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담예 ‘찰칵’ (2021)

평가: 1.5/5

작사, 작곡, 프로듀싱이 익숙한 싱어 송라이터 담예는 사진 찍을 때 사랑하는 사람이 눈을 감아도, 흔들려도 사랑스럽다고 한다. 그는 이런 사랑스런 연인들의 모습을 센스 있는 가사를 반복하는 후렴구에 실어 이 가을에 봄날 같은 연가를 완성했다.

장난기 있는 담예의 보컬은 전에 발표했던 노래들과 달리 허세와 기름기를 제거해 상대적으로 친근하고 편하다. 읽기도 어려운 비트메이커 Archeformw가 공을 들인 리듬 파트는 흥겨운 분위기를 지탱하고 무심하게 내뱉는 담예의 보컬은 그루브에 편향될 수 있는 곡의 중심을 잡지만 반복해서 들을수록 그 연막이 지워지며 조용필의 ‘바운스’가 떠오른다.

사랑에 빠지면 모든 게 예쁘고 아름답지만 이별하면 아무리 보기 좋게 나온 사진이라도 꼴 보기 싫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담예 ‘The Sandwich Artist'(2020)

평가: 3/5

< Life’s A Loop >의 마지막 트랙 ‘Life’s a loop’에서 ‘의존을 끊어 / 안정을 찾으러 가야 해’라던 아티스트의 선언은 규칙적인 생계유지로 이어졌다. 유연한 리듬감과 트렌디한 사운드 스케이프가 돋보였던 정규작으로 작년 데뷔한 신예 알앤비, 힙합 뮤지션 담예는 정규 2집 < The Sandwich Artist >로 샌드위치 가게에서 일하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8개의 트랙 제목에서 대번에 주제를 알 수 있는 콘셉트 앨범이다. 내면의 번뇌를 깊은 내용으로 엮어낸 전작과 비교해 그 무게가 가볍지만 본작에서도 생활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춘의 고독은 여전하다.

21분의 짧은 러닝타임을 아르바이트라는 주제 아래 저마다의 내용으로 가득 채웠다. 각 트랙이 각개 위치에서 뚜렷한 역할을 하고 있어 말끔하게 이어지는 전개 과정이 음반의 핵심. ‘테이블 닦이’와 ‘암낫욜쏜’으로 근무에 대한 고충을, ‘영업종료’로 동료 직원과의 로맨스를 전하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퇴근길을 묘사한 ‘퇴근길’ 이후에는 정서에 변조를 가하며 해가 지고 몸이 나른해진 저녁 분위기를 생생하게 눈앞에 펼쳐놓는다. 담백한 문장으로 녹여낸 노랫말이기에 지닐 수 있는 높은 흡인력이다. 애증의 가족사를 날 선 감정으로 들려주는 ‘세 가족’에서 하루 끝을 묵직한 사색으로 물들이는 그의 모습도 짙은 잔향을 남긴다.

음악은 훨씬 듣기 편하고 경량화됐다. 알앤비에 뿌리 내린 음향의 넓은 활동량에 반해 보컬 멜로디는 눈에 띄게 단순해져 귀에 잘 들어온다. 관악기와 합창을 등에 업고 새 직장을 향한 갈구를 발랄하게 그려낸 ‘구인구직’은 간소한 랩과 중독성 있는 후렴으로 고갯장단을 짓게 하고, 작정하고 발칙함으로 밀고 나가는 ‘암낫욜쏜’은 흡사 비틀스의 ‘Eleanor rigby’가 연상되는 캐치한 멜로디 아래 ‘반말 까지 마 / 침 뱉을 테니까’라는 재치 있는 반항으로 무례한 손님을 풍자한다. 작품 전반에 깔린 정갈한 기타 연주와 스스로 주조한 프로덕션도 앨범의 진행에 따라 절묘하게 표정을 바꾸어 나가며 곡들의 무드를 효과적으로 보좌한다.

워낙 간략한 구성이라 내뿜는 에너지가 그리 강하지는 않지만 < The Sandwich Artist >의 매력은 사실성에 있다. 무명 아티스트의 현실적인 먹고 살기를 꾸밈없이 담아낸 음반은 그 자체로 높은 설득력을 확보한다. 마지막 트랙 ‘샌드위치 드림’에서 세상에 자신을 당당히 소개하며 성공에 대한 소망을 품는 모습이 그의 현재를 가장 잘 대변한다. 생존 애환을 보편적인 일상의 운율로 녹여낸 솔직담백한 음반.

– 수록곡 –
1. 구인구직 
2. feat. 점장님
3. 테이블 닦이
4. 영업종료 
5. 암낫욜쏜 
6. 퇴근길
7. 세 가족
8. 샌드위치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