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러블리즈(Lovelyz) ‘Obliviate’ (2020)

★★★
성공적인 분기점이다.

평가: 3/5

케이팝 전반에 바람이 인다. 에이핑크와 여자친구가 각각 ‘덤더럼’과 ‘Apple’로 새 국면을 제시했듯, 청춘 콘셉트를 고수해온 그룹들이 저마다 변화 기류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러블리즈 ‘Obliviate’도 그 흐름에 있는 곡이다. 세 곡 모두 미래지향적 사운드를 대폭 도입했다는 점과 예상하기 힘든 독특한 곡 구성을 지닌다는 점에서 현 케이팝 시장에 유행하는 세일즈 포인트를 체감할 수 있다. 몇몇 대목에서 아이즈원의 ‘Fiesta’가 연상되는 것은 ‘의도된 복잡성’과 ‘생경한 일렉트로 팝’의 특성이 겹치는 이유다.

새 프로듀서 스타더스트(Stardust)의 합류와 전술한 성질을 강경하게 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체성을 잃지 않아 어색하지 않다. 무엇보다 빠른 기조 변화 속 각자의 파트가 충분히 구비되어 러블리즈의 강점인 보컬 라인이 피해 받지 않도록 프로듀싱되었다는 점이다. 게다가 ‘Destiny‘의 비장한 발라드나 ‘Wow!’ 같이 신시사이저 중심의 곡을 소화한 이력이 쌓여, 오케스트라 빌드업과 차세대 재료의 극적 혼합이라는 환경 속에서도 그룹 색채가 생생하게 살아남는다. 기억을 지우는 주문 ‘Obliviate’이지만, 데자뷔를 남겨놓아 큰 무리 없이 새로운 기억을 덧입혔으니, 성공적인 분기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