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보이비, 개코 ‘Pep’ (Feat. 정상수) (2022)

평가: 2.5/5

아메바컬쳐를 떠나 새 둥지를 마련한 리듬파워의 보이비가 오랜만에 친정팀의 수장 개코와 손을 잡았다. 반가운 협업의 배경에는 밈(Meme)의 요소가 가득하다. 뉴트로 바람에 힘입어 다시 전성기를 맞은 포켓몬스터 속 닥트리오를 패러디한 커버와 영국의 축구 클럽 맨체스터 시티의 민머리 감독 펩 과르디올라가 떠오르는 ‘Pep’이라는 제목이 장난스러운 곡의 의도를 드러낸다.

가벼움 속에서도 힙합 특유의 자기 과시적 성향을 유지한다. 강한 베이스 위에 늘어놓은 세계 유명 민머리들 이름 사이에 자신들을 포함하며 기세를 드러낸다. 간신히 낙제를 면한 정상수의 벌스가 곡 말미에 감흥을 꺾지만, 음악성에 집중하지 않는 힙합 신을 향한 개코의 촌철살인 가사와 보이비의 힘 있는 발성은 알고리즘을 채우기에 모자람이 없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개코, 다비치 ‘새벽을 믿지 말자’ (2022)

평가: 2.5/5

엔씨소프트 산하 문화콘텐츠 브랜드 피버의 ‘즐거운 상상’ 프로젝트 음원. 몽롱한 신시사이저와 미니멀리즘을 앞세운 편곡이 새벽 공기의 쓸쓸함을 연출하고 그 뒤로 포개지는 코러스가 감수성을 배가한다. 안정감 있는 보컬을 선보인 개코가 발라드 듀오 다비치와 의외의 시너지를 발휘해 무덤덤하면서도 깊은 감성을 지닌 알앤비 넘버를 합작했다. 노래의 배경엔 소속사 선배를 위해 힘을 보탠 아메바 컬쳐 사단의 공이 크다. 다만 이들의 색이 너무 짙어 되려 색채가 모호해졌다. 작사 작곡에 참여한 알앤비 대세 주자 쏠과 따마의 터치가 새벽 감성 저격에는 성공했을지라도 곡의 주인을 혼동스럽게 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쏠(SOLE) ‘왜 (Feat. 개코)’ (2021)

평가: 3/5

영혼(Soul)과 유일한(Sole), 본명(이소리)의 의미를 품은 쏠(SOLE)은 아티스트의 이름처럼 영혼을 담은 유일무이한 알앤비 소리를 구현하기 위해 그 행보를 이어간다. 2017년 힙합, 알앤비 음악 집단 디바인 채널에서 리듬감 넘치는 데뷔곡 ‘Ride’를 발표한 그는 2020년 초 아메바컬쳐로 둥지를 옮겨 경력의 분기점을 마련했다. 새벽 감성에 어울리는 신곡 ‘왜’는 회사의 수장인 개코의 지원 사격을 받아 향후 힙합 뮤지션들과의 활발한 협업을 예고한다.

‘그저 스쳐 지나간 사람일 뿐이라 해도, 왜 다시 찾고 있는 건지’라며 인연을 그리워하는 노랫말엔 낭만과 침잠이 공존하고 영화 < 중경삼림 >의 감각적인 비주얼과 톤을 옮겨온 뮤직비디오로 그 감수성을 이미지화한다. 짧은 만남에도 잊히지 않는 사람, 강렬하게 남은 기억. 개코의 랩은 쏠과 대응하는 남자의 입장처럼 들리지만 그리움의 정서를 코인과 수익 구간에 비유하며 감정선을 깨뜨린다. 힘을 뺀 자연스러운 가창은 곡선의 알앤비 음악과 조응하고 타격감 있는 비트 사이로 뚜렷한 인상을 남긴다. 상쾌한 곡을 주로 불러왔던 쏠의 음색이 몽환적인 분위기에 잘 녹아듦을 증명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개코, Nitti Gritti, KAKU ‘Pass out'(2020)

평가: 2.5/5

국내외 아티스트의 콜라보송 발매에 주력하는 레이블 ‘코넥티드’를 통해 나온 노래다. 미국 출신 프로듀서 니티 그리티(Nittie Gritti)와 도쿄 태생으로 아시아 활동을 이어가는 DJ 카쿠(KAKU)가 개코와 손을 잡았다.

조금은 인기가 시들해진 강렬한 저음과 힘 센 비트의 트랩이 문을 연다. 요새 열렬한 주목을 받는 비의 ‘깡’이 연상되는 와중 개코의 콕콕 박히는 래핑이 좋은 에너지를 쏟아낸다. 딱 거기까지. 화합의 명목은 좋지만 전체적인 사운드 조합이 시기를 (많이) 놓친 듯 싶고 오직 개코의 랩만 생생하게 살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