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몬스타엑스(MONSTA X) ‘The Dreaming’ (2021)

평가: 3.5/5

몬스타엑스의 야성은 영역의 한계를 거부한다. 싱글이 아닌 앨범, 한글이 아닌 영어로 노래한 < All About Luv >는 지구 반대편에 본격적으로 K팝이 상륙했음을 알리는 선봉대의 신호탄이었다. 비록 코로나 여파가 팝 시장 진출에 제동을 걸긴 했지만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쟁취하겠다는 목표는 흔들리지 않았다. 원대한 꿈을 단발적인 이력 한 줄로 남기지 않기 위해 그룹은 온갖 제약을 뚫고 재차 해외 무대를 조준한다.

전작이 언어의 장벽을 넘는데 집중했다면 두 번째 미국 정규작 < The Dreaming >은 그들 스스로의 경계를 허물며 새로운 페르소나를 제시한다. 우선 정체성과도 같은 랩의 흔적부터 말끔히 지운다. 발라드 인트로 ‘One day’의 첫 소절부터 멤버 아이엠의 중저음을 부드러운 보컬로 정제하고, 메인래퍼 주헌 역시 ‘Whispers in the dark’의 후렴구를 허스키한 가창으로 채우며 운용 변화를 꾀한다. 톤을 낮춰 문화 차이를 수용하고 침투 가능한 틈새를 공략하기 위해 결단을 내렸다.

사나운 공격성만 잠재운 것이 아니다. 국내에서 개개인이 적극적으로 기획을 주도하던 것과 달리 누구 하나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리지 않는다. 이 또한 철저한 현지화 전략. 외국 작가들의 감성을 덧입힌 트랙들이 한껏 무르익은 도발을 감행한다. ‘Tied to your body’는 라틴풍 리듬에 몸을 엮여 상대에 집착하고, 베이스와 트럼펫이 어우러진 ‘About last night’는 술에 취한 어젯밤의 기억을 되짚으며 농염한 매력을 흘린다.

한국에서 육성으로 듣기 힘든 ‘Better’의 F 워드처럼 해석에 있어 오해의 소지는 존재한다. 그러나 차분한 어조로 던진 방황의 텍스트는 민망함보다 진정성을 일깨운다. 매일같이 전 애인의 몸을 떠올린다는 ’Blame me’가 영롱하게 빛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힘을 뺀 목소리가 웅장한 악기들의 에너지를 받는 순간 낯 뜨거운 고백에 거짓이 없음을 피력하며 진심 어린 호소를 담는다.

폭넓은 팬층 유입을 위해 과거로 회귀하기도 한다. 비지스처럼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You problem’은 방탄소년단의 ‘Dynamite’를 작곡한 데이비드 스튜어트와 합심해 만든 또 하나의 디스코 넘버다. 마냥 시류에 편승하지도 않는다. ‘Blow your mind’의 어쿠스틱 기타 리프는 2000년대 히트곡인 보아의 ‘My name’이나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Like I love you’를 연상케 한다. 엔 싱크를 비롯한 당대 보이밴드의 질감을 세련되게 다듬은 곡은 국내외 모두에게 친근함을 안기며 색다른 리바이벌 트렌드를 제시한다.

탄탄한 기본기와 꾸준함에 기반한 태세 전환이다. 재계약과 군 복무가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에도 몬스타엑스는 먼 미래를 내다보며 월동을 준비한다. 팬데믹이란 사회적 분리 속 무대를 향한 절실함, 그리고 팀의 존속과 팬덤 몬베베와의 운명적 재회. 그 모든 염원의 해결책을 보존한 타임캡슐 < The Dreaming >은 훗날 글로벌 K팝을 위해 우수한 선례를 전승한다.

– 수록곡 –
1. One day
2. You problem
3. Tied to your body
4. Whispers in the dark
5. Blame me
6. Secrets
7. About last night
8. Better
9. Blow your mind
10. The dreaming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코스믹 보이(Cosmic Boy) ‘Alone (feat. SOLE, Dvwn)’ (2021)

평가: 3.5/5

사랑에 관한 오랜 고민은 외로움으로 맞닿는다. 2019년 프로듀서 코스믹보이가 발표한 ‘Can I love?’에선 두 남녀가 앨범 아트를 채웠던 것에 비해 그 뒷이야기인 ‘Alone’의 이미지 속엔 침대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이별 전에는 서로의 존재 의미에 항상 의문을 품었지만 툭툭 떨어지는 빗소리가 지난날의 추억을 소환해 스쳐 간 줄만 알았던 인연에 대한 미련을 키운다.

몽글거리는 사운드와 듀엣이라는 구성 자체엔 변화가 없다. 다만 곡을 주도하는 뮤지션 둘이 유라와 미고에서 쏠과 다운으로 바뀌었다. 알앤비 보컬 쏠은 맑은 음색에 중저음과 공기를 섞어 애절함을 끌어올리고, 차분하면서도 담백한 다운의 읊조림은 감정 전개를 보조하며 쏠과 호흡을 맞춘다. 익숙한 작법임에도 쓸쓸한 노랫말을 포근히 감싸 안는 트랙, 세 사람 모두에게 상징적인 겨울 하모니로 남기 충분하다.

Categories
Editor's Choice

2021/12 Editor’s Choice

닐 영 & 크레이지 호스(Neil Young & Crazy Horse) < Barn >

칠십 대 중반의 노장은 미친 말들을 대동하고 헛간에 들어선다. 거칠고 야성적인 사내들은 이내 나무 내음 가득 밴 소리로 속삭인다. ‘자연과 음악 그리고 너를 사랑해.’
추천곡 : ‘Canerican’, ‘Human race’

by 염동교

썸머소울(Summer Soul) < December >

썸머소울에게도 찾아온 소복한 정산의 계절, 굿바이 2021.
추천곡 : ‘I’m your puppy (2021)’, ‘Barefoot (2021 band ver.)’

by 장준환

오소영 < 오소영 데뷔 20주년 단독 콘서트 라이브 ‘웃고 살 거야, 아이처럼’ 1부 >

유난히 힘든 때 계속 듣게 되는 고운 목소리. 상처를 덮고 상흔을 지우는 음악.
추천곡 : ‘어디로 가나요’, ‘제비꽃’

by 박수진

9와 숫자들 < 토털리 블루 >

어둑한 우울의 파도를 육지로 끌어와 하얗게 부신다. 새 시대의 블루엔 다시 희망이 감돌기를.
추천곡 : ‘파도에 맞서’, ‘푸른 피’, ‘소설’

by 정다열

릴러말즈(Leellamarz) < Violinist2 >

세상에서 가장 부지런한 베짱이의 두 번째 바이올린 독주회.
추천곡 : ‘Out of my sight’, ‘Sisi la famille (Feat. 김효은, The Quiett)’

by 손기호

찰리 정(Charlie Jung) < Where Are We Going? >

가늠할 수 없는 깊이에 도달하다. 선율을 따라, 영롱한 은하수가 쏟아지는 밤 하늘을 따라.
추천곡 : ‘Sapience’, ‘Journey’, ‘Kailash’

by 김성욱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이무진 ‘눈이 오잖아 (Feat. 헤이즈)’ (2021)

평가: 3/5

황색 신호의 점등 주기가 점점 짧아진다. JTBC 음악 경연 프로그램 < 싱어게인 >에 출연한 63호 가수 이무진은 본인을 ‘노란 신호등’에 빗대며 짧은 순간에도 최선을 다해 빛나겠다고 다짐했다. 그 포부를 담아 작곡한 ‘신호등’은 사회에 갓 적응하기 시작한 초년생은 물론 따라 부르기 쉬운 멜로디로 초등학생들의 마음까지 훔쳤다. 입소문을 타며 쉼 없이 활동 중인 그가 계절감이 느껴지는 듀엣 발라드 곡으로 스펙트럼 확장을 도모한다.

피아노와 스트링 선율 그리고 계절감을 더하는 차임벨까지 무난한 구성의 시즌 송이지만 가창에 참여한 이들에겐 새로운 매력 발산이다. 감미로운 미성의 이무진은 목소리를 낮게 깔며 가벼운 랩을 선보이고, 우울한 감성을 즐겨 노래하던 헤이즈는 곡 주인과의 호흡을 위해 비교적 따스한 발성으로 밝은 분위기를 더한다. 대학생들의 고충을 대변했던 ‘과제곡’만큼의 개성은 부재하나 꾸준하고 다각적인 노력은 올해의 마지막까지 반짝임을 드리운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최엘비 ‘독립음악’ (2021)

평가: 4/5

보통 사람들의 ‘대중음악’

청춘 래퍼의 공감은 일상을 공유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풋풋했던 < 오리엔테이션 >과 이별 후의 속앓이를 담은 < CC >에 기록한 대학 시절 경험담. 대학생이라면 충분히 겪을 법한 에피소드는 유쾌하면서도 쓰라린 직설로 대한민국 청년들과 유대를 쌓았다. 그렇게 젊은 날의 노래는 멈추지 않을 것 같았지만 어느덧 시간이 흘러 최엘비도 서른을 앞두고 있다. 싱그러운 20대를 마무리하는 < 독립음악 > 역시 전작들처럼 개인적 회고를 써내려가나 파고드는 내면의 수심은 훨씬 깊다.

고등학교 동창인 비와이와 씨잼 그리고 제2의 음악 인생을 이끌어준 기리보이까지, 그의 곁엔 소위 잘나가는 힙합 스타들이 함께 했다. 강렬한 스포트라이트의 주변은 어두운 법. 세간이 주목하는 그들의 입지와 달리 그의 역할은 조연에 가까웠다. 자부심과 자괴감을 동시에 떠안은 엑스트라는 감정의 모순을 타파하기 위해 직접 메가폰을 잡아 ‘독립’을 감행한다.

진정한 ‘나’를 보여주기 위한 여정은 처음부터 ‘아는 사람 얘기’로 둔갑한다. 털어놓기 쉽지 않은 개인사를 보다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오디션이란 특수 환경을 설정함으로써 자신과 화자를 분리했다. 세 번의 테이크에 거쳐 뱉는 랩도 또렷한 발음과 라임 구성으로 울컥이는 기타 줄과 건반 위를 휘어잡는다. ‘항상 조연으로 살았던 애’가 묵혀뒀던 응어리를 집약한 곡은 자연스레 뒷이야기에 귀 기울이게 하는 훌륭한 오프닝이다.

단숨에 이목을 잡아끈 배우는 담백한 기악 프레임 안에서 열연을 펼친다. 재즈 피아노에 어우러진 크루 ‘섹시 스트릿’의 일화 ‘섹스’, 피아노와 첼로가 탁하게 터뜨리는 독립의 발단 ‘주인공’, 그리고 몽롱한 신시사이저에 울분을 토해내는 ‘독립음악’까지 이어지는 굵직한 전개. 꾸밈없는 처절한 독백이 십여 년간 건들지 않은 상처를 보듬는 장면은 모노드라마의 주요 순간으로 손꼽힌다.

오랜 단역 생활로 체득한 연출법 또한 극의 몰입을 강화한다. 비와이의 < The Movie Star > 속 ‘주인공’이 실제 모습과 꾸며낸 영화의 배역 사이에서 정체성을 고민했다면, 최엘비가 맡은 ‘주인공’은 오히려 ‘뒤 배경 속에 있는 사람’의 단상을 나열하다 직접 ‘독립음악’을 제작하기로 결심한다. 삶의 주체로 서고자 하는 목표는 동일하나 유명한 동료와는 다른 접근법으로 ‘누구누구 친구’라는 꼬리표를 세차게 끊어낸다.

앨범 제목에 걸맞게 타 아티스트의 참여도 없다. 물론 마지막 트랙 ‘도망가!’에 도움을 준 목소리는 예외다. 브로콜리너마저는 죽음의 문턱까지 갔었던 < CC >의 끝에서 손을 잡아주었던 생명의 은인이다. 밴드와 함께하는 도주에 목적지는 없지만 닥쳐오는 현실을 피하기 위해 뜀박질을 멈출 수도 없는 상황. 시간을 벌기 위해 현재의 최엘비는 다음 주자인 30대 최엘비에게 바통을 넘기고 우상들과 다시 한번 손을 맞잡으며 모두의 뒤를 맡는다. 꿈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헌신은 매일같이 치여 사는 젊은이들에게 ‘죽음까지 막는 음악가’의 의지를 장렬히 전한다.

휴먼 다큐멘터리의 중심인물 최재성은 스스로를 드러내는 것도 모자라 내려놨다. 지는 걸 부끄러워하지 않고, 우는 걸 창피해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한탄하며 비관하는 일반적인 열등감의 서사도 아니다. 냉혹한 현실에 수긍하고 살아가야 하는 최엘비의 < 독립음악 >은 같은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가장 보통 사람들의 ‘대중음악’이다. 부모님, 강아지, 햄스터 그리고 용궁으로 떠난 물고기까지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촬영한 스물아홉 살의 마지막 씬. 컷 사인과 동시에 눈물 섞인 박수갈채가 쏟아진다.

– 수록곡 –
1. 아는 사람 얘기
2. 마마보이
3. 섹스
4. 주인공
5. 독립음악

6. 살아가야해.
7. WYBH save my life but…
8. 최엘비 유니버스
9. 슈프림
10. 잘먹어/걱정마
11. 도망가! (Feat. 브로콜리너마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