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 ‘너는 나의 숨이였다’ (2021)

평가: 2.5/5

(여자)아이들의 존폐위기로 멤버들은 이른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싱글 ‘Giant’와 ‘Bonnie & Clyde’를 발매한 우기에 이어 미연은 CS해피엔터테인먼트의 CS넘버스 프로젝트로 첫걸음을 떼었다. 강렬한 퍼포먼스에 중점을 두었던 그룹 활동과 달리 솔로 가수 미연은 에일리의 ‘첫 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등 다수의 히트곡을 쓴 그룹 로코베리의 안영민이 작곡한 발라드곡으로 보컬을 부각한다. 폴킴의 ‘너를 만나’를 만든 조셉 케이의 피아노, 기타리스트 박신원의 연주로 만든 서정적인 분위기와 ‘너는 꿈처럼 내게 다가와서/바람에 전해져 향기로 머물렀나 봐’라는 시적인 가사는 가창자의 역량에 집중하도록 돕는다.

애석하게 그룹 활동에서 강점으로 작용했던 힘 있는 보컬은 발라드의 담백함에 어울리지 않고 작곡가의 익숙한 멜로디 역시 미연의 톡톡 튀는 색채를 흐린다. 가수들이 기존에 하지 않았던 장르를 시도하는 프로젝트임을 고려하더라도 색다른 매력보다는 부조화가 먼저 다가온 연유다. 뛰어난 역량을 가진 신예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에는 충실하지만 앞으로의 행보까지 예고하기에 조금은 부족한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