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폴킴 & 청하 ‘Loveship'(2020)

평가: 2.5/5

최고의 인기 남녀 보컬리스트가 함께했다는 이유로도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기에는 충분하다. 매력적인 음색의 이 남녀 듀엣은 절절한 멜로디 안에서 서로 그리는 연인이 된다. 대중의 인식에 쉽게 안착하기 위한 머니코드를 철저하게 따른 곡이다. 나쁠 것도 없지만 그렇다고 두고두고 들을만한 곡은 아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윤건 ‘하루에도 열두 번'(2020)

평가: 3/5

확실히 발라드에 대한 시선이 달라졌다. 차트 문제와 식상한 결과물의 범람은 특정 장르를 향한 편견을 낳았고 여기에 이름 있는 가수들도 자유롭지 못하다. 그런 점에서 신곡은 논란거리를 비껴간다. 술에 취하지도, 집 앞에서 서성이지도 않았고 쥐어짜내며 울지도 않는다. 기타를 살포시 얹은 피아노에 스트링 세션으로 넓혀가는 구성은 익숙하더라도 감상에 있어 신뢰감을 쌓았기에 마치 발라드의 정석과 같다. ‘너도 그냥 날 놓아주면 돼‘보다 살짝 더해진 감정 과잉을 제외하면, 매끄럽게 마감질한 곡.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여자친구(Gfriend) ‘교차로'(2020)

평가: 3/5

데뷔 5년차를 넘긴 여자친구에겐 시그니쳐 사운드가 있다. 곡 전체의 분위기를 주도하는 현악기와 겹겹이 쌓아올린 보컬 화음은 격렬한 안무를 뒷받침하는 강한 리듬감과 어우러져 아련함을 노래하는 가사와 대비를 이룬다. ‘교차로’도 구조상 이 큰 뼈대를 벗어나지 않고, 그 탓에 얼핏 듣고선 다른 곡들과 구분하기 어려워 기억에 남지 않는다. 그러나 핵심은 디테일에 있다.

곡을 여는 피아노 선율에서 느껴지는 공간감은 브릿지와 마지막 코러스까지 연결되며 드라마틱함을 부여하고, 과거에 대한 그리움과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노래하는 가사를 관통하는건 자신의 감정에 대한 확신을 기반으로 한 주체적인 태도다. 일본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연상케하는 재료들이 비로소 완성됐다. 여자친구의 기존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한 빅 히트의 선택은 5년간 쌓아온 익숙함과 매니악한 취향의 ‘교차로’다.

Categories
KPOP Single

슈퍼 주니어(Super Junior) ‘2YA2YAO!'(2019)

평가: 2.5/5

아홉 번째 앨범인 < Time_Slip >을 리패키징한 < TIMELESS >에서 ‘아무노래 챌린지’의 지코와 처음으로 힙합에 도전했다. 원판의 흥겨웠던 타이틀 ‘SUPER clap’과는 다르게 ‘2YA2YAO!’는 묵직한 비트가 특징이며, 진지함이 묻어나는 멤버들의 래핑 사이로 음악의 완성도를 높이는 지코의 손길은 장점이다. 새 길을 개척하는 데에 신선함보다 안정성에 기초한 협력과 데뷔 16년 차의 연륜이 곡을 지탱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엠시 스나이퍼(MC Sniper) ‘니 목소리'(2019)

평가: 2.5/5

대중의 인식에 여전히 존재한다. 최근 만들어진 그의 유튜브 계정만 봐도 그렇다. 하지만 그 인기는 예전만 못한 것이 현실이다. 일단 창작물이 그만그만하다는 것이 첫째 이유일 것이다. 절절한 사랑의 아픔을 담은 이야기는 그의 히트를 위한 주력 작법이었고 이번에도 그런 모양새다. 말 그대로 무난하다. ‘힙합 대세’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그 인기가 변함없는 힙합씬은 지금도 계속해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하고 있다. 이런 트랜드의 힘을 받더라도, 베테랑이라는 이름을 걸고서라도 ‘니 목소리’라는 곡이 대중에게 사랑받을지는 미지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