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아이유(IU) ‘Last Fantasy'(2011)

평가: 3.5/5

잘해야 본전이라는 것은 이럴 때 하는 말 아닐까. 또래답지 않은 음악성과 ‘좋은 날’의 대히트를 통해 단숨에 ‘대세’로 떠오른 소녀의 십대 시절 마지막 페이지는 초호화 뮤지션들의 참여로 21세기형 블록버스터를 예고한 상태였다. 그로 인해 생겨난 대중들의 기대감은 올해 컴백한 여느 가수들과는 감히 견줄 수 없을 정도의 무게감을 실어내고 있었다. 그와 동시에 많은 이들은 이 소포모어 작의 결과물이 어중간해서는 안 된다는 날카로운 잣대를 겨눴고, 아주 잘하지 않고서야 좋은 평가를 받기는 힘들지 않을까라는 우려 역시 고개를 들던 시점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작곡진의 면모가 공개됨과 동시에 두 가지를 포기해야 했다. 하나는 정규작만이 가지는 일관성 있는 콘셉트적 재미, 또 하나는 그녀 자신이 프로듀싱에 대한 얼마간의 전권을 쥘 것이라는 예상(사실 나조차도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너무 과하게 바란 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이었다. 이처럼 결국 전문가들에 의해 무대가 마련되었다면, 결국 흐름에 상관없이 각 트랙에 있어서 작곡가들이 얼마나 아이유의 능력을 잘 이끌어냈느냐, 그리고 아이유 자신은 맡겨진 임무를 잘 이행했느냐 하는 것이 관건이 된다.

그런데 뚜껑을 열고 보니 성에 차기엔 약간은 부족한 기운이 감지된다. 크레디트를 보고 입이 쩍 벌어진 이들이 다수 있었겠지만 좋은 스태프가 있다고 명반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님을 우리는 무수히 확인해왔다. 기대한 것에서 한 발짝 뒤쳐진 듯한 인상은 무엇보다도 작곡가들의 욕심이 컸음을 반증한다. 아이유와 같은 캐릭터의 가수와 작업한 일이 드문 만큼, 하고 싶은 것을 해보려는 의욕이 과잉이 되어 나타난 탓이다. 많은 이들이 언급하는 ‘어수선함’은 각자 하고 싶은 것이 너무나 달랐기에 일어난 반작용현상이다.

가장 잘 타협을 본 것은 역시 정석원과 김광진, 라디 정도가 아닐까 싶다. 전형적인 정석원 스타일의 대곡 지향 발라드 ‘비밀’은 김이나가 쓴 섬세한 가사, 적재적소에 파고드는 웅장한 코러스 워크가 ‘소녀의 짝사랑’이라는 테마를 극대화시키며 최고의 첫인상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한다. ‘별을 찾는 아이’에서는 기교를 뺀 자연스러운 보컬에 서정적인 선율이 더해지며 진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듯 소박한 아름다움을 발한다. 또한 그 내츄럴함을 어쿠스틱 사운드에 얹은 ‘Teacher’는 오히려 작곡가의 색깔이 약했기에 빛을 본 트랙이다. ‘미운 오리’를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뽑았던 만큼 이런 스타일의 곡에서 확실히 강점을 드러내고 있다.

그에 반해 후반부 트랙인 ‘4AM’이나 ‘라망(L’amant)’은 확실히 무리수처럼 보인다. 코린 베일리 래의 감성을 표현하기엔 아직 부족한 탓인지 그저 어른을 흉내 내는 아이의 목소리로 들리는 전자나, 정재형만의 작법을 더욱 무겁게 가져가려다 오히려 주인공의 자리를 지워버린 아전인수격인 후자나 모두 이상적인 협연을 이뤄내지는 못했다. 그 밖에도 6분이라는 시간을 디즈니 식 오케스트라로 덩치만 불린 ‘Last fantasy’, 트렌드를 반영했다고는 하지만 ‘좋은 날’과 별다를 게 없어 보이는 ‘너랑 나’ 등 지적대상 포인트도 상당수 존재한다.

잠깐, 여기까지는 ‘기대했던 만큼 해냈을까’라는 관점이었다. 그렇다면 잠시 힘을 빼고 여러 메인스트림의 결과물들과 나란히 놓고 본다면 어떨까. 재미있게도 ‘좋은 앨범’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앞에서 지적한 곡들도 생각보다 별로라는 것이지 일정 정도의 완성도를 갖추고 있어 딱히 모난 부분을 찾기 힘들다. ‘Last fantasy’도 멜로디는 확실히 살아 있고, ‘잠자는 숲 속의 왕자’도 편곡을 조금도 고급스럽게 가져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을 뿐 원곡에 비해 표현력만큼은 훨씬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 더욱이 올해 들어 이렇게 곡간의 간격이 없으며,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귀를 자극하는 모음집을 주류의 최전방에서 만나본 적이 있나 싶다. 잘 짜여진 스토리북을 만드는 데에는 실패했어도 한곡한곡이 들을만한 ‘싱글 콜렉션’을 제작하는 데에는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이야기다.

앞서 언급했듯 실망을 느끼거나 불만을 토로할 법도 한 것이 사실이다. 호화진이 참석했음에도 이렇게 밖에 뽑아내지 못할 거라면 차라리 능력 있는 프로듀서를 기용해 좀 더 짜임새 있게 만드는 것이 낫지 않았겠냐고. 하지만 모든 것은 다 때가 있는 법이기도 하다. 수많은 리스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이 아니면 힘들기 때문에 조영철 프로듀서는 단기간 내에 기세를 이어갈 EP를 내는 대신 그 열기가 식더라도 1년을 걸려 유수의 음악가들을 한데 불러 모았다. 이를 단순히 ‘안정을 위한 전략’으로만 볼 수 없는 요인이 여기에 있다.

즉, 아이돌에서 아티스트로 나아가려는 중간점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기획이었고, 아이유 자신도 색깔을 잃지 않고 1990년대의 향수를 상당부분 살려 내며 가수로서의 능력도 욕먹지 않을 정도로 발휘해냈다는 것에서 이 소포모어 작의 의의를 찾을 수 있다. 더욱이 다른 아이돌 가수와는 다르게 또래 아이들은 이름도 모르는 생소한 뮤지션들의 음악을 들으며 자라왔고, 그들을 잊지 않고 한데 불러 모았다는 점을 절대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물론 섭외에 공들인 것에 비해 녹음 자체에 기울인 시간이 짧아 보컬에 대한 아쉬움이 없을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기죽을 필요도 없다. 많은 이들의 지원은 그녀의 잠재력을 확인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고, 쉽게 내려가지 않는 음원 순위와 음반 판매량이 말해주듯 ‘완성도 있는 작품’에 귀착했음은 틀림없는 사실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가수 본인에게 좋은 수업이 되었으리라는 점까지 포함하면 득이면 득이지 잃을 것은 없던 시도였다.

말 많았던 이 한 장의 시디에 붙인 < Last Fantasy >라는 문구를 보고 이보다 더 적합한 타이틀이 없다고 생각했다. 이 두 단어가 아이유의 모든 것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스무 살이 되기 전 마지막으로 그녀가 그려내는 틴에이지 시절의 이야기를 넘어, 그녀의 존재 자체로 이 의미는 이어진다. 아이돌과 같은 스타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화려하지 않은 친숙함을 지니며, 싱어송라이터인 동시에 가창력도 좋은 가수의 출현, 그것은 유명 뮤지션들조차도 앞 다투어 곡을 써주고 싶은, 한마디로 기다리고 기다려왔던 ‘판타지’같은 존재였다는 것이다.

또한 이 작품이 꽤 수준급임에도 불구하고 애써 부정하며 “더 좋았어야해!” 라고 질타하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통해 그 생각이 대중들에게까지 미쳐있다는 사실을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다. 하지만 이제는 13곡에 담겨 있는 그녀의 모습을 그 자체로 오롯이 인정해야 할 때다. 아이돌에 안주하지 않고 진짜 음악을 하고자 1990년대의 영웅들을 한자리에 불러 모았다는 공로와, 지금 가지고 있는 능력을 최대한으로 발휘했고 그로 인해 결코 생명력이 짧지 않은 곡들이 탄생했음을 인정함으로서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낸 과대평가와 거품을 걷어낼 시기인 것이다. 이 한 장을 마지막으로 ‘마지막 판타지’라는 짐과 아이돌 스타라는 허물을 벗고, 멀지 않은 미래에 자유롭게 자신의 음악을 하는 20대의 아이유와 다시금 재회하기 위해서.

– 수록곡 –
1. 비밀 
2. 잠자는 숲 속의 왕자 (Feat. 윤상)
3. 별을 찾는 아이(Feat. 김광진) 
4. 너랑 나 
5. 벽지무늬 
6. 삼촌 (Feat. 이적)
7. 사랑니 
8. Everything’s alright (Feat. 김현철)
9. Last fantasy
10. Teacher (Feat. Ra.D) 
11. 길 잃은 강아지 
12. 4AM
13. 라망(L’amant)

Categories
Album POP Album

에미넴(Eminem) ‘The Marshall Mathers LP'(2000)

새 천년 초입의 음악계를 달군 인물은 흑인의 전유물인 랩을 ‘흑인보다 더 흑인답게’ 구사하는 백인 래퍼 에미넴(Eminem)이었다. 그는 초강성의 랩을 들고 나와 버블 검 음악에 중독이 된 음악계에 반란을 도모했다. 사람들은 세상을 벌집 쑤셔놓은 듯 발칵 흔들어버린 에미넴 현상을 심지어 엘비스 프레슬리에 비교했다. 그처럼 에미넴도 백인이면서 흑인음악을 가지고 유명해졌다는 것이다.

그가 일으킨 갖가지 소란이 모두 2000년에 소개되었던 이 앨범 < 마샬 매터스 LP >에서 비롯되었다. 1999년의 데뷔작 < 슬림 셰이디 LP >(The Slim Shady LP)으로 3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기반을 다져놓은 그는 이 앨범으로 마침내 미국사회에 ‘빅 트러블’을 일으키는데 성공했다. (슬림 셰이디는 그의 가명, 본명이 이 앨범 제목인 마샬 매터스다) 앨범은 700만장이나 팔렸다.

성공을 열망하던 그의 꿈★은 현실이 되었지만, 그를 바라보는 미국 언론들의 시선은 결코 곱지 않았다. 피부색부터 문제였다. 에미넴을 키워낸 흑인 명 프로듀서 닥터 드레(Dr. Dre)도 주변 인사들로부터 “왜 푸른 눈의 백인 래퍼를 키우려고 하느냐. 그 아이보고 록이나 하라고 그래라.”라는 핀잔을 들어야 했다.

그의 랩 라임(rhyme)이 지나치게 공격적이라는 점은 비판의 핵심이었다. 곡을 통해 동성연애자를 조롱하고 심지어 자신의 아내와 어머니한테도 손가락질을 퍼부었다. 일례로 아내의 실명을 제목으로 한 음반의 수록곡 ‘킴(Kim)’은 딸 앞에서 아내를 죽인다는 끔찍한 내용을 담았다. 견원지간인 모친과는 2002년의 히트곡 ‘Cleaning out my closet’이 말해주듯 법정소송도 불사했다.

친족 뿐 아니라 동료가수들에 대한 시비도 거르지 않았다. 노래 이곳저곳에서 브리트니 스피어스,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엔싱크 등 틴 아이돌을 직접적으로 겨냥해 이유 없는 복수혈전을 펼쳤다. 다음 앨범의 첫 싱글 ‘Without me’로는 테크노 아티스트 모비(Moby)를 깎아 내렸다. 에미넴 때문에 화제 선상에 오른 사람들이 무수히 생겨났다. 그와 비프(상대방과 랩으로 경쟁하는 것)를 펼치며 싸웠던 뮤지션들 대부분이 그랬다.

토픽을 제공해주니 팬들은 좋았다. 일종의 대리 만족에 의한 쾌감이었겠지만 동시에 고의적인 자극을 통한 상업성의 술수가 아닐까하는 추측도 비집고 나왔다. < 빌보드 >의 편집장을 지냈던 고(故) 티모시 화이트(Timothy White)는 < 슬림 셰이디 LP >를 “세상의 고통을 악용해 돈을 버는 앨범”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가정폭력 제창자, 여성혐오자, 자아도취 환자로 매도되었고 ‘더러운 백인 아이'(Dirty white boy)는 공인된 수식이었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사회에서 백인은 강점일 수밖에 없었다. 그가 만약 흑인이었다면 아직까지도 흑백 인종차별이 존재하는 미국의 음악계가 그를 이렇게 방치하고 수용하지 못했을 것이다. 에미넴 스스로도 한 라임에서 “난 상품이고 백인이고 그래서 MTV가 호의를 보인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래핑만은 논란에서 철저히 비켜나 있었다. 앨범에서 발표되어 차트상위권을 잠식했던 싱글 ‘The real Slim Shady’는 마치 잰 듯 비트에 딱딱 맞아떨어지는 환상의 랩을 살포했고, ‘Kill you’에서의 긴 라임은 호흡이라는 측면에서 음악적 경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어떤 흑인의 랩보다 그의 라임은 길었다. 그것은 고된 연습의 성과 아니면 타고난 재주였다. 래핑은 마치 ‘독침으로 귀를 쏘아대는’ 느낌이 들만큼 강렬하기로도 발군이었다. 신(辛) 래핑이 따로 없었다. 랩을 싫어하는 사람들조차도 ‘The real Slim Shady’에서 당대 가장 매력적인 라임으로 꼽힐 만한 ‘일어서세요'(please stand up) 부분의 친화력에 마냥 홀려버렸다.

외설 자기연민 대담함으로 가득한 ‘The way I am’은 분노의 화신인 듯 록 진영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의 초강력 랩을 뿌려댔으며 ‘Stan’은 여가수 다이도(Dido)의 ‘Thank you’를 샘플링해 듣는 사람의 청각을 유혹하는 대중적 감수성을 뽐내고 있다.

과거 백인 힙합 뮤지션들이 흑인의 흉내에 그친 반면, 에미넴은 늘 백인임을 당당하게 선포했다. 스스로를 백인 쓰레기라고 부르며 “백인들 중에도 흑인처럼 사회낙오자와 부적응자가 많다”며 자신의 랩 행위를 정당화했다.

그는 어쩌면 백인 소외계층이 빈부 격차를 생각할 때 더 심한 고통을 겪을 수도 있다는 점, 랩이 ‘인종의 음악’에서 ‘계층의 음악’으로 확대되어가고 있다는 점을 일깨웠다. 새 천년 음악계는 논란으로 뒤범벅된 한 트러블메이커의 융단폭격으로 Y2K의 혼란과 위기를 말끔히 잊었다.

수록곡
1 Public service announcement 2000
2 Kill you
3 Stan
4 Paul (Skit)
5 Who knew
6 Steve Berman
7 The way I am
8 The real Slim Shady
9 Remember me?
10 I’m back
11 Marshall Mathers
12 Ken kaniff (Skit)
13 Drug ballad
14 Amityville
15 B**** please II
16 Kim
17 Under the influence
18 Criminal

(2004/12)

Categories
Album POP Album

크라프트베르크(Kraftwerk) ‘Radio-Activity'(1975)

산업시대에 탄생한 산업음악

‘가이거 계수기'(Geiger counter), ‘방사능'(Radioactivity), ‘방사능지역'(Radioland), ‘전파'(Airwave), ‘열차단'(Intermission), ‘뉴스'(News), ‘에너지의 소리'(The voice of energy), ‘안테나'(Antenna), ‘전파성'(Radio stars), ‘우라늄'(Uranium), ‘트랜지스터'(Transister), ‘옴, 즐거운 옴'(Ohm sweet ohm).

이것은 전파공학 용어의 나열이 아니다. 엄연히 노래제목이다.

이러한 노래를 만든 주인공은 독일 뒤셀도르프 출신의 크라프트베르크(Kraftwerk). 랄프 후터와 플로리안 슈나이더 두 사람이 주축이 된 그룹으로 크라프트베르크라는 이름은 발전소를 의미한다.

72년부터 활동하기 시작한 그들의 사운드는 전세계 팝계에 신선한 충격을 몰고 왔다. 우리에게도 그들의 음악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크라프트베르크의 75년도 발표작인 이 앨범의 타이틀곡 ‘방사능’은 사운드의 충격을 던지며 우리의 전파매체와 다운타운가를 휩쓸었고 이어서 ‘안테나’도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두 노래는 선율위주 팝송에 길들여져 있는 우리들, 아니 세계의 음악 팬들의 청각적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진보적 사운드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 주었다.


크라프트베르크는 자신들이 서있는 시대적 환경의 특성을 알고 있었다. 독일의 공업도시인 뒤셀도르프에서 자라난 그들 눈에 목격된 70년대는 산업화가 극을 달리고 있던 시대이다. 클래식 음악광이었던 그들은 전자 메커니즘 환경에 살아가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것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그들은 라디오의 콜시그널, 혼신되는 무전사운드, 중복되는 테입을 음향효과로 응용했으며 과학기술의 시대를 살아가는 만큼, 또 그것을 대변하는 음악이니 만큼 최신 전자판으로 사운드를 창조했다. 그들은 기타의 자리에 대신 신시사이저를 앉힌 것이다.

청취자들을 더욱 경악시켰던 것은 방사능과 무전의 ‘보이지 않는 흐름’을 인간의 감정에 이입시켜 현대인의 감정교류로 그려냈다는 점이었다. 그것은 발상의 대전환이었다.

“방사능이 너와 내가 숨쉬는 대기에 있다. 퀴리부인이 발견한 방사능이 멜로디로 바뀌고 있다.” (‘방사능’)

비평가들은 크라프트베르크를 ‘산업음악'(Industrial music) 의 선구자로 규정한다. 더러는 음악을 예술의 경지까지 끌어올렸다 하여 아트록의 범주에 포함시키기도 한다. 그들은 이 앨범 외에 74년 <아우토반>(Autobahn, 그들의 최고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77년 <유럽횡단특급>(Trans-Europe Express), 78년 <인간기계>(The man machine), 81년 <컴퓨터 세계>(Computer-world) 등을 발표했다.

미국보다는 유럽에서 더욱 인정받아 82년에는 <인간기계>에 수록된 곡 ‘모델'(The model)이 뒤늦게 영국에서 빅 히트, 독일인 최초로 영국 싱글차트 정상을 밟는 영광을 차지했다.

그들의 음악은 순간적 호기심으로 바래버리지 않고 데이비드 보위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더 나아가 80년대 초반 휴먼 리그 등의 신시사이저 팝 그룹 태동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후예들의 출현으로 말미암아 그들은 단순한 ‘신시사이저의 마법사’로부터 ‘일렉트로닉 음악 과학자’로 그 위치가 크게 격상되었다.

R.I.P. Florian Schneider
1947.04.07 ~ 2020.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