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규현 ‘투게더'(2021)

평가: 3.5/5

SM 소속 가수들의 여러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 켄지는 규현의 변화에 동참했다. 어쿠스틱한 팝록의 밑그림 위에 브릿팝의 양념을 살짝 가미하고 마지막에 케이팝이라는 외형으로 포장한 ‘투게더’에는 1970년대와 1990년대, 2010년대의 분위기가 있다. 영특한 접근방식이다. 이것으로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에게 어필할 수 있는 필요충분조건을 갖춘 세련되고 감성적인 노래가 탄생했다.

전체적으로 김태우의 ‘사랑비’와 비슷한 구조와 편곡, 분위기는 국내 팬들에게 낯섦을 방지한다. 여린 음색으로 시작한 노래는 주요 멜로디에서 흉성과 가성을 오가는 보컬은 아이돌 가수라는 이미지에 가려진 규현의 가창력을 과시하나 마음이 앞섰다. 프레이징을 벅차게 소화하는 호흡은 불안하지만 ‘알잖아 We’ll stick together 햇빛 속 forever’에서 비트를 타는 그의 능력은 슈퍼주니어에서 댄스곡들을 불렀던 경험과 노련함이 발현되는 하이라이트다. ‘투게더’는 슈퍼주니어의 멤버 규현이 솔로 아티스트로의 변태(變態)를 상징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샘김(Sam Kim) ‘The juice’ (2021)

평가: 2.5/5

제목은 리조의 ‘Juice’를, 인트로는 톰 미쉬의 ‘It runs through me’를 따왔고, 전체적인 틀은 앤더슨 팩의 < Ventura >를 따라간다. 2년 만에 낸 신곡에서 샘김이 아닌 다른 아티스트의 작품이 먼저 스쳐 지나가는 것이 마냥 좋은 신호는 아니다. 색다른 시도라는 레트로 훵크 장르의 선택과 처음 도전하는 댄스를 제외하고 뚜렷하게 그가 주체가 되었다는 인상이 다가오지 않는다.

물론 곡의 완성도는 높다. 초반은 잘게 쪼개진 하이햇과 함께 그루브를 타는 래핑이 등장하고, 재즈 피아노로 간질거리며 긴장감을 올리다 허스키한 가성이 후렴구에서 직격탄을 날린다. 2절 역시 전자 플루트로 변주를 주고 라틴 리듬을 통해 본격 댄스장으로 둔갑시키는 등 빈틈을 주지 않는 전개다. 변화무쌍한 구성을 매끈하게 전개하는 것은 가산점이다. 다만 켜켜이 쌓인 수많은 악기와 멜로디 레이어링 앞에서 샘김 본인이 조금 더 나섰으면 어땠을까 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쏠(SOLE) ‘왜 (Feat. 개코)’ (2021)

평가: 3/5

영혼(Soul)과 유일한(Sole), 본명(이소리)의 의미를 품은 쏠(SOLE)은 아티스트의 이름처럼 영혼을 담은 유일무이한 알앤비 소리를 구현하기 위해 그 행보를 이어간다. 2017년 힙합, 알앤비 음악 집단 디바인 채널에서 리듬감 넘치는 데뷔곡 ‘Ride’를 발표한 그는 2020년 초 아메바컬쳐로 둥지를 옮겨 경력의 분기점을 마련했다. 새벽 감성에 어울리는 신곡 ‘왜’는 회사의 수장인 개코의 지원 사격을 받아 향후 힙합 뮤지션들과의 활발한 협업을 예고한다.

‘그저 스쳐 지나간 사람일 뿐이라 해도, 왜 다시 찾고 있는 건지’라며 인연을 그리워하는 노랫말엔 낭만과 침잠이 공존하고 영화 < 중경삼림 >의 감각적인 비주얼과 톤을 옮겨온 뮤직비디오로 그 감수성을 이미지화한다. 짧은 만남에도 잊히지 않는 사람, 강렬하게 남은 기억. 개코의 랩은 쏠과 대응하는 남자의 입장처럼 들리지만 그리움의 정서를 코인과 수익 구간에 비유하며 감정선을 깨뜨린다. 힘을 뺀 자연스러운 가창은 곡선의 알앤비 음악과 조응하고 타격감 있는 비트 사이로 뚜렷한 인상을 남긴다. 상쾌한 곡을 주로 불러왔던 쏠의 음색이 몽환적인 분위기에 잘 녹아듦을 증명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빅마마(Bigmama) ‘하루만 더’ (2021)

평가: 2.5/5

2012년 ‘서랍정리’를 끝으로 헤어진 빅마마가 9년 만에 대중 곁으로 돌아왔다. 2000년대 ‘가창력’이라는 당연하지만 드문 승부수를 던지며 가요계를 주름잡은 이들의 정공법은 지금도 싱어의 위세를 그리워하는 청자들에게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 이제는 얼마 남지 않은 보컬 그룹의 생존을 반기듯 지지층은 ‘학생들이 답답했던 교수들의 팀플레이’, ‘국내 최초 교수돌'(네 멤버 모두 실용음악과 교단에서 활동 중이다.)이라는 장난 섞인 호응과 함께 이들의 복귀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예스러운 전자 피아노와 스트링의 주도 아래 알앤비 발라드의 전형을 따르는 노래는 도전보다는 안정의 선택. 그럼에도 인상적인 점은 이들의 목소리에서 더욱 뚜렷해진 음색 대조가 들린다는 점이다. 자립 활동이 길어서였을까. 신연아의 깊은 울림과 이지영의 둔탁한 저음에서, 박민혜의 여림과 이영현의 고음에서 어느 때보다 선명한 개별성이 느껴지며 서로 간의 하모니가 다채롭게 피어난다. 새롭지는 않지만, 대중과의 이러한 신뢰도와 변함없는 실력이 뒷받침되는 덕에 팀의 지속 가능성은 여전히 공고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브레이브걸스 ‘치맛바람’ (2021)

평가: 4/5

목표는 분명하고 명확했다. 구매층에 대한 시장조사도 필요 없었고 음악과 이미지의 방향성에 대한 고민도 없었다. 민영, 유나, 은지, 유정을 빛낼 수 있는 밝은 분위기와 여름을 표현하는 흥겨움이 신곡에 대한 평가를 좌우할 뿐이었다. 그리고 새 싱글은 이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롤린’을 많이 참고했다. 트로피컬 하우스로 기초공사를 다졌고 그 위에 슈가팝 스타일의 주요 멜로디를 얹어 대중 접근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렸으며 도입부에 유정, 유나, 민영으로 등장하는 보컬 순서도 ‘롤린’과 같다. 후반부의 클라이맥스로 이끌고 가는 진행과 신시사이저 리듬도 유사하며 노랫말에는 ‘롤린’의 가사 ‘Rolling in the deep’과 뮤직비디오에서는 ‘롤린’의 춤동작도 등장한다. 아직은 ‘롤린’의 안전망에서 완전하게 벗어나지 않았음을 적시한다.

이 곡에서 용감한 형제는 작정하고 민영의 보컬을 부각한다. 그는 ‘Help me’와 ‘하이힐’, ‘롤린’보다 가쁜 호흡을 요구했고 민영은 소화해 냈다. 멤버에 대한 무한대의 신뢰가 적용되는 부분. 해외 진출의 꿈을 드러낸 영어 버전에서 ‘살랑살랑’과 바람바람’을 ‘Salrang salrang’과 ‘Baram baram’으로 표기한 것도 인상적이다.

용감한 형제는 주요 멜로디를 부각하는 능력과 세련되게 세공하는 편곡 실력이 뛰어나고 브레이브걸스의 가창력은 동시대 가수들 중에서도 밀리지 않는다. ‘치맛바람’은 이 두 가지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