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박(John Park) ‘Daydreamer’ (2021)

평가: 3/5

매년 싱글과 드라마 OST로 꾸준한 행보를 이어오고 있는 존 박의 신곡. 확고한 대중 호응을 이끌었던 리드미컬한 팝 ‘네 생각’이나 어쿠스틱한 ‘Falling’ 등의 곡이 여전히 우리에게 익숙한 그의 모습이지만, 작년 발매한 ‘3월 같은 너’에서는 작곡팀 모노트리(Monotree) 소속 프로듀서 지들로(GDLO)와의 협업으로 일렉트로닉 사운드 기반의 누 디스코(Nu-disco)를 소화하며 음악적 지평을 넓혔다. 이번 곡은 그의 디스코그래피에서 유독 비주류의 스타일로 읽힌다. 곡조에 한껏 힘을 덜어내 외관에 자극이 없고, 이는 은은한 ‘꿈’의 세계로 청자를 천천히 손짓하려는 의도다.

몽환적인 기타 아르페지오가 ‘몽상가’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꿈결 같은 무드를 펼쳐놓고, 도입의 중저음에서 후렴의 겹겹이 쌓아 올린 팔세토로 연결되는 보컬 운용이 조화롭다. 전체 영어 가사와 굴곡 없는 멜로디 전개는 대중 흡수력이 약해 보이지만, 아티스트가 그리고자 한 인상을 컨버스 위 선명하게 채색한 편안한 싱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