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데이먼스 이어(DAMONS YEAR) ‘HEADACHE.’ (2021)

평가: 3/5

역대 최다 지원자가 몰렸다는 2019년 튠업 20기의 뮤지션으로 선정, 같은 해 < 유희열의 스케치북 >에 출연한 데이먼스 이어의 첫 번째 정규앨범이다. 떠오르는 루키라 표현하기에는 나름 데뷔 4년 차 뮤지션이고, ‘Busan’, ‘Josee!’, ‘Yours’로 이미 대중에게 자신을 각인시킨 바 있다. 다수의 공연, 그리고 다수의 싱글에서 서툰 피아노 연주와 목소리만으로 노래하는 모습이 익숙하던 그가 < HEADACHE. >에서는 밴드 사운드로 돌아왔다. 기념적인 첫 번째 정규앨범답게 자신의 음악적 성장을 기록하는 데에 성공한다.

그가 직접 밝혔듯 ‘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들에게서 오는 두통, 그로 인한 스트레스’라는 긴 서사는 앨범의 결정적 주제로 자리한다. 지키고 싶은 것들을 지키지 못했을 때 오는 박탈감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루고 있는 만큼이나 핵심 정서는 우울함이다.

첫 가사가 ‘자살’로 시작되는 ‘Scarlett’은 ‘언제 죽어도 될 몸이 됐어’와 같은 가사로 침울한 감상을 선사한다. 잔향이 가득 채워진 보컬, 기교 없이 흘러가는 기타 연주, 잔잔하지만 거센 파도처럼 감정의 파동을 끌어내는 콰이어는 그 요소가 단순해 노랫말의 몰입도를 높인다. 사랑의 감정을 노래한 ‘ai’마저도 순수나 아름다움보다는 절망과 애원으로 점철되어있다. 보편적인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낸 가사와 몽롱한 질감의 사운드가 이를 뒷받침한다.

장르에 한정적인 모습을 보이던 지난날들과 달리, 이번 앨범은 다양한 장르와 소리로 분포된다. ‘아빤 술에 취한 모습으로 소리를 질렀’던 어린 날의 모습을 회상하며, 어른이 되어서야 아빠의 아픈 감정을 이해하게 된 ‘너의 기사’가 그 예다. 결코 유쾌하지 않은 순간을 유쾌한 레게리듬으로 그려냈다. 자글자글한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Cherry’도 마찬가지. 쉽게 타오르다 꺼져버리는 사랑을 록의 성질을 빌려 거칠게 노래한다. 대조의 작법을 명쾌하게 활용해냈다.

모든 곡이 소구력을 이끌지는 않는다. 저절로 귀가 가는 것이 아닌, 귀를 기울여야만 들리는 곡들도 분명 존재한다. 지나간 사랑을 향기에 비유한 ‘Herb’, 사랑이 식어가는 과정과 자신이 원하는 사랑의 온도를 노래한 ‘August’는 멜로디와 편곡 모두 유유하게 흘러가는 방식을 택한다. 그는 듣는 것보다 느끼는 것에 시선을 둔다. ‘나의 도망가는 발걸음마저 사랑이었다고 / 그댄 오늘 나를 지울까요, 남은 것이 그저 상처뿐은 아니기를’(August). 생각을 거쳐야만 이해 되는 노랫말임에도, 낱말 하나하나를 곱씹어보고 삼켜내는 과정을 통해 비로소 위안의 품을 내어준다.

데이먼스 이어는 앨범을 소개하는 영상에서 유년기의 경험과 우울했던 기억이 지금의 음악을 만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자신의 경험과 기억을 원천으로 삼은 < HEADACHE. >는 언어의 힘을 십분 살리면서도, 뮤지션으로서의 성장을 성취해 낸 안정적인 첫 정규앨범이다. 앨범의 근원이 된 고통이라는 수단이 결코 헛되게 소모되지 않았다.

– 수록곡 –
1. ai
2. 너의 기사
3. 잠이 든 당신곁에 기대어
4. Auburn (Album ver.)
5. Herb
6. Cherry
7. Rainbow
8. Scarlett
9. August
10. 샛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