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릴 모쉬핏 ‘AAA’ (2022)

평가: 3.5/5

몇 년 전부터 방송 프로그램과 음악계에 ‘부캐 놀이’ 유행이 휘몰아쳤다. 트렌드의 맥이 끊기기 직전, 프로듀싱 팀 그루비룸의 휘민은 ‘Achoo remix’에서 래퍼의 면모를 드러냈던 릴 모쉬핏으로 다시 등장했다. 갑작스러운 데뷔 앨범 발매 소식이 만우절 장난이라는 추측도 있었으나 이번엔 예상했던 래퍼가 아닌 힙합 프로듀서로서 < AAA >를 내놓았다.

새 페르소나로 음반을 발매한 것은 두 자아를 근본적으로 구분 짓기 위한 선언이다. 릴 모쉬핏은 그루비룸을 대표하는 감각적이고 대중적인 팝 대신 음울하고 거친 분위기와 해외 유행을 이식한 세련미를 장착했다. 나아갈 방향을 알리듯 서두부터 조준점이 명확하다. 인트로 ‘Moshpit only’는 피에르 본식의 트랩 비트와 폴 블랑코의 자신감 넘치는 랩으로 마초 이미지를 불러온다.

본체의 그림자를 완전히 거둬들이지는 않았다. 단짝 박규정과 함께 프로듀싱하며 듀오의 정체성을 유지하되 전체적인 콘셉트 설정은 단독 권한으로 가져왔다. 래퍼 혹은 프로듀서 이상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고 싶다는 인터뷰처럼 릴 모쉬핏은 국내 힙합 플레이어들을 조명하고 외국 힙합의 트렌드를 끌어와 큐레이터의 역할을 맡았다.

키드밀리, 소코도모 등 국내 래퍼부터 미국의 에이셉 앤트, 스트릭까지 힙합 본토와의 연결고리를 마련했다. 유명세를 묻지 않고 기용한 신예 프로듀서들의 신선한 사운드도 든든하다. 특히 비엠티제이와 구스범스가 만든 ‘Yooooo’의 중독적인 신시사이저와 ‘Bo$$’의 분위기 전환은 히트메이커의 번뜩이는 직감을 보여준다. 하트코어 레디와 스월비의 호흡에 세사미의 비트를 더한 ‘Die hard’ 역시 킬링 트랙.

흑인 음악 뮤지션으로 채워 넣은 크레디트와 내적 요소 모두 국내 힙합의 최전선을 포착한다. 최신 경향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지표지만 균열 또한 같은 지점에서 일어난다. 앨범의 제목인 ‘All Arena Access’의 개척적인 의미와 달리 외국 힙합의 규격을 넘어서는 대범함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시너지를 일으킬 모험적인 시도는 없었지만 스타와 신예, 국내와 해외를 결합한 영역 확장에는 성공했다.

-수록곡-
1. Moshpit only (Feat. Paul Blanco)
2. Gotta lotta shit (Feat. Dbo, Sokodomo, Kash Bang)
3. Yooooo (Feat. 키드밀리, Sokodomo, Polodared)
4. A-Team freestyle (Feat. A$ap Ant, Bill Stax, Strick, 미란이) (추천)
5. Slatty slut (Feat. 식케이)
6. On the block (Feat. 쿠기, Ourealgoat, Leellamarz)
7. Die hard (Feat. Reddy, Swervy) (추천)
8. Bo$$ (Feat. Saay, Big Naughty, Goosebumps) (추천)
9. Back in my area (Feat. Ggm Lil Dragon, Lil Gimchi, Skinny Brown, June One)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머쉬베놈, 저스디스(MUSHVENOM, JUSTHIS) ‘옜다 (Take it) (Prod. GroovyRoom)’ (2021)

평가: 3.5/5

실력과 개성으로 똘똘 뭉친 이들이 뿜어내는 강한 화학작용! < 쇼미더머니 9 >의 준우승자 머쉬베놈과 그의 프로듀서였던 저스디스, 그루비룸이 자신의 무기를 속속들이 펼쳐놓는다. 특유의 타이트한 플로우로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저스디스도 인상적이지만 이 노래의 주인공은 단연 머쉬베놈. 익살맞은 발성과 언어유희를 쏙쏙 때려 박는 그의 활약은 그가 어떤 래퍼이고, 어떤 음악을 할 수 있는 뮤지션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듯하다. 중간중간 < 쇼미더머니 9 > 벌스와 서로의 가사를 재치 있게 오마주한 노랫말은 물론, 한번 들어도 단박에 귀에 꽂히는 훅(Hook)까지 확보했으니 그야말로 강력하다.

히트곡으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두 래퍼의 대조적인 벌스(Verse)로 뚜렷한 메시지도 각인시킨다. 대회를 통해 대중의 인지도를 획득한 머쉬베놈의 포부 가득한 가사와 최근 회사 합류와 방송 출연 등으로 이전과 다른 행보를 보인 저스디스의 자기 고백적인 노랫말은 한 곡 안에 묘한 온도 차를 형성하며 노래의 설득력을 높인다. 저스디스 파트에 들어 냉기 서린 피아노로 분위기를 가라앉힌 그루비룸의 편곡도 절묘하다. 여전히 건재한 ‘VVS’의 인기에 이어 2021년의 한국 힙합 신호탄까지 멋지게 쏘아 올리는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