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루광중, 검정치마 ‘Dream like me’ (2022)

평가: 3/5

대만의 싱어송라이터 루광중과 함께했지만, ‘Dream like me’엔 조휴일의 우울이 짙게 스며들어있다. 나른한 어쿠스틱 기타가 자아내는 몽환적 분위기 아래 감성을 읊조리는 목소리가 대중들에겐 전작 ‘Everything’, ‘나랑 아니면’ 등으로 대표되는 그의 사운드로 각인되었다.

유려하게 선을 그리는 멜로디에서 퍼지는 보컬의 잔향이 여운의 끈을 놓지 않는다. 절부터 차곡차곡 쌓이는 이별의 소회가 중반을 거쳐 표출되고 이를 대변하듯 멜랑콜리한 신시사이저를 포함해 악기의 층 역시 점차 두터워진다. 다만 모든 과정이 소박하다. 억지스러운 격정을 거둔 자리에 남은 담백한 감정이 오히려 잔잔하게 청자를 감응한다. 그렇게 검정치마가 한번 더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꿈을 선사한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검정치마(The Black Skirts) ‘THIRSTY'(2019)

평가: 4/5

조휴일에게 더 기대할 건 없어 보였다. 이방인으로의 긴 방황 끝에 달콤하고 낭만적인 로맨스를 노래하던 < TEAM BABY >는 인디 록스타의 기성 선언처럼 들렸고 반항을 포기하는 듯했다. 이렇게 달콤한 말들로 모두를 안심시켜 둔 그는 이제 ‘검게 물든 심장이 입 밖으로 막 나와요’라며 허기진 욕망의 속내를 끄집어낸다. 황폐한 사랑, 발랄한 그로테스크의 비극이다.

‘사랑 3부작’의 두 번째 < THIRSTY >의 세계는 위태롭고 공허하게 꿈틀댄다. 부정한 욕망과 제어할 수 없는 정사 뒤의 외로움으로 몸부림을 친다. 메마른 인트로와 짙은 안개의 갈망을 병치하는 ‘틀린질문’ 뒤에 등장하는 인물은 레스터 번햄으로, 중년의 위기 속 아내를 두고 딸의 친구를 탐한 영화 < 아메리칸 뷰티 >의 주인공이다. 북아일랜드 펑크 밴드 애쉬(Ash)를 연상케 하는 난폭한 기타 노이즈가 질척한 정분을 부추기며 커다란 구멍 ‘안에는 아무것도 없어’라는 비극을 자꾸만 각인한다.

앨범의 기괴함은 역설로부터 온다. < 201 >을 연상케 할 정도로 사운드는 생기가 넘치는데 그 메시지는 허무한 하룻밤과 고독하게 헝클어진 애정이다. 나른한 전작처럼 출발하는 ‘섬’을 보자. 중간 발랄한 전자음으로 변신을 암시하더니 뜻 모를 읊조림과 찢어지는 비명과 함께 경쾌한 모던 록으로 태세를 전환하고 무아지경의 기타 솔로로 절정에 치닫는다. 조휴일의 미덕은 본래 발칙이었다.

레게 리듬의 신스팝 ‘상수역’의 사내는 하룻밤 여인을 떠나보낸 뒤 정처 없이 방황하고 가벼운 로커빌리 트랙의 제목은 ‘광견일기’다. 방종한 관계 속에도 ‘우리 정분 났다고는 생각지도 마’라 단정하며 이 미친개의 삶이 결코 행복할 수 없음을 냉정하게 암시한다. 차분한 포크 트랙의 ‘빨간 나를’의 불륜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부분이다. ‘더러워질 대로 더러운 영혼’은 ‘천박한 계집아이’와 함께 이성으로 이해될 수 없는 젖은 밤을 보낸다.

조휴일은 정처 없는 발걸음의 이 사내를 위해 다양한 장치를 마련해뒀다. 이국의 화려한 춤사위와 음악으로 눈과 귀를 멀게 하는 ‘Bollywood’의 축제는 새벽 길거리의 붉은 네온사인을 닮았다. ‘Fling; fig from france’와 닮은 슈게이징 ‘Put me on drugs’가 선사하는 무아지경의 쾌락을 즐기던 주인공은 ‘하와이 검은 모래’로 순진한 반려자에게 ‘내 지은 죄가 너무 무겁네요’라 조용히 흐느낀다. 그마저도 스탠더드 리듬으로 진행되는 곡 후반부 관능의 색소폰이 추가되니 욕망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다는 걸 암시한다.

로맨틱한 ‘맑고 묽게’로 배덕한 관계를 이죽거리며 고백하는 남자는 결국 검은 노이즈의 안개로 뿌옇게 칠해진 ‘그늘은 그림자로’에서 ‘이제 우리 다시 나란히 누울 순 없겠지’라며 엉엉 울고 만다. 상처만 남고 황망하게 비어버린 영혼은 최후의 순간에도 ‘피와 갈증’을 갈구한다. 전작에서 ‘사랑이 전부’라며 ‘우리 둘만 남아있다’를 노래하던 그가 ‘줄은 처음부터 없었네 / 나를 기다릴 줄 알았던 사람은 너 하나였는데 / 이제 난 혼자 남았네’라며 산산이 부서지는 광경은 처절한 비극의 < THIRSTY >가 선사하는 가장 강력한 카타르시스다.

TEAM BABY >에서 무난한 사랑의 감정을 노래하던 조휴일은 < THIRSTY >로 사랑이라는 단어 아래의 모멸과 검은 욕망을 거리낌 없이 털어놓았다. 고결함 아래 꿈틀대는 지독한 외로움과 욕정이라는 이름의 괴물을 아무렇지도 않게 끄집어내 쾌활하고 건조하게 노래하는 모습에서 그가 의도한 ‘그로테스크’를 목격한다.

아마 그 흉측함이 낯설지 않은 건 그의 파격이 누구에게나 있는 비밀, 부정하려 하나 숨길 수 없는 일상의 검은 한 페이지인 탓일 테다. 천박하고 더럽지만 ‘사랑’이라는 단어를 빌려야만 설명할 수 있는 순간과 감정이 있다. 아, 정말이지, 얄궂다.

  • – 수록곡 –
  1. 틀린질문
  2. Lester Burnham
  3. 섬 (Queen of Diamonds)
  4. 상수역
  5. 광견일기
  6. Bollywood
  7. 빨간 나를
  8. Put me on drugs
  9. 하와이 검은 모래
  10. 맑고 묽게
  11. 그늘은 그림자로
  12. 피와 갈증 (King of Hu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