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Single

라나 델 레이(Lana Del Rey) ‘Let me love you like a woman’ (2020)

평가: 3/5

올해 있었던 논란을 정면돌파 하려는 것일까. 평단의 찬사를 독식한 < Norman Fucking Rockwell! >(2019)의 메아리가 귓가에서 채 사라지기도 전에, 7번째 스튜디오 작품 < Chemtrails Over The Country >(2020)의 발매 소식과 함께 이 첫 싱글이 찾아왔으니 말이다. 오랜 파트너 잭 안토노프와 함께 한 이 곡은, 전작의 영광을 있게 한 그만의 빛바랜 로맨스가 생생히 살아있다.

무겁게 가라앉는 피아노 선율과 희미하게 반짝이는 기타 소리, 화려하다기보다는 처절한 오케스트레이션과 대기를 부유하는 그의 목소리. 음악적인 전성기가 이어지고 있다는 뜻으로 봐도 좋지만, 반대로 1년 전의 자신에게 잠식되어 제자리를 걷는 그 역시 동시에 목격이 된다. 앨범의 기대치를 높이기엔 다소 익숙하다는 것이 아쉬움에도, 그 고유의 매력을 무시하기 역시 쉽진 않을 듯.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프로미스나인(fromis_9) ‘Feel good (SECRET CODE)’ (2020)

평가: 3.5/5

리뷰를 쓰게 된 참에 과거의 타이틀들을 쫙 복기했는데, 새삼 ‘이거 빠지는 노래가 없는데?’ 싶었다. 생각해보면 이 팀 만큼 ‘대중적으로 잘 들리는 노래’라는 구심점을 꾸준히 유지해 온 아이돌 그룹이 있었나 싶을 정도. 그리고 이번 노래 역시 그 기조에 충실하다. 전작 ‘Fun’이 역동적인 비트와 중독성 있는 프레이즈로 보다 트렌디하게 다가갔다면, 다시금 멜로디를 중심에 두고 전개해가는 곡의 모양새가 좀 더 많은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보편성을 바탕에 두고 있다는 것이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일 터.

이 곡의 핵심은 펑키한 기타 리프가 만들어 내는 그루브. 너무 세련되게 접근하기보다는, 검증된 과거의 유산을 끌어와 팀만의 매력으로 환원한 그 아이디어가 제법 흥미롭다. 더불어 멜로디어스한 후렴과 이에 이어지는 ‘Nanana’ 구절은 듣는 이를 휘어감는 대중성을 발휘. 데이식스의 < Sunrise > 앨범을 들을 때도 느꼈지만, 이번 작품 역시 선율 측면에선 작곡가 이우민의 역량이 큰 힘이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프로젝트일 수 밖에 없지만, 꾸준히 이어져 왔던 좋은 퀄리티의 음악들은 다시 한번 돌아볼 필요가 있다. 그 계기가 될 노래.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실리카겔 ‘Kyo181’ (2020)

평가: 3.5/5

기존 밴드뮤직의 변용으로 다가왔던 ‘9’나 ‘낮잠’과는 다르게, 새로이 시작하는 이 노래에선 아예 ‘실리카겔‘이라는 새로운 장르음악을 지향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반복되는 멜로디와 가사, 이를 덧씌우는 변화무쌍한 연주와 이펙팅이 ‘보컬/반주’의 구분 없이 한 덩어리로 뭉쳐 발하는 폭발적 에너지. 부유하는 심상의 사운드 메이킹은 여전하나 그 순도를 높였다고 할까. 고착화된 형식에서 비롯된 고정관념을 버린 후, 자신들의 장점이 부각되는 방법을 찾아낸 느낌이다.

더욱 새롭고 몰입되며 별다른 레퍼런스도 탐지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꽤나 깊고 넓은 팀의 고민과 노력이 동반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밴드라는 형태만 남긴 채 기존에 없는 자신들만의 음악을 하는 집단이 늘어가는 추세에, 이들 역시 좋은 예시로 남을 그 활동의 스타트를 멋지게 끊어냈다. 어느덧 흥얼거리게 될 이 노래, 심하게 환상적이면서도 중독적인 이들의 리부트.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쥬스 월드(Juice Wrld) ‘Come & go (Feat. Marshmello)’ (2020)

평가: 3/5

그는 세상을 떠났지만, 음악은 이곳에 남았다. 첫 사후앨범에서 가장 큰 상업적 성공을 거두고 있는 이 곡은, 현 시대의 록을 재정의하는 사명도 함께 겸하고 있는 듯하다. 기존 흐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전반부에 균열을 일으키는 기타의 디스토션은 “록스타”가 한참 전부터 래퍼들과의 공동영역이 되었음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게스트로 참여한 마쉬멜로우의 비트와 맞물려 마치 한창 때의 린킨 파크를 듣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타이트한 전개 속 유유히 흐르는 래핑은 하나의 트랙을 어떻게 지배하는가에 대한 모범답안처럼 다가온다. 이와 같은 장점기반의 시도 속에서 그는 더 나은 삶을 살아야 한다 다짐하고 있지만, 결국 러닝타임이 끝난 후엔 이 가사만 맴돌 뿐.

“하지만 때때로, 난 아무 것도 아닌 것이 되기도 해(But sometimes, I come out as bein’ nothin’)”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블랙핑크(BLACKPINK) ‘How you like that’ (2020)

평가: 3/5

초반부만 들으면 왠 ‘Kill this love’의 재탕인가 싶지만, 갑작스레 치고 나오는 보컬 파트가 빠르게도 오해를 불식한다. 빅 룸 위주의 EDM 트렌드를 적극 활용하는 건 이전과 동일하긴 하다. 이전이 랩 – 보컬 – 드랍의 구성이었다면, 이번엔 영리하게 랩을 뒤로 빼며 보컬 – 드랍 – 랩의 구성을 취해 간단하면서도 체감되는 변화를 취한 것. 더불어 각 좋은 선율과 꽉 짜인 플로우에서 나오는 중독성이 만만치 않다. 평소엔 조금 억지스럽게 여겨졌던 멤버들의 강한 억양도 무리없이 녹아들어가 있다는 점이 프레이즈의 완성도를 실감케 한다.

다만, 늘어뜨리는 듯 잡아당기는 듯 예상이 되지 않는 텐션의 매력을 접어두고 후반부에 굳이 피치를 올려야 했나 싶긴 하다. 빅뱅의 ‘뱅뱅뱅’이 연상되는 갑작스런 파티 분위기는 화려한 피날레엔 어울리지만, 앞서 만들어 온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약간의 사족처럼 느껴지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