 톤과 강렬한 드럼머신, 코러스와 랩의 완급을 섬세하게 조절하면서 다소 마이너할 수 있는 취향의 집합을 듣기 좋게 구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속에 주체적인 자아를 담았다. 음악적, 정서적인 성숙을 기록한 마일스톤.

-수록곡-

1. Cyber Sex
2. Won’t Bite (Feat. Smino) 
3. Rules
4. Bottom Bitch 
5. Say So 
6. Like That (Feat. Gucci Mane)
7. Talk Dirty
8. Addiction
9. Streets
10. Shine
11. Better Than Me
12. Ju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