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조니 올랜도(Johnny Orlando) ‘Blur’ (2022)

평가: 2.5/5

어린 나이와 수려한 외모, 그리고 감미로운 음성이 촉발한 SNS에서의 화학작용까지, 하이틴 스타의 3요소를 충족한 뮤지션 조니 올랜도는 숀 멘데스, 트로이 시반의 뒤를 잇는 차세대 팝 보컬로 부상하고 있다. 신곡 ‘Blur’ 역시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끈 ‘What if’의 기세를 잇는다. 제목처럼 흐릿한 기운이 감도는 코러스와 전기 기타가 미성의 목소리와 대비를 이루며 본인의 음악색을 굳혀 간다.

나름의 스타일을 구축하며 주류에 안착하는 듯하나 앳된 티는 남아있다. 소셜 미디어에서의 소비를 노린 짧은 러닝타임은 매력적인 음색이 선사하는 몽롱한 감상을 막아서고 리듬에 변칙을 준 후반부까지 영향을 미쳐 여운을 흐트린다. 2003년생 싱어송라이터에게 노련미를 바라기엔 이른 감이 있지만 풋풋함이란 이름으로 가린 미숙함은 8년차 가수의 성장 기대치를 낮출 뿐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문수진, 지젤(Jiselle) ‘Only u’ (Feat. 페노메코) (2022)

평가: 3/5

SM 산하 힙합 레이블 밀리언마켓 소속 문수진과 지젤의 첫 번째 합작이다. 수개월 단위로 각자 싱글 활동을 이어가던 중 함께 한 ‘Only u’는 둘의 공연에서만 간간이 선보였던 미발매 곡이다. 독특한 음색을 마음껏 뽐낼 수 있도록 간소화한 알앤비 트랩 비트 위, 유사한 스타일의 음악에서 늘 돋보여 온 래퍼 페노메코가 힘을 보탰다.

매끄러운 팀워크 덕분에 트랙 전개가 순조롭다. 강인한 저음이 매력적인 문수진은 리드미컬한 싱잉랩도 보여주며 기세를 잡고, 자연스럽게 고음을 넘겨받은 지젤의 후렴구는 곡의 주제 ‘밀당’에 걸맞게 고혹미를 첨가한다. 안정적인 랩을 펼치며 보조 역할을 맡은 페노메코 역시 후배들이 돋보일 수 있도록 적당히 색을 덜었다. 맡은 바를 충실히 하고 서로의 개성을 배려로 녹여낸 결과물에 산뜻한 하모니가 너울거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세븐틴 ‘Darl+ing’ (2022)

평가: 2/5

컴백을 앞둔 보이그룹 세븐틴이 네 번째 정규작의 밑그림을 그려낸다. 부드러운 신스 팝 ‘Darl+ing’은 바다 건너 팬들을 향해 담백한 감사 인사를 건네며 첫 영어 싱글의 의미에 초점을 맞춘다. ‘911 calling’과 같은 해외 팬덤 맞춤형 노랫말로 타지에서 보내주는 응원에 대해 고마움을 전하고 연산기호를 활용한 호칭은 그들과 하나 되고자 하는 마음을 특별하게 형상화한다.

면밀히 설계한 스케치에 비해 획일적인 사운드가 다채로움을 지운다. 흐릿하고 일정하게 조율한 보컬 톤은 팀 특유의 청량한 에너지를 누르고 후반부에 급작스레 등장한 전기 기타가 짧은 곡 안에서 무리하게 감정을 끌어올리며 애매한 결말만 남긴다. 대표곡 ‘예쁘다’처럼 각자 맡은 파트를 개성 있게 덧칠하지 못한 수채화 위, 13색 파스텔이 본연의 색감을 내지 못하고 있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제이 발빈, 에드 시런(J Balvin. Ed Sheeran) ‘Sigue’ (2022)

평가: 3.5/5

빌보드 차트 킬러가 본격적으로 히스패닉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까지도 카밀라 카베요와 ‘Bam bam’으로 호흡을 맞추며 꾸준히 라틴 팝에 관심을 표했던 영국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모국어가 아닌 스페인어로 노래하며 장르에 온전히 녹아들기를 택한다. 그의 의지에 불을 지피는 조력자는 2018년 ‘Mi gente’로 돌풍을 일으켰던 콜롬비아 뮤지션 제이 발빈. 남미 출신의 마초적인 음색은 감미로운 미성과 대비를 이루며 곡에 농밀한 매력을 가미한다.

흥행 공식을 그대로 답습하지도 않는다. 몽글몽글한 신시사이저 리프가 레게톤과 팝의 유려함을 섞는 무난한 클리셰에 변칙을 주고 경쾌한 킥 드럼은 2분 남짓의 러닝타임을 분절하며 반복의 지루함까지 덜어냈다. 향신료와 조리법에 변화를 주어 친숙하면서도 이국적인 향취를 풍기는 둘의 합작품,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인기 메뉴가 또 하나 탄생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선예 ‘열애중’ (2022)

평가: 2/5

세 딸의 어머니가 된 국민그룹 리더의 재도전이다. 옛 스타들의 컴백 프로젝트 < 엄마는 아이돌 >에 출연한 원더걸스 출신 선예는 6명의 참가자들 사이에서 메인보컬을 거머쥐며 가요계 복귀를 알렸다. 담백한 감성과 탄탄한 기본기는 무뎌지지 않았지만 여전히 ‘대낮에 한 이별’에 머무르는 음악적 지향은 벤의 히트곡 ‘열애중’에 녹아들지 못한다. 어쿠스틱 편곡에 얹은 차분한 발성이 원곡의 절절한 감정을 지우자 진부한 사랑 노래가 되어버렸다. 어제의 영광에만 기대는 리메이크, 원곡의 익숙한 멜로디만 공허하게 맴돌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