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화지 ‘See you in the metaverse’ (2021)

평가: 3/5

랩 음악을 안 좋아하고 힙합문화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래핑이 능수능란하다고 생각할 만큼 화지는 뛰어난 래퍼다. 미국에서 익힌 생활영어와 슬랭, 힙합의 언어가 억지 없이 연결되는 자연스러움은 한국어 가사에서도 그 실력이 마모되지 않는다. 영어로 된 1절과 우리말 가사로 부른 2절의 서시는 삐딱함과 저항, 체념, 능멸을 유려한 플로우로 풀어낸다. 스눕 독의 냉정하고 무심한 랩처럼 화지도 하고 싶은 말을 드문드문 떨어뜨려 하나의 큰 그림을 완성한다.

열거한 단어들의 의미 파악이 쉽지 않은 노랫말과 현재 상황을 빗댄 ‘See you in the metaverse’는 가상에 존재하는 미래의 방법으로 음악을 추출하고 과거를 추억하는 2021년 산(産) 대한민국 힙합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김윤아, 원슈타인 ‘진심으로 너를 위해 부르는 노래’ (2021)

평가: 2.5/5

컨텐츠랩 비보가 음악 프로젝트 ‘2021년을 잘 보내는 방법’의 다섯 번째 곡을 발표했다. 가볍고 장난기 많던 이전 곡들과 결이 다른 가을맞이 위로 송이다. 히트 작곡가 로코베리가 선사한 곡조에 진하고 성숙한 냄새가 가득하며 기타와 묵직한 드럼을 앞세운 굴곡 있는 사운드로 삶에 진 응어리를 격파하고자 한다.

조합의 승리다. 공고한 팬층과 인지도를 지닌 자우림의 김윤아와 < 쇼미더머니9 >에서 요즘 힙합 신에 보기 드문 ‘착한 캐릭터’로 사랑받은 원슈타인의 콜라보는 그 자체로 신뢰감을 준다. ‘진심으로 너를 위해 부르는 노래’라는 제목 아래 휴식을 제안하는 상냥한 노랫말은 노골적이지만 둘의 매끈한 목소리 덕에 유치함으로 전락하지는 않는다. 무난한 만듦새의 노래를 이 시너지가 살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임헌일 ‘Fake’ (2021)

평가: 3/5

제목처럼 시작부터 제대로 당했다. 가성과 진성을 혼합한 화음의 담백함에 빠져드는 찰나 음의 높이가 최하층으로 내리닫는다. 모던 록 밴드 메이트를 비롯해 여러 그룹의 중심에 섰던 보컬리스트 임헌일이 이토록 나직한 목소리를 낸 적은 없었다. 평소 말투보다도 낮은 톤의 속삭임은 소셜미디어 속 허상을 주제 삼아 만남이 줄어든 시대의 공허함을 기록한다.

허전한 마음 한구석을 드러내듯 기악 구성 역시 간소화했다. 은은한 어쿠스틱 기타와 브라스로 다져놓은 포크의 기틀에 미디로 힙합 스타일의 드럼 비트를 덧대며 트렌드에 무던히 합류한다. 확실히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선포한 정규 2집 < Breathe >부터 전기 기타가 자취를 감추는 중이다. 팀이 아닌 개인을 정의하기 위한 절제가 꾸준한 도전의 원동력으로 작용해 솔로 임헌일의 음악 스펙트럼이 가을 하늘처럼 영롱한 빛깔로 채워지고 있다.

가사에 ‘노래로 부를 만한 게 없다’면서도 올해만 벌써 세 곡의 싱글을 발매한 지금, 투정 섞인 거짓말에 어느 때보다 진실함이 묻어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바다(BAADA) ‘Deja vu’ (2021)

평가: 3/5

시나위의 보컬을 시작으로 밴드 나비효과, 더 레이시오스, 아트오브파티스, 그리고 솔로 활동까지 20여 년간 가지각색의 영역에서 폭넓은 음악을 구사했던 김바다는 2020년 자신의 이름을 딴 밴드 바다(BAADA)를 결성했다. 보컬인 그를 필두로 베이스 유영은, 키보디스트 이민근, 드러머 박영진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는 1년간 청량한 신스팝 ‘Sun’, 강렬한 메탈 사운드의 ‘Hemisphere’, 레트로풍의 소프트 록 ‘눈길을 걸으며’ 등 록을 기반으로 다양한 갈래의 음악을 선보여 왔다.

세 번에 걸쳐 진행되는 EP 프로젝트의 첫 번째가 사이키델릭 록을 기반으로 한 장르 간의 조화였다면 두 번째 EP는 타이틀곡 ‘Deja vu’를 중심으로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편안한 사운드를 선보인다. 투박한 드럼 비트와 나른한 보컬이 언밸런스하게 매치되어 몽환적인 그루브의 기타 연주를 유영하는 듯한 잔상을 남긴다. 이전의 싱글들과 마찬가지로 대중적이지 않은 장르를 어렵지 않게 풀어내기 위한 밴드의 노력이 돋보인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리사(Lisa) ‘Lalisa'(2021)

평가: 2.5/5

그룹 블랙핑크에서 세 번째로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내세운 무기는 자신의 본명을 노래 제목으로 삼은 자신감 혹은 각오에서 알 수 있듯 ‘나’로 완성된다. 오랜 기간 동안 많은 히트곡을 써낸 작곡가 테디의 강렬한 전자음과 반복되는 곡 구성 사이 ‘라리사’라는 메인 선율이 쉽게 각인되고 노래 역시 무난하게 흘러간다.

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십분 담고 여기저기 뮤지션 리사의 당당함을 외치지만 그리 인상적이지 않다. 이미 들을 대로 들은 사운드 소스이고 강한 인상을 남길 만큼의 변화나 변신도 잘 느껴지지 않는다. 그럼에도 노래는 빌보드 싱글 차트 100위권 안에 올랐고 음원 판매량 역시 어디에 뒤처질 것 없이 높다. 이 승리는 곡의 완성도에서 파생된 성과라기보단 정확히 그동안 일궈온 블랙핑크 그리고 ‘그 안의’ 리사에서 시작된 브랜드 파워에서 나온다. ‘태국에서 한국을 거쳐 여왕’이 된 그를 조명하기에 곡 단위 파급력과 신선함이 부족하다.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들이 노래하는 ‘강한 여성’, ‘강한 자신’에 대한 이야기가 세일즈 포인트로 쉽고, 편하게 다뤄지고 있는 것은 아닐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