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지소울(G.Soul) ‘사랑이 공평할 순 없을까 (Feat. 벤)’ (2021)

평가: 2/5

슬프게도 사랑은 공평할 수 없는 거라 하자. 그럼 노래만이라도 공평했다면 어땠을까. 알앤비 가수로 알려진 지소울이 발라드 가수인 벤과의 듀엣곡으로 돌아왔다. 직선적이고 선명한 벤과 정통 발라드와는 거리가 있는 매끈한 지소울의 만남이라니. 문득 물과 기름은 섞일 수 없다는 말이 스쳐 지나간다.

지소울은 허스키한 보컬과 잘 어울리고, 벤은 발라드 가수와 함께할 때 균형이 잡힌다. 파트 배분이나 구성 등 듀엣을 위해 고민한 흔적이 곳곳에 느껴지지만, 보컬 톤에서 차이가 나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차라리 지소울 솔로 혹은 벤의 솔로였다면 어땠을까 싶다. 음악 자체는 매력적이지만, 정통에 신경 쓴 나머지 밸런스를 놓쳐 더 안타까운 곡.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비비 ‘사랑의 묘약’ (2021)

평가: 2.5/5

뮤지션의 개성은 간혹 예상치 못한 궤도에서 확대된다. 타이거 JK, 윤미래가 이끄는 레이블 ‘필굿뮤직’ 소속인 비비는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인 필리브와의 협업으로 이 곡을 발표했다. 다만 ‘사랑이 부족하면 나를 / 빠르고 간편하게 삼켜 주세요’라는 가사에서도 알 수 있듯 직접적으로 브랜드를 드러내지 않아 이질감 없이 들을 수 있다.

‘쉬가릿’과 ‘사장님 도박은 재미로 하셔야 합니다’에서 보여준 강렬한 인상은 엷어졌지만, 또 다른 매력이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당도가 높아 오래 두고 먹기보다는 가끔 생각날 때 찾고 싶은 묘약.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시저(SZA) ‘Good days’ (2020)

평가: 3.5/5

신비롭고 몽환적이며 동시에 희망적이다. 벌써 작년이 되어버린 2020년 크리스마스에 발표한 곡이지만, 캐럴의 요소는 전혀 없다. 영국의 천재 뮤지션 제이콥 콜리어와 함께 작업한 이 곡에 개성을 부여하는 건 물결처럼 퍼져나가는 흐릿한 화음이다.

두 사람이 만들어낸 코러스는 좋은 날들이 계속해서 있을 거라는 메시지에 온기를 심는다. 모두가 고독했고, 혼란스러웠던 2020년. 어쩌면 연말에 듣기에 가장 적절한 곡이 아니었나 싶다. 딱 떨어지는 명사보다는 형용사가 어울리는 음악.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에피톤 프로젝트(Epitone Project) ‘불면증 (Vocal by 윤하)’ (2020)

평가: 3/5

에피톤 프로젝트와 윤하가 만나 대중적인 발라드를 완성했다. 에피톤 프로젝트가 써놓은 대본을 윤하는 담담하면서도 노련하게 읽어낸다. ‘불면증’을 표현한 듯한 극적인 구성, 밝지만 어딘가 슬픔의 정서를 품은 편곡 때문인지 윤하가 부른 토이의 ‘오늘 서울은 하루 종일 맑음’이 스쳐 지나가기도 한다.

‘그대는 어디에’,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로 에피톤 프로젝트를 기억하는 이들이 듣는다면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다만 이는 그의 영역을 제한했기 때문에 발생한 시선에 가깝다. 여러 가수에게 곡을 써주며 작곡가로서의 위치도 잡은 그는 어느덧 개성을 앞세우기보다 보컬에 최적화된 곡을 쓸 수 있게 되었다. 보편적으로 다가올 법한 노래이지만 윤하가 아니었다면 소화해내기 어려웠을 언어들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이지(izi) ‘널 좋아했던, 널 미워했던 이유’ (2020)

평가: 2.5/5

노래방에서 반드시 들어봤거나 불러봤을 노래, ‘응급실’로 알려진 이지가 다시 돌아왔다. 2017년 싱글 이후 오랜만에 발표한 곡이기에 반가움이 앞선다. ‘응급실’과 완벽히 같은 결은 아니지만, 충분히 추억 혹은 여운을 남길 법한 멜로디 진행과 보컬로 돌아왔기에 더 그렇다.

후렴 부분을 인트로에 배치해 강하게 터트리는 방식이나, 후반부로 갈수록 화려해지는 편곡은 2000년대 발라드를 연상케 한다. 자칫 옛날 감성 발라드에 머무른다는 인상을 줄 우려가 있지만,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기 위한 곡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지에게는 적절한 선택이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