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구름 ‘많이 과장해서 하는 말’ (2021)

평가: 3/5

아직 그의 이름이 생소한 이들도 있겠지만, 구름은 공고한 경력을 쌓아온 프로듀서다. 인디 밴드 바이바이배드맨과 혼성 듀오 치즈의 활동과 더불어 < FRANK >시절부터 백예린의 음반 전담, < Our Love Is Great >로 일군 한국 대중음악상 주요 부문 수상 등 탄탄한 이력을 자랑한다. 최근 백예린이 설립한 독립 레이블 블루바이닐에 합류하며 새 출발을 알린 그의 첫 정규작은 모 인터뷰에서 밝힌 대로 ‘대단하지 않은 음악’을 지향한다. 작사, 작곡, 편곡, 노래를 모두 자신에게 맡기며 있는 그대로의 자연스러움, 천연함을 의도한다.

파편 같은 감정의 산물들을 ‘많이 과장해서 하는 말’이라 규정하는 모습이 신선하다. 창작의 결과물을 영감보다 부풀려 설명하는 의미 과잉을 거부하듯 음반은 ‘별거 아니’라는 뉘앙스로 시종일관 담담한 태도를 취한다. 수록곡의 모양새도 그렇다. 공간감 있는 피아노 반주에 선명한 멜로디를 새긴 발라드 ‘많이 과장해서 하는 말’과 그리움의 정서를 꾸밈없는 어조로 연출한 ‘대충 그런 것들’에는 상투적인 억지 감동이 없다. 이러한 기조에 생동감을 더하는 건 구름의 목소리. 떨리는 음성으로 조심스럽게 노랫말을 읊어내는 보컬에는 편안함이 깃들고, ‘마음의 무덤’에서는 그 하이 톤 음성이 호소력 있게 포개어지기도 한다.

치즈와 백예린의 프로듀서 경험을 토대로 그루비한 곡도 밀도 있게 뽑아냈다. 잔걸음의 드럼 비트로 고갯장단을 유도하는 알앤비 ‘처음 봤을 때처럼’은 섬세한 완급 조절 뒤 신시사이저 솔로로 그루브의 방점을 찍고, < Our Love Is Great >를 소환하는 ‘꽃’의 몽롱한 패드 사운드도 낭만성을 도색한다. 전위적인 작법으로 예측 범위를 웃도는 점도 인상적이다. ‘많이 과장해서 하는 말’과 ‘자기 전’의 갑작스러운 음폭 확장의 간주나 명상적인 인스트루멘탈 ‘귓속말’은 아티스트의 틀에 갇히지 않는 작곡 역량을 자랑하면서도 질감에 이질감을 두지 않아 흐름을 안정적으로 이어간다.

이렇다 할 자극 없이 줄곧 서행을 유지하여 싱글 단위보다 음반 전체로의 청취가 어울린다. 제각각의 영감을 유기적으로 포착했다는 의미임과 동시에 확실한 한 방이 없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이 흠이 부각되지 않게 하는 정갈한 호흡이 있다. 공간에 빈틈을 넉넉하게 두어 청자로 하여금 능동적인 의미해석을 끌어내는 들리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 초봄 쌀쌀한 밤바람과 어울리는 음반이다.

– 수록곡 –
1. 많이 과장해서 하는 말 
2. 처음 봤을 때처럼 
3. 하나도 궁금하지 않은 마음
4. 마음의 무덤
5. 귓속말 (Instrumental)
6. 꽃 
7. 자기 전
8. 대충 그런 것들 
9. 봄,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