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유라(youra) < Gaussian > (2021)

평가: 3.5/5

시작에 앞서, 유라(youra)는 ‘그간 음악에 있어 지켜온 고집, 누군가에겐 ‘개똥철학’처럼 보일 수 있는 것들을 머리카락처럼 자르고 싶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 Gaussian >은 그 긴 머리의 나다. 쉬이 말해 본작은 잘라내기의 표적이다. 표지 속 단발로 변한 모습 아래, 이건 ‘남을 위한 행위가 아니었다’는 언급을 증명하듯 한껏 난해하고도 우아함으로 치장된 시적 표현이 앞다투어 등장한다. 이 과정에서 노랫말은 본인만의 언어로 철저히 암호화되고, 음악은 지금껏 고수해온 고집의 경험을 추리는 데 집중한다.

지극히 개인적인 작품이다. 그러나 객관적이다. 초연함을 유지하고 절제미를 추구한다. 코스믹 보이(Cosmic boy)가 참여한 ‘미미’와 비장한 기타 사운드가 잔뜩 서린 ‘분홍’이 그렇다. 동일 음절을 나긋하게 반복하는 ‘착한 마음 나쁜 마음 / 죄가 되지 않을 만큼만’ 같은 소절은 간혹 특별할 것 없는 문장처럼 보이지만, 공간감에 최적화된 음색과 덤덤한 어투가 혼합되면서 독특한 아우라로 거듭난다. ‘분홍’의 묘미는 간결한 악기 배치다. 불필요한 기교는 철저히 배제되고 유라 역시 이를 방관하는 태도를 보이지만, 잔향이 그 공백을 여실히 채워내며 비교적 깔끔한 포만감을 선사한다.

물론 이어지는 트랙으로 박자가 급격히 빨라지는 ‘손가락으로 아 긋기만 해도’과 ‘숨을 참는 괴물’은 다소 다급한 인상을 주기도 한다. 멜로딕한 후렴이 환기를 행함에도, 전술한 ‘미미’와 ‘분홍’처럼 보컬 자체의 여운을 느끼기에는 주어진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 이어지는 ‘유기인형’의 읊조리는 독백 구간에서 이러한 이질적 현상은 극대화되고, 또한 둔탁한 킥 스네어와 신시사이저의 공명이 겹쳐지자 지바노프(Jeebanoff)의 이미지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과거 < 더 팬 >에서 속도감을 여실히 소화한 ‘내 마음의 주단을 깔고’의 기억이 떠오른다. 이 구간에서는 공허하게 부푼 감촉보다는, 투박하더라도 좀 더 직선적이고 담백한 작풍이 어울리지 않았을까.

그럼에도 < Gaussian >은 유라가 걸어온 행보를 우수하게 집약하고 장점을 집대성한다. 헤이즈와 합을 맞춘 대중적 넘버 ‘하양’이 마지막을 장식하며 팝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온갖 비유로 점철된 가사는 정확한 해석이 존재하지 않지만 그 자체로도 아름다움을 지니고, 다양성으로 이루어진 앨범은 그가 어떤 음악을 해 온 아티스트인지 성공적으로 규명하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역설적이게도, 그의 일부에서 벗어남으로써 비로소 완성된다.

– 수록곡 –
1. 미미 (Mimi) 
2. 분홍 (Pink!) 
3. 손가락으로 아 긋기만 해도 (Zebra)
4. 숨을 참는 괴물 (Airplane mode)
5. 유기인형 (Bye bye)
6. 하양 (Ral 9002) (Feat. 헤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