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리조(Lizzo) ‘About damn time’ (2022)

★★
위대한 선배들을 답습할 뿐이다.

평가: 2/5

코로나 상황에서 벗어나 일상을 준비하는 들뜬 분위기와 리조의 긍정적인 자존감이 만나 흥겨운 에너지를 발산하며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펑크(funk)/디스코의 리듬 안에서 자신의 외모를 가사에 투영한 당당함은 낙천적이고 흥겨운 봄기운으로 환생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펑크(funk)/디스코가 뉴트로의 대표로 자리를 잡아간다. 브루노 마스, 두아 리파, 방탄소년단 등 많은 뮤지션들이 1970, 80년대의 소울/펑크(funk)를 재해석할수록 쉭과 프린스, 마이클 잭슨, 어스 윈드 & 파이어, 쿨 & 더 갱, 조지 클린턴 같은 위대한 뮤지션이 들린다. 그들이 창조했던 광대한 그루브는 2020년대에도 생명력을 연장하며 유통기한 없는 아우라를 형성한다. 허스키하고 깊은 음색을 가진 리조의 래핑이 멋지지만 ‘About damn time’은 그 위대한 선배들을 답습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