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나비와 고양이(feat. 백현(BAEKHYEON))(2020)

평가: 2.5/5

무더운 날씨, 맥주 한 잔으로 고단한 현실을 털어냈던 그들이 사춘기로 돌아와 순수를 되찾는다. 멤버 우지윤의 탈퇴 이후 변화보다 유지를 선택한 결과다.

설렘이란 지향점을 드러낸 ‘나비와 고양이’는 첫 소절이 끝나고 등장하는 백 코러스처럼 활용되는 백현의 목소리를 더해 색채의 밀도를 높인다. 다만 안지영 음색과의 조화를 위해 힘을 빼며 안정을 추구하는 바람에 장점이 드러나지 않고 그 존재감이 밋밋하다. 후렴구에 집중된 재즈 피아노, 스트링 등 화성 악기의 완성도 높은 편곡은 인상적이나 시작과 함께 반복되는 특정 멜로디는 한 가지 방향만을 제시해 청자의 상상을 강제한다.

‘나비와 고양이’는 안지영이 자신의 반려묘를 보고 느낀 감정을 음악으로 풀었지만 빼곡하게 채워진 악곡 속에서 공감할만한 여백이 많지 않다. 봄의 계절감을 덧칠한 색이 오히려 단조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