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니키 미나즈(Nicki Minaj) ‘Super freaky girl’ (2022)

평가: 2/5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속 짧은 영상에서 니키 미나즈의 ‘Anaconda’가 재유행하는 중이다. 트렌드 전선에 다시 서게 된 그는 한동안 카디 비, 도자 캣, 메간 더 스탈리온 등에게 밀려나 있었던 힙합 퀸의 왕좌를 재탈환하려 한다. 그런 면에서 ‘Super freaky girl’은 과거 니키의 모습이 겹치는 싱글이다. 서 믹스 어 랏(Sir mix a lot)의 ‘Baby got back’을 샘플링했던 ‘Anaconda’처럼 신곡은 릭 제임스의 ‘Super freak’을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제임스의 보컬을 사용한 인트로나 동일 곡을 샘플링한 엠씨 해머의 ‘U can’t touch this’가 떠오르는 비트, ‘girl’이라는 단어만을 덧붙인 제목까지 기존 음악의 흔적을 그대로 드러낸다.

완성도는 부족하다. ‘샘플링’이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기존 음악에서 보컬만 지운 듯한 음악과 단조로운 플로우의 랩은 감흥을 만들지 못한다. 외설적인 가사만이 남았지만 그조차 많은 래퍼들이 써왔던 노랫말과 차별점이 없다. 후반부에 빠르게 뱉는 랩도 단순한 구성으로 매력이 부족하다. ‘Anaconda’의 인기를 잇기 위해 직접 시작한 SNS 챌린지 덕분에 노래는 흥행에 성공했지만 그 이상의 의의는 없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노(KINO) ‘Pose’ (2022)

평가: 2.5/5

펜타곤을 채색하는 멤버로 후이가 먼저 떠오르지만, 키노 역시 그룹의 중요한 지점이다. 메인 댄서로서 퍼포먼스를 담당하는 것은 물론 다수의 자작곡 및 OST에 참여하며 프로듀싱과 가창 실력 또한 선보여온 그가 첫 번째 싱글 ‘Pose’를 통해 본인의 장점을 직관적으로 증명하고자 한다.

미성의 보컬과 베이스, 드럼 중심으로 꾸려진 비트가 자아내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현대 무용에서 착안한 춤 선과 얽혀 양질의 무대로 탄생한다. 다만 그 결과물이 치명 혹은 성숙 등으로 통용되는 기존 남자 솔로 아티스트들의 콘셉트를 답습하며 곡에서 느껴지는 뚜렷한 기시감에 다른 이의 색과 섞인 키노 본연의 빛이 밝기를 잃은 채 흐릿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피에이치원(pH-1) ‘Mr.Bad’ (Feat. 우원재) (2022)

평가: 3/5

발매를 앞둔 정규 2집의 프로모션을 위해, 박재범 사단 레이블 AOMG와 하이어뮤직 출신의 캐주얼한 두 아티스트 피에이치원과 우원재가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Hate you’와 ‘Uniform’ 이후로는 세 번째 만남. 이에 싱어송라이터 수민이 프로듀서의 이름으로 지원군에 합세했다.

주제는 나쁜 것이 더 끌린다는 불량식품의 모토다. 작풍으로 과거 ‘Malibu’에서 선보인 어두운 기조와 간결한 진행을 재현했고 여유로운 추임새로 매력적인 바람둥이 이미지를 강조했다. 확실한 임팩트 없이도 이목을 끄는 선공개다. 무엇보다 어떤 분위기에도 잘 녹아드는 피에이치원의 ‘올라운더’ 인증서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존 케이(John K) ‘Guitars and drugs’ (2022)

평가: 2.5/5

‘Parachute’로 한국에서 얼마간의 반향을 일으킨 존 케이(John K)는 미국에선 아직 유명하지 않다. ‘If we never met’ 정도가 어덜트 컨템포러리 차트나 버블링 언더 핫 100 등 빌보드 메인 차트가 아닌 기타 차트에 몇 번 이름을 올린 게 그의 가장 도드라지는 성적이다. 자국에서 널리 알려지지 않은 가수가 내한에선 떼창을 받는 이런 특이한 현상에는 음악 자체의 힘보단 유통사의 영리한 마케팅이 더 큰 지분을 차지할 것이다.

그럼에도 존 케이가 완성도 있는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인 걸 부정할 순 없다. 몸을 흐느적거리게 만드는 깊은 그루브의 ‘Guitars and drugs’에서도 그의 멜로디 감각이 도드라진다. 위트 있는 가사와 편한 코드 진행, 비트에 착 달라붙는 보컬까지 한국에서 인기 있는 팝 보컬의 전형이다. 손색없는 매무새를 확보한 그에게 이제 남은 문제는 왜 다른 사람이 아닌 자신이어야만 하는지에 관한 증명이다. 전형적인 만큼 비슷한 가수가 많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