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드림캐쳐(DREAMCATCHER) ‘Apocalypse : Follow Us'(2022)

평가: 2.5/5

드림캐쳐의 생존방식은 양날의 검이었다. 뚝심 있게 밀어붙인 메탈 콘셉트가 케이팝 시장에서 고유한 영역을 구축했지만 매니악한 사운드는 중심부로의 진입을 방해했다. 차근히 다져온 입지를 넓히기 위해 EDM과의 융합을 시도한 것도 그 때문이다. 일방향 콘셉트에서 벗어나 변화의 분기점으로 맞이한 디스토피아 3부작은 그룹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적절한 장르적 변용에 성공한 앨범이었다. 

아포칼립스의 포문을 여는 두 번째 정규음반 < Apocalypse : Save Us > 역시 신스팝 ‘Starlight’와 ‘Together’ 등 전자음악의 비중이 컸지만 중심을 잃지 않았다. 록에 펑크(Funk)를 가미한 ‘Locked inside a door’와 금속성 재질의 메탈 기타가 돋보이는 ‘Maison’은 앨범을 매력적인 첫 에피소드로 만들었다.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인 < Apocalypse : Follow Us >는 구심점이 흔들린다. 인트로에서 록 음악의 기악적 요소를 덜어내고 신시사이저와 전자드럼을 전면에 내세워 완전한 변화를 꾀하나 싶다가도 이어지는 ‘Vision’에서 부조화스러운 전자음이 메탈 사운드와 혼재해 애매한 방향성을 남긴다. 발라드곡 ‘이 비가 그칠 때면’ 역시 앨범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동떨어져 물음표가 찍힌다. 

장르적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시도가 궤도를 잃고 헤매는 결과를 낳았지만 중반부에 수록한 ‘Fairytale’과 ‘Some love’가 흔들리는 선체를 바로 잡는다. 비교적 데뷔 초 향취를 유지한 두 곡의 선명한 멜로디와 직선적인 록 사운드가 드림캐쳐만의 색깔을 유지한다.

독특한 시도에 그칠 수 있던 모험수로 자신만의 영역을 확장해왔다. 케이팝 시장의 본격적인 글로벌화와 맞물린 배경 덕도 있지만 그룹이 나아가는  방향에 대한 확신으로 이루어낸 성공이다. 기존의 훌륭하게 사용해왔던 무기를 등질 필요 없이 어지러운 아포칼립스를 그들만의 방식으로 헤쳐 나아가야 한다.

-수록곡-
1. Intro:Chaotical X
2. Vision
3. Fairytale
4. Some love
5. 이 비가 그칠 때면 (Rainy day)
6. Outro:Mother nature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에이트레인(A.Train) ‘Private Pink’ (2022)

평가: 4.5/4

곁에 머물지만 형체를 규정할 수 없는 상처를 다룬 전작 < Paingreen >은 초연했다. 거대한 우울을 거부하지 않고 곧이곧대로 받아내 부서진 아티스트의 마음은 초현실적인 형태로 재탄생했고 무겁고도 진중하게 다가섰다. 동시에 불안정했다. 불투명한 고통은 치유란 목적을 이루지 못한 채 불안이 되었고, 어느새 짙은 안개로 퍼져 그를 심연으로 가라앉게 했다. 우린 지금 숨 쉬는 ‘생명’이기에 안식은 죽음이란 추상적 해결에서 오지 않았다.

멈추지 않고 흘러내리는 가학의 폭포에서 살기 위해 발버둥 친 표류자는 그렇게 부표를 찾는다. 스스로 새긴 흉터를 숨기고자 억지로 덧댄 누더기는 사실 외부에서 주어온 그럴듯한 변명의 수단이었기에 에이트레인은 외투를 벗어 던지고 본연과 마주하기로 결심한다. 삶에 덕지덕지 붙여냈던 불쾌한 녹색 딱지를 뜯어내며 생긴 분홍 생채기, 두 번째 정규 < Private Pink >이다.

흐릿한 사운드스케이프로 청자를 잠식했던 지난 앨범과 다르게 < Priviate Pink >는 지독하게 개인을 해체하며 명백하게 나뉜 부위를 대중에게 전시한다. ‘나’를 중심으로 세 개의 주제로 구성된 독백 극은 얼터너티브 알앤비와 포크,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장르로 뚜렷한 기승전결을 드러낸다.

‘Scarberry’로 시작되는 1부의 한껏 과장된 편안한 기조 속 심어놓은 반전이 돋보인다. 길게 늘어뜨리는 창법과 따스한 피아노로 형성된 느슨한 분위기가 곧 의도한 불협으로 기괴하게 전환된다. 노이즈를 지나 어쿠스틱 기타가 매력적인 ‘안 괜찮아’ 역시 오소영의 담담한 목소리 뒤로 절규와 같은 코러스를 통해 또 다른 전개를 암시한다.

자학은 가족 등 타인에게로 향하고 기어코 열등으로 번진다. 성가 ‘식물’과 우스꽝스러운 소리로 자조하는 재즈 ‘가정통신문’에서 이어지는 ‘줘도 안 가질 보물’은 기억의 굴삭 후 발견한 추억에 대한 찬사이자 과거를 아름답게 치장하면 할수록 반대로 추악해지는 본인을 그린다. 초록색 대문이 부끄러워 나가지 못한 어린아이는 아직도 커야 한다.

이혜지의 첼로 연주를 비롯해 퍼커션을 활용한 편곡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감정선에 따라 변화하는 주법과 소스의 배치로 서사를 관통하며 카코포니, 최엘비 등 적재적소에 맞춰 사용한 피처링 또한 빈틈없이 이야기를 설계하는 치밀한 공법이다. 확고한 문학적 목표를 가지고 결집한 여러 질감이 어긋나지 않고 일관된 흔적을 남긴다.

‘이름을 바꿨다’로 이름까지 바꿔가며 운명이란 핑계를 쫓는 자신을 날카롭게 난도질하던 심경은 ‘잘라도 내가 잘라야지’로 차분히 내려앉는다. 되감기 효과로 하이라이트에 진입하는 곡에서 회상을 마친 그는 첫 번째 트랙부터 겹겹이 쌓인 악기의 층에 기대어 울부짖는다. 어쩌면 오만했던, 타의로 떠넘긴 거짓된 위안에 결국 자기혐오로 추락한 모습을 반성하듯.

무릇 깊게 팬 틈이라도 언젠간 새살이 돋기 마련이다. 직접 묻은 슬픔의 찌꺼기를 건저내기 위해 치부를 파헤친 에이트레인의 손끝은 어느 때보다 너덜너덜하지만, 내면에 자라난 ‘나’란 증오가 마침내 용서를 양분 삼아 포근한 위로의 새싹을 품어낸다. 이윽고 바닥을 뚫고 성장한 자생의 줄기가 < Private Pink >란 환한 핑크색 열매를 맺는다.

– 수록곡 –
1. Scarberry (Feat. 서보경)
2. 안 괜찮아 (Feat. 오소영, Dey Kim) 
3. 사실 나는 꽤나 괜찮은 사람일지도 (Feat. 이랑, 이혜지)
4. 나도 좀 알았으면 좋겠다 (Feat. 이혜지)
5. Something beautiful (Feat. 김뜻돌, 시문, 서보경) 
6. 그런 날이 있어 (Feat. 카코포니)
7. 식물 (Feat. 시문) 
8. 초록대문
9. 가정통신문 (Feat. 이혜지, 서보경)
10. 줘도 안 가질 보물 (Feat. 이혜지)
11. 커야 돼 (Feat. 최엘비, 이혜지)
12. 이름을 바꿨다 (Feat. NUNACRIS)
13. 잘라도 내가 잘라야지 (Feat. 이혜지)
14. F, A and F again (Feat. 이혜지)
15. 한림대병원

Categories
KPOP Album Album

유하 ‘Love You More,'(2022)

평가: 3.5/5

오래도록 숨죽이던 유하는 마침내 꿈에 그리던 춤사위를 만개했다. YG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으로 10년을 보낸 그는 때늦은 데뷔에 조급할 법도 하지만 새 방향을 차분히 모색해왔고 유니버셜 뮤직의 손을 잡으며 알앤비 가수로 노선을 변경했다. 매혹적인 음색을 갖춘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하던 중 첫 EP < Love You More, >를 꺼내든 그는 가장 편안한 무대 위에서 아름다운 상실을 노래하며 다음 단계로 나아갈 준비를 마쳤다.

낯익은 장르인 신스 팝을 정돈하여 안정적인 궤도로 안착한다. 이전 싱글 ‘Island’와 ‘오늘 조금 취해서 그래’의 상기된 톤은 깔끔하게 가다듬었고 세련된 기계음이 찍어내는 멜로디, 타격감을 강조한 드럼, 그리고 간질간질한 음색을 첨가하여 익숙한 느낌으로 신보를 꾸몄다. 성대를 세밀하게 활용하여 요소마다 듣는 재미도 놓치지 않았다. 몽환적인 분위기 속에서 ‘위’의 멜로디 리프를 흉내내거나 가성을 유려하게 뽑아내는 등 곳곳에 적합한 맞춤형 목소리를 준비해두었다.

고심해서 골라낸 재료들은 음반 커버의 묘한 표정과 타이틀곡 ‘Last dance’가 암시하는 복합적인 정서로 배합된다. 묵직한 베이스 라인이 먹먹한 마음을 뒷받침하고 여리여리한 맛을 살린 후렴구의 보컬은 떠나는 이에게 추는 마지막 춤을 형상화하면서 헤어진 이의 알 수 없는 내면을 묘사한다. ‘내가 널 놔줄 것 같아?’하고 서슬 퍼렇게 내뱉는 나레이션 역시 긴장감과 함께 또 다른 상상의 여지를 남긴다. 일반적으로 사랑의 끝을 표현하는 슬픔이나 분노에 그치지 않고 자기 감정을 다채롭게 해석하고 표출하겠다는 의지가 생생하다.

주제와 대조적으로 힘차게 밤하늘을 유영하는 듯한 반주는 유하의 독특한 감수성에 강한 설득력을 부여한다. 화자의 음성과 가사에 명시된 서글픈 감상들은 청량하게 가공된 사운드를 만나 밝게 전환된다. 상승하는 신시사이저 음계와 가슴을 울리는 드럼은 ‘꽃비’의 어두운 그림자를 순식간에 뒤집어 경쾌한 바람을 불어오고, ‘위’나 ‘Satellite’처럼 고공행진하는 이미지에는 가뿐하게 올라탄다. 예상되는 흐름과 극적인 반전을 이루는 작법에서 보통의 이별 노래와 차별점이 선명하게 살아난다.

성공적인 마지막 춤은 곧 새로운 시작이다. < Love You More, >는 당초의 목표에 완연히 도달했을 뿐만 아니라 확실한 정체성을 구축하며 미래를 제시한다. 말과 음악을 세심하게 버무린 과정에는 노력의 흔적이 묻어나고, 완성된 결과물이 뿜어내는 도도한 세련미는 다른 아티스트와 차별화된 빛을 발하고 있다. 꾹꾹 눌러쓴 이별의 연서를 간직한 채, 아리따운 무희로 재탄생한 유하가 가뿐하게 그다음 발걸음을 내딛는다.

– 수록곡 –

  1. Satellite
  2. Last dance
  3. 꽃비
  4. Numb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이찬혁 ‘Error'(2022)

평가: 4/5

에러, 죽음, 대중성

악동뮤지션에서 ‘악뮤(AKMU)’로 8년여간 활동을 이어간 끝에 발매한 이찬혁의 첫 번째 솔로 작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서 꽃폈다. 그 관심은 음악이 아닌 ‘행동’에서 발아한다. 음반이 공개되기 전, 의외의 장소에서 독특한 모습으로 목격되는가 하면 몇몇 음악 방송에서 보여준 예측 불가의 퍼포먼스는 그의 음악을 듣지 않고 보고, 읽게만 했다. 노래와 음반이 화제가 되지 않았고, 이찬혁의 행동이 연일 텍스트화 되어 온라인을 떠돌았다.

‘다리꼬지마’, ‘라면인건가’ 등 일상적인 소재로 노래를 만들던 그가 사랑(‘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자유(‘Bench’), 그리고 신보와 같이 죽음을 노래하기 시작했지만 세상의 시선은 그 변화를 따라올 만큼 민첩하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언제부터인가 이찬혁에게선 과거가 보이지 않았다. 대중은 여전히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땀난 손을 연신 닦으며 통기타를 쥐던 ‘찬혁이’를 기억하지만, 우리가 알던 그때 그 시절의 찬혁이는 이 자리에 없다.

이를 바로 보지 못할 때 대중과 이찬혁 사이의 에러(Error)가 극심해진다. 음반의 내러티브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게 하는 번뜩이는 퍼포먼스가 ‘기행’, ‘예술병’ 등의 단어로 격하되는 것이다. 유독 이찬혁의 일거수일투족이 밈(meme)으로 소비되는 현상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다. 매끈한 선율, 유기적인 수록곡, 담백한 무게감으로 죽음을 회고하게 하는 압축적 서사까지, 작품마다 완숙한 성장을 보였지만 상찬은 넉넉하지 않았다.

그런 면에서 신보는 지난했던 과거와의 완벽한 이별이자 이찬혁 성상 서사의 확실한 변곡점이다. 파워풀한 일렉트릭 기타로 죽음을 목격하는 순간을 다룬 ‘목격담’, 완연한 EDM으로 사고 현장을 묘사하는 ‘Siren’, 생의 마지막 파노라마처럼 스쳐 가는 기억을 복고풍의 신시사이저 선율 위에 녹여낸 ‘파노라마’. 앨범을 수놓은 11개의 수록곡은 사고, 죽음의 문턱, 이별, 죽음, 장례의 과정을 착실히 좇아가며 이야기를 쓴다.

하나의 콘셉트 음반으로 죽음이란 무거운 주제를 쓰지만 대중성을 놓치지 않았다. 이찬혁은 늘 대중적이며 친대중적인 음악을 만들었는데 그 작곡 능력이 이번에도 빛을 발한다. 귀에 감기지 않는 멜로디가 하나도 없다. 앨범의 중간 위치에서 삶의 후회를 논하는 ‘뭐가’는 발라드로 마음을 울리고 착하고 따뜻한 후크송 ‘내 꿈의 성’은 아기자기한 초창기 악뮤 음악을 떠올리게 한다. 또, 웅장한 가스펠로 작품의 문을 닫는 ‘장례희망’은 짜릿하다. 예상치 못한 가스펠이 터져 나올 때 저마다 각기 다른 감정을 터트릴 것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마음을 졸이던 어린 날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이를 인정하고 이제 이찬혁을 다시 읽어야 한다. 죽음을 사유하는 철학적 접근에선 신해철이 엿보이고, 다양한 장르를 매끈하게 저울질하는 모습에선 윤상이 떠오른다. 이렇게 다양한 글감으로, 이토록 근사한 음반을, 주기적으로 만들어내는 음악가라니. “찬혁이 바라보는 모든 것은 음악이 된다”. 탈피, 환골, 변태. 에러 없는 성장이 가속도를 탔다.

– 수록곡 –
1. 목격담
2. Siren
3. 파노라마
4. Time! Stop!
5. 당장 널 만나러 가지 않으면
6. 마지막 인사(Feat. 청하)
7. 뭐가
8. 부재중 전화
9. 내 꿈의 성
10. A day
11. 장례희망

Categories
Album POP Album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Midnights’ (2022)

평가: 3.5/5

실로 야심 차다. 깊이 있는 포크 음악으로 작품성을 인정 받았던 < folklore >와 인디 록의 풍모를 지닌 < evermore >로 2020년을 휩쓸더니 다음 해엔 십 대 시절 발표했던 < Fearless >와 중기를 대표하는 앨범 < Red >를 테일러의 버전(Taylor’s Version)이란 부제를 달아 재발매했다. 10분이 넘는 ‘All too well (10 minute version)’은 자기 주도를 향한 일종의 선언. 감정에 관한 서사와 그에 상응하는 사운드로 콘셉트 앨범 적 성향이 짙은 신보 또한 장르의 스펙트럼과 음악적 깊이가 병존한다.

그래미 올해의 앨범상을 세 차례 받은 현재진행형 전설의 10번째 정규 앨범 < Midnights >이 그려낸 푸른 가을밤엔 고독과 몽환이 맴돈다. 전반적으로 어쿠스틱한 < folklore >와 < evermore >와 달리 1980년대의 신스팝을 토대로 칠 아웃과 드림 팝의 영역까지 뻗어나갔지만 때로 기악의 비중이 목소리를 압도했던 과거의 전자음악과 달리 가창의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복고적인 사운드가 앨범 전체에 감돈다. 전자음의 무드 조성으로 라운지 뮤직의 성격을 띄지만, 레니 크라비츠의 딸로도 잘 알려진 배우 겸 뮤지션 조 크라비츠(Zoe Kravitz)의 코러스가 빛나는 ‘Lavender haze’와 과거 지향적 리듬 트랙의 ‘Anti-hero’가 흡인력 있다. 신시사이저의 너른 활용으로 한밤의 블루(Blue)를 그려냄과 동시에 직전 작품들과의 대비 효과도 모색했다.

특유의 가감 없는 표현법은 신보에도 적용된다. 만남과 이별의 여과물은 ‘나는 요즘 복수를 위해 화려하게 치장해(Lately I’ve been dressing for revenge)’라는 ‘Vigilante shit’과 디스 송 ‘Karma’처럼 직설적으로 드러나지만, 힙스터 여왕 라나 델 레이와 공연한 ‘Snow on the beach’처럼 허공에 부유하기도 한다. 어두운 앨범 안에서 ‘You’re on your own, kid’와 ‘Bejeweled’는 테일러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선사한다.

영혼의 단짝인 그룹 펀 출신 프로듀서 잭 안토노프와 지향점이 명확한 사운드를 구축했고 해당 장르의 소화력을 증명했다. 준수한 트랙들의 연속에도 테일러의 이름이 내거는 보편성이 장르의 심연에 가닿지 못해 신스팝 걸작으로 칭하기 망설여지나 아티스트의 긍정적 자의식과 야망을 다시금 목도한다.

-수록곡-
1. Lavender haze
2. Maroon
3. Anti-hero
4. Snow on the beach (Feat. Lana Del Rey)
5. You’re on your own, kid
6. Midnight rain
7. Question…?
8. Vigilante shit
9. Bejeweled
10. Labyrinth
11. Karma
12. Sweet nothing
13. Masterm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