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사랑이었나봐’ (2020)

평가: 3/5

다수의 머릿속에 쉽게 들어갈 요소를 두루 갖췄다. 전주 없이 바로 노래를 시작해 듣는 이들에게 신속하게 다가간다. 빠른 것을 선호하는 시대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구성이다. 멜로디도 간단하고, 기타 리프 또한 받아들이기에 까다롭지 않다. 후렴 초반 “사랑이었나 봐”, “그땐 몰랐지만” 이 부분에 넣은 간략한 스캣 덕에 노래는 더욱 부드럽게 느껴진다. 연인 간의 다툼과 후회를 다룬 가사는 보편성으로 많은 이의 공감을 이끌어 낼 만하다. 음역이 낮은 데에다가 가창도 특출하지 않아서 꽤 편안하게 들린다. 남자들이 환영할 노래방 애창 모던 록 한 편을 완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