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희 ‘Not4$ale’ (2021)

평가: 3.5/5

전자피아노의 공간감과 기타의 자글거림으로 펼친 밑그림이 알앤비 신예의 곡으로도 손색없을 만큼 세련됐다. 3년 만의 신곡. 이제는 베테랑의 칭호도 어색하지 않은 임정희이지만 작년 P&B엔터테인먼트로 터를 옮긴 그는 ‘Not4$ale’에서 어느 때보다 자유로운 모습이다.

온전히 자신의 강점에 송라이팅을 집중한 결과다. 세상의 기준에 발목 잡히지 말라는 진심 어린 응원과 이를 선명하게 수놓는 멜로디가 새삼 머릿곡으로 발매하는 첫 자작곡이라는 사실을 믿기 어렵게 한다. 변함없는 소울 보컬의 월등한 동력은 또 어떤가. 여백을 제거하는 꽉 찬 목소리와 쭉 뻗는 고음. 모처럼 가수의 역량을 전적으로 체감하게 하는 싱글을 만나는 중이다. 새 출발을 알리는 여제의 날갯짓이 산뜻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