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지코(ZICO) ‘THINKING Part.2′(2019)

평가: 3/5

THINKING Part.1 >은 ‘천둥벌거숭이’를 제외하면 힘을 뺀 지코를 보여줬기에 새 앨범에는 특유의 몰아붙이는 래핑과 직관적인 훅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었다. 예상을 벗어나 그는 과거를 확실히 내려놓았다. 스웨그 넘치는 악동 대신 현재의 감정에 집중하는 우지호가 더 넓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던 것이다. 자연스레 커버 속 로댕의 < 생각하는 사람 >으로 변한 피사체의 지코가 눈에 들어온다.

그래서 유일하게 기존의 색을 이어간 ‘Another level’은 방향을 잃었다. 둔탁한 비트와 킬링 파트는 ‘말해 yes or no’, ‘BERMUDA TRIANGLE’의 형식을 따르고 ‘나 잘났어’ 식의 진행은 더 이상 참신하지 않다. 오히려 지코의 색채가 묻지 않은 트랙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Dystopia’와 ‘꽃말’의 입체감 있는 사운드는 마치 극을 보는 듯하고 넓어진 스펙트럼을 증명한다. 이제는 그의 캐릭터를 하나로 정의하기 어렵다.

담백하게 그의 심정을 꾹꾹 눌러쓴 가사가 음반의 핵심이다. ‘남겨짐에 대해’는 미니멀한 피아노 위 일상의 언어를 무심하게 얹어 차가움과 따스함이 공존하는 겨울 끝자락을 떠올린다. ‘Balloon’은 높은 하늘 위를 날아갈 수 있는 존재지만, 날 세운 세상에서는 누구보다 연약한 풍선을 자신에게 투영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았지만 쉽게 그의 세상으로 젖어 들 수 있다. 드디어 자기 목소리를 냈고, 대중은 지코 너머 인간 우지호를 마주하게 된 것이다.

탕아 혹은 경주마처럼 내지르기만 했던 그가 멈춰 서서 사색에 잠겨 있다. 물 흐르듯 읊조리는 래핑과 달리 적절하게 무게를 담아낸 가사는 자신의 현 상태를 전달해주는 가교이다. 필치 가득하거나 삐뚤어진 태도를 기대했던 이들에게는 아쉬울 수 있으나 진중함이 묻어난 성장은 유독 저릿하게 다가온다. 이리저리 혼란한 자아를 그리면서 한 층 업그레이드된, 역설적인 모습이 여기에 있다.

– 수록곡 –
1. Another level (Feat. 페노메코)
2. 남겨짐에 대해 (Feat. 다운) 
3. Dystopia
4. Balloon 
5. 꽃말 (Feat. 제휘)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에이오에이(AOA) ‘New Moon’(2019)

평가: 2.5/5

< 퀸덤 >의 가장 큰 수혜자는 단연 에이오에이다. 커버 곡 ‘너나 해’의 ‘나는 져버릴 꽃이 되긴 싫어 I’m the tree’가 날리는 일침과 남성 댄서의 보깅은 신선함을 넘어선 일종의 선언문이다. 7년 차에도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그룹의 모습은 5인조 개편으로 인해 발생했던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고, 상승세에 맞춰 빠르게 움직인 이들은 달을 쫓는 사냥꾼이 되어 광야를 나선다. 

타이틀 ‘날 보러 와요’는 ‘짧은 치마‘의 섹시 노선도, ‘심쿵해’의 중독성 없이도 그룹의 색을 나타낸다. 걸그룹 히트곡 공식에 탈피한 것은 확실히 성장으로 보이나 딱 거기까지다. 10년 전쯤 유행했던 ‘뽕삘’ 멜로디는 서부 영화 콘셉트를 뒷받침해주지도, 복고의 향수를 불러일으키지도 않는다. ‘주문을 외워봐’의 단순하다 못해 유치한 가사, 이를테면 ‘오늘은 나 발칙하게 / 나만 애타 우리 오빠’는 몰입을 충실히 방해한다. 그룹의 이야기를 풀어갈 줄 알았더니 오히려 시대를 역행하는 사운드와 가사를 내놓아 당황스럽다.

그럼에도 이번 앨범에서 에이오에이가 남긴 인상은 뚜렷하다. < 퀸덤 >에서 블록버스터 퍼포먼스를 선보인 ‘Sorry’ 역시 지민의 랩을 제외한 가사에서는 한계점을 드러내지만 각자의 장점을 잘 녹인 메인 곡이다. ‘Ninety nine’은 메인 보컬이 없어도 빈틈을 쉽게 내주지 않는 인상적인 지점이다. 이들이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증명한 데다 일전에는 눈치채지 못했던 멤버들의 음색을 수면 위로 올려 놓았다.

슬슬 자체 제작을 맡길 만도 한데 소속사에서 좀처럼 그룹에게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은 의문이다. 지민이 메가폰을 잡아 터닝포인트가 된 ‘너나 해’에서 올려놓은 기대감은 타이틀의 뮤직비디오, 사운드, 가사 모든 것이 따로 놀면서 무너졌다. 멤버의 재발견은 이미 증명되었으니 이를 확신으로 삼기 위한 음악, 특히 자생이 가능한 것이 필요하다. ’99’도까지 올려놓아도 마지막 1도를 넘지 못하면 그냥 미지근한 결과물이 될 뿐이다.

– 수록곡 –
1. 날 보러 와요 (Come see me)
2. Sorry 
3. 주문을 외워봐 (Magic spell)
4. Ninety nine 
5. My way

Categories
POP Album

앤더슨 팩(Anerson .Paak) ‘Ventura'(2019)

평가: 3.5/5

차분하고 안정된 사운드가 먼저 들어온다. < Oxnard >와 동시에 작업을 진행했다지만 다른 노선을 걷는다. 닥터 드레의 프로듀싱 하에 힙합의 색채를 앞세워 실험적이고 어딘가 정제되지 않아 보였던 전작에 비해, < Ventura >는 포용력을 넓혀 대중성을 선보인다. 앤더슨 팩은 보컬과 랩, 나른함과 쾌감 그 사이를 유연하게 넘나들며 다시금 그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

소울, 펑크(funk), 알앤비의 적절한 균형감, 이를 통해 말하고자 하는 과거로의 여행은 ‘Beach’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충분하다. 캘리포니아 해변가의 따스함, 완연한 봄의 이미지를 떠올리는 멜로디 속 귀를 맴도는 베이스와 그루브 감각이 강한 추진력을 일으켜 앨범을 이끌어간다. 음반의 포문을 여는 ‘Come home’에서 앤더슨 팩은 피아노 리프와 잔잔한 퍼커션 리듬으로 아우라를 형성하고, 힙합 듀오 아웃캐스트 멤버 안드레 3000의 가볍고 타이트한 래핑이 가세하여 귀를 자극한다.

드러머답게 비트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며 모든 음악에 몸을 들썩이게 하는 리듬을 심는다. ‘Yada yada’의 1분에 가까운 전주 안에서 리드미컬한 킥 드럼과 피아노는 잠시라도 늘어지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NBA의 현재진행형 제왕, 르브론 제임스에 헌사를 바치는 ‘King james’도 흥미롭다. 주인공의 운동 실력보다 사회적 참여 의식에 존경을 표하는 이 트랙은 재지한 색소폰과 트럼펫 아래 ‘나와 함께 해’라는 메시지를 반복하며 흥겨운 에너지를 이어간다.

화려한 게스트들은 주인공보다 앞서 나가지 않고 오히려 그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준다. 모타운의 전설 스모키 로빈슨이 백보컬에 참여한 ‘Make it better’는 1970년대 스타일의 소울을 담아 라디오에서 흘러나올 듯한 포근함을 자아낸다. ‘What can we do?’는 고인이 된 래퍼 네이트 독의 미발매 트랙 위에 올드 스쿨 힙합과 인도 전통 악기 시타르를 합쳐 신선한 조합을 만들어냈다. 당대 최고의 뮤지션들과 함께하며 여유를 배웠고 조화 속 개성을 가져간다.

< Oxnard >는 유명 프로듀서와 여러 힙합 거물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신선함을 갖췄으나 본연의 색깔을 내세우지 못했다. 앤더슨 팩은 < Ventura >로 자신을 앞세웠고 승부수는 적중했다. 신보는 빌보드 차트에서 본인에게 가장 높은 성적인 탑 10을 기록하며 슬기로운 행보를 보였다. 자극성을 줄이고 살랑이는 멜로디 위에 따스한 보컬을 얹어 개성을 드러내는 것, 노선 변화의 성공이다.

– 수록곡 –
1. Come home (Feat. Andre 3000)
2. Make it better (Feat. Smokey Robinson) 
3. Reachin’ 2 much (Feat. Lalah Hathaway)
4. Winners circle
5. Good heels (Feat. Jazmine Sullivan)
6. Yada yada 
7. King james 

8. Chosen one (Feat. Sonyae Elise)
9. Jet black (Feat. Brandy)
10. Twilight
11. What can we do? (Feat. Nate dogg)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웨터(Wetter) ‘We’ve Lost, What Now?'(2018)

평가: 3.5/5

2016년 말 정식 데뷔한 웨터(Wetter)는 최원빈(보컬), 정지훈(베이스), 채지호(기타), 허진혁(드럼)으로 이루어진 4인조 신진 록밴드다. 우선 앰프를 타고 흐르는 시끄러운 일렉 기타를 턴테이블이 대체하고 드럼의 묵직한 쇳소리를 힙합과 EDM의 드럼 머신이 대신하는 시대에 록이라는 힘든 길을 택한 그들에게 존경의 표시를 보낸다. 그것도 록의 무덤과도 같은 한국 시장에서!

웨터는 기본적으로 영미 인디 록 신에 뿌리를 두고 있으나 브릿팝의 체취가 조금 더 강하다. 프란츠 퍼디난드의 위트 섞인 댄스 록, 스트록스와 악틱 몽키스의 개러지 리바이벌, 1980년대 드림 팝과 영국의 포스트 펑크를 한데 모은 < We’ve Lost, What Now? >는 앨범 제목과 달리 지향점이 명확하다. 마른 몸에 대충 걸친듯한 스트리트 패션 역시 많은 브릿팝 밴드들을 연상케 한다.

첫 번째 트랙 ‘Where is my everything?’은 펑크(Punk)에 기초한 웨터의 댄스 록 넘버다. 나인 인치 네일스의 ‘The hand that feeds’에서 흘러나오는 인더스트리얼 사운드와 데프톤즈 특유의 우울하고 답답한 베이스, 영국의 팝 밴드 1975가 발표한 싱글 ‘Love me’의 요동치는 전자음이 자칫 분위기를 을씨년스럽게 만들 법도 한데, 그럼에도 노래에 맞춰 몸을 흔들 수 있는 이유는 ‘L.S.F’를 부른 카사비안의 음악에 캐릭터로 이루어진 가상 밴드 고릴라즈의 ’19-2000 Soulchild Remix’ (데미안 멘디스와 스튜어트 브래드버리의 리믹스 버전)처럼 재미있는 효과음을 넣어 유쾌함을 꾀했기 때문이다.

‘그냥 이대로 있자’의 몽롱한 드림 팝 사운드와 파도 소리가 대신하는 서프 록의 분위기는 굳이 영국까지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 친숙한 검정치마(조휴일)의 최근 스타일과 부산 출신 서프 록 밴드 세이수미(Say Sue Me)에게서 찾을 수 있다. 특히 조휴일의 추억을 담은 ‘내 고향 서울엔’과 ‘Everything’을 합쳐놓은 듯한 ‘그냥 이대로 있자’의 여유로움은 1980~90년대 포스트 록의 하위 장르 중 하나인 드림 팝과 슬로우 코어라고 불리우는 느린 비트의 수면용(?) 음악에서도 영감을 얻었다. 드림 팝 아티스트 슬로우다이브의 ’40days’ 간주와도 접점이 존재한다.

그렇다고 요즘 스타일의 ‘힙’한 음악만 하느냐, 그것도 아니다. ‘I don’t wanna be a doll’은 완전한 하드록 트랙이다. 에어로스미스의 1975년 히트곡 ‘Walk this way’와 하드록의 전설 레드 제플린의 ‘Black dog’를 재현하는 거친 기타 리프는 펑크(Punk)가 아닌 헤비메탈 그 자체다. 무겁게 내려앉은 베이스 음과 둔탁한 드럼은 데프톤즈가 아닌 펄 잼의 ‘Even Flow’를 듣는 듯하다. 얼터너티브 록의 속성도 있는 것이다.

앨범의 만듦새 자체는 ‘무결점’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사운드가 매끈하다. 프로듀싱을 맡은 인디 밴드 아이엠낫의 베이시스트 양시온의 공로가 크다. 추구하는 음악상을 실제로 만들어내는 웨터의 역량은 두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단순히 어떤 음악을 재생산하는 것만으로는 밴드의 색을 정의할 수 없다. < We’ve Lost, What Now? >는 분명 매력적인 트랙들로 가득하지만 웨터의 작품이냐는 물음에는 쉽게 답할 수 없다. 멋있어 보이는 음악이 아닌 진짜 멋있는 음악은 자기 목소리를 찾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수록곡-
1. Where is my everything? 
2. I don’t wanna be a doll (Remastered) 

3. Hello sunshine
4. Dear my friend
5. 그냥 이대로 있자 (Just st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