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휘인 ‘Redd'(2021)

평가: 3/5

대중적인 음색과 화려한 테크닉으로 마마무의 음악 정체성을 담당해 온 휘인이 멤버들 중 마지막으로 솔로 경력을 시작한다. 서정적인 발라드 곡 ‘부담이 돼’와 ‘헤어지자’, 힙한 리듬감의 알앤비 ‘Easy’ 등 장르를 넘나들며 역량을 쌓아온 휘인은 자유로운 붓 터치로 자신의 색깔을 표현한다. 이렇듯 < Redd >는 스스로를 틀에 가두지 않고 넓은 팔레트로 자전적인 이야기를 풀어낸 한 폭의 수채화 같은 솔로 데뷔음반이다.

마마무의 음악 스타일과 크게 다르지 않은 뉴 잭 스윙 스타일의 타이틀곡 ‘Water color’는 색다른 시도의 자극보다 휘인 자신을 온전히 보여주는데 집중한다. 이것은 휘인의 음악 취향에서 그룹의 색깔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마마무의 다른 멤버들이 솔로 활동에서 차별화 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던 것과 달리 그는 가장 잘할 수 있는 방식을 택하며 자신감과 함께 곡을 주도한다.

‘Water color’가 마마무의 휘인을 이어주는 연장선이라면 수록곡들은 보컬리스트 휘인의 정체성을 선명하게 그린다. 트렌디한 어반 사운드의 ‘Trash’와 몽환적인 울림을 주는 ‘Butterfly’는 알앤비에 강점을 보이는 휘인 특유의 리듬감이 여과 없이 발휘된다. 나긋나긋한 템포로 섬세한 가사를 노래한 ‘오후’와 ‘봄이 너에게’는 사운드에 뚜렷한 포인트가 없음에도 중저음의 따뜻한 음색이 곡에 생명력을 부여한다. 타이틀곡의 ‘난 다 잘 어울려’라는 가사가 말해주듯 그의 목소리가 앨범 전체에 매끄럽게 스며들어 조화롭다.

앨범은 파격적인 콘셉트와 실험적인 장르 없이 휘인의 알앤비 보컬만을 조명하며 자신의 가치를 강조한다. 여리면서 단단한 음색은 사운드의 유려한 전개와 편안한 감상을 유도하고 솔로 가수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이지만 안정감으로 채워진 앨범은 톡 쏘는 개성을 충분히 담아내지 못한다. 진한 인상을 줄 수 있는 강렬한 트랙의 부재로 휘인의 역량을 드러나는 시원함이 부족하다. 임팩트는 약하나 솔로 가수로서의 초석을 다지는 데 집중한 앨범이다.

– 수록곡 –
1. Water color
2. Trash (Feat. pH-1)
3. 오후 (Ohoo)
4. Butterfly (Feat. GSoul)
5. 봄이 너에게 (Springtime)
6. No thanks
7. Water color (English ver.)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유키카 ‘Timeabout,'(2021)

평가: 2.5/5

‘서울여자’의 삶을 노래했던 일본인 시티팝 아티스트 유키카는 우리 곁을 떠나지 않았다. 소속사 이적 후 발매하는 첫 작품 < Timeabout, >은 유키카 유니버스의 또다른 시작이지만 내재된 음악 정체성은 2020년에 발매된 첫 정규앨범 < 서울여자 >의 흐름과 연속성을 유지한다. 시티팝 리바이벌 속 단편적인 캐릭터로만 남는 것이 아닌 사운드의 계승을 통해 유키카 자신의 세계관을 장편의 여정으로 이어나간다.

여정의 전개를 매끄럽게 이어주는 매개체는 짙어진 시티팝의 색채다. 임수호, 스페이스카우보이, 뮤지, Dr.Jo, 박문치로 완성된 시티팝 어벤져스 군단의 참여로 밀도 높은 비트와 진한 농도의 레트로 사운드를 이끌어낸다. 데뷔곡 ‘Neon’을 잇는 차분한 디스코 장르의 ‘Insomnia’, 화려하고 댄서블한 리듬의 ‘비밀리에’, 가성으로 목소리에 변화를 담은 ‘애월’까지 유키카의 청아하고 맑은 음색이 다양한 퍼스널리티로 탈바꿈한다.

사운드의 개성이 돋보인 반면 이야기 전개는 전작에 비해 임팩트가 약하다. < 서울여자 >로 성공적인 발자취를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아티스트 유키카와 앨범 속 화자의 서사가 동일시 되어 현실감 있는 스토리로 공감을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 Timeabout, >은 시간 여행을 주제로 과거의 자신을 찾아 헤매는 서사를 담지만 몽환적인 음악의 흐름이 콘셉트와 맞닿아 있을 뿐 한 편의 스토리와 같은 긴밀한 연결성이 약하다. 전작에서 음악의 궤도를 달리 할 수 있었던 매력의 부재는 멜로디의 에너지가 반감되는 결과를 잉태했다.

시티팝이라는 비교적 좁은 팔레트로도 다양한 형태의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은 긍정적이나 장르적 지향만으로는 전작의 탄탄한 구성과 참신함을 이어나갈 동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듣는 이들이 유키카의 음악에 응답하고 매력을 느끼게 해주었던 원동력이 무엇인지 돌아보아야 한다.

– 수록곡 –
1. Leap forward
2. Insomnia 
3. 애월 (愛月)
4. Time travel
5. 비밀리에
6. 별방울 (Pung!)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도자 캣(Doja Cat) ‘Kiss me more (Feat. SZA)’ (2021)

평가: 3/5

친숙한 이미지로 그려낸 예고편이다. ‘Kiss me more’는 도자 캣을 스타로 만든 빌보드 1위곡 ‘Say so’와 비슷한 노선을 취하며 곧 발매를 앞둔 세번째 정규앨범 의 시작을 익숙한 작법으로 안내한다. 소프트한 디스코 비트 기반의 몽글몽글한 사운드와 가볍게 전개되는 멜로디는 ‘Say so’의 달콤함을 재현하며 강한 중독성으로 청자들을 매료한다.

전작의 익숙한 패턴 속 신선함을 촉발하는 요소는 시저의 보컬이다. 도자 캣의 섬세한 보컬, 공격적인 랩핑과 대비를 이루는 시저의 관능적인 보이스는 한 차례 환기를 통해 곡에 감칠맛을 더한다. 도자 캣 특유의 키치한 매력이 빛을 발하는 디스코 넘버에서 펼쳐진 두 아티스트의 음색 시너지는 새 작품을 이끄는 첫 곡으로 충분히 공격적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사이먼 도미닉(Simon Dominic) ‘Party forever’ (2021)

평가: 3/5

한결 가볍고 홀가분해졌다. 전작 < 화기엄금 >을 가득 메웠던 타이트한 랩과 무거운 분위기는 사라지고, 미디엄 템포 리듬의 부드러운 싱잉 랩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근래 공개된 사이먼 도미닉의 음악 중 가장 힘을 덜어냈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로 그의 여유가 매끄러운 신스 멜로디 속에 깃들어 있다. 일전에 ‘귀가본능’에서 증명되었던 프로듀서 슬롬과의 합이 이번에도 깔끔한 케미를 불러일으킨다.

안정감과 편안함이 더해진 사운드는 대중에게 친근함을 유발하는 래퍼 정기석의 이미지로도 이어진다. 그의 생일을 자축하는 의미를 가진 곡이지만, 아무리 많은 사람과 함께 있더라도 근원적인 공허함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랩 스타의 모순을 노래한다. 아티스트 본인뿐 아니라 현대인들이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이 보편적인 외로움은 ‘짠해’에서부터 대중의 공감을 자아내는 것에 탁월했던 그의 특이점이 다시 한번 발휘되는 지점이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백현 ‘Bambi'(2021)

평가: 3/5

뚜렷한 색깔을 바탕으로 성장해 온 백현의 음악 세계관은 안정적인 영역 개척으로 이어진다. 여러 장르에 발을 담그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보컬 톤에 최적화 된 깊이의 알앤비 탐구에 가깝다. < Bambi >가 < City Lights >와 < Delight >의 연장선에 있는 알앤비 앨범이지만 사운드의 재질과 보컬 스타일, 감성과 분위기 면에서 분명한 차이를 가져가는 이유다. 스스로를 가두지 않고 다양한 사운드를 파생해내는 방향으로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그려나가고 있는 것이다.

보컬의 비중을 높인 것이 안정감의 비결이다. 30대의 섹시함을 노골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어필하는 ‘Bambi’는 사운드에 튀는 구석  없이도 화려한 기교와 자유자재로 변하는 보컬 톤으로 성숙한 양태를 입체적으로 그린다. 은근하게 매혹을 떨구는 스트링 선율과 백현의 가창만으로도 감각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는 데에 부족함이 없다. 유려한 멜로디와 감각적인 그루브로 그린 ‘UN village’, 힙한 매력의 ‘Candy’와는 확연히 차별화 된 매력 포인트다.

‘Bambi’로 발휘된 가창의 견인력은 ‘All I got’에서 절정에 이른다. 아리아나 그란데를 연상케 하는 초고음과 휘슬 보이스의 연속은 시쳇말로 목소리의 ‘혼을 갈아 넣었다’고 느껴질 정도로 강한 폭발력이다. 상대적으로 연주의 존재감이 크지 않지만 최고의 악기인 목소리가 메인 소스로 작용하며 사운드의 풍성함을 잃지 않는다. ‘Cry for love’ 역시 다소 절제된 비트를 활용하는 대신 섬세하고 호소력 짙은 가창에 중심을 두며 목소리와 가사에 깃든 애절한 감정에 몰입을 유도한다.

단단하고 완전해진 백현의 보컬 역량을 마음껏 펼쳐놓고 성장과 변화의 흐름도 함께 담았다. 생각 이상의 ‘30’s Sexy’를 보여준 < Bambi >는 30대를 맞이한 백현 앞에 놓인 새로운 국면을 산뜻하게 시작하는 변화의 첫 발이자 전환점이다. 앨범의 무게중심을 보컬에 둔 전략도 성공적이다. 자신의 스타일을 온전하게 정립한 백현은 준수한 데뷔를 넘어 안정적인 알앤비 보컬리스트로 자리를 굳혀 나가고 있다.

– 수록곡 –
1. Love scene
2. Bambi
3. All I got
4. 놀이공원 (Amusement park)
5. Privacy
6. Cry for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