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타루(Taru) ‘정류장’ (2021)

평가: 3.5/5

2000년대 중반, 홍대 인디 흐름의 한 축을 이끌었던 타루의 새 싱글이다. ‘정류장’은 피아노 반주로 시작해 현악기와 드럼이 얹어지는 발라드의 전형을 따르면서, 두 번째 절을 대신해 보컬 없이 악기로만 구성된 간주 이후 등장하는 브릿지 파트를 통해 곡을 효과적으로 고조시킨다. 특히 후렴구의 선율을 반복하며 마무리하는 옛 방식을 재현해낸 일렉트로닉 기타 솔로 연주는 청자가 여운을 느낄 수 있게 충분한 시간을 제공한다.

답습으로 이어질 수 있던 형태의 중심을 잡는 것은 역시 목소리다. 다양한 매체의 OST에 참여해 대중에게 위로를 전달했던 그는 화려하게 전개되는 이번 곡에서도 홀로 감정을 절제하며 마주한 상황을 표현하기에 오히려 뚜렷하다. 오랫동안 한자리에 머물며 쌓아 올린 아티스트의 진심이 포근하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키드 커디(Kid Cudi) ‘Show out (Feat. Skepta, Pop Smoke)’ (2020)

평가: 2/5

일찌감치 트릴로지로 예고된 키드 커디(Kid Cudi)의 작품 < Man On The Moon >의 완결을 고하는 < Man On The Moon III: The Chosen >의 타이틀 중 하나이다. 불규칙한 스네어, 하이햇 패턴이 특징인 트랩의 하위 범주인 드릴을 기반으로 한 곡은 저음부터 울리는 거친 질감의 신시사이저와 낮게 깔린 팝 스모크의 목소리로 시작되어 타이트한 스켑타와 키드 커디의 랩으로 이어지고, 오토튠이 얹어진 몽환적인 브릿지까지 더해 특유의 묵직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다만 인상은 불투명하다. 마지막 파트를 통해 주인공이 되어야 할 키드 커디는 다른 아티스트에 비해 부족한 이해도로 해석에 실패하며 트랙을 흐릿하게 만들었고, 짧은 벌스 구성으로 생기는 빈틈을 메꾸듯 반복되는 후렴구 역시 감상을 지루하게 만드는 요소이다. 장르를 대표하는 팝 스모크와 스켑타의 능력은 다소 증명했지만, 정작 그가 보여주고 싶었던 의도에 대해선 의문을 남긴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씨엔블루(CNBLUE) ‘RE-CODE’ (2020)

평가: 3/5

데뷔 9년 차였던 2019년, 씨엔블루가 마주한 아홉수는 거대했다. 다사다난했던 그들의 발자취가 빼곡하게 적힌 일지의 무게는 멤버의 사건·사고까지 떠안으며 벽을 넘기엔 턱없이 무거웠다. 그룹은 페이지 일부를 덜어내며 주어진 고난을 등반한다. 9의 숫자가 0으로 바뀌며 남은 세 명의 멤버 모두가 서른이 넘은 지금, 밟고 있는 역경의 정상에서 바라본 과거를 뒤로하며 그들은 내일을 향해 발을 내디딜 준비를 한다. 백지부터 다시, 씨엔블루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 RE-CODE >다.

앨범은 ‘과거 현재 미래’로 서사를 시작한다. 미디엄 템포로 연주되며 선율을 그리는 기타 리프 위로 쌓이는 소리와 패드, 리버브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공간을 확대한 스네어의 파장이 이야기를 물들인다. 특히 디스토션이 가미된 일렉트릭 기타는 곡의 아련한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로 작동하며, 보컬이 등장하지 않는 브릿지 파트를 비롯한 곳곳에서 고조된 감정의 여운을 지속한다. 극적인 구성과 함께 기존의 장점이었던 선명한 멜로디까지 더한 타이틀곡은 그들의 여전한 대중적 감각을 증명한다.

어쿠스틱 기타 리듬을 기반으로 한 ‘오늘은 이만’과 컨트리 넘버 ‘추워졌네.’는 차분해진 앨범의 분위기를 드러낸다. 악기를 간소화하여 목소리에 집중한 두 개의 곡은 메시지 전달에 목표를 두며 담담하게 그룹의 속뜻을 밝힌다. 알앤비 곡 ‘없다’는 얇은 피아노와 굵은 베이스라인이 교차하는 음과 음의 빈틈으로 겨울의 계절감을 한껏 채색한다. 지난날의 뜨거웠던 온도를 식히며 온전하게 추억만을 담아내기에 담백하다.

다만 앨범의 제목처럼 그들의 결과물이 그룹의 재정립에 성공했는지는 의문을 남긴다. 팬들에 대한 마음과 함께 용기를 고백하는 ‘Blue stars’로 경쾌하게 마무리하는 앨범은 편한 감상의 수록곡을 덧씌우며 주제를 안정적으로 전하지만 여타 아이돌 팝 밴드가 보여주었던 흐름을 따르기에 익숙하다.

2016년 선우정아와 정용화의 협업 등으로 다양한 변주를 위해 시도했던 모양새가 다소 옅지만, 그새 많은 것이 달라진 씨엔블루는 < RE-CODE >를 통해 급격한 변화보단 박자를 늦추며 쉬어가길 선택한다. 발매하기까지 3년 8개월. 그간의 부담을 여유롭게 흘려보내며, 보통 날을 찾기 위한 그룹의 새 출발이 긍정적이다.

– 수록곡-
1. 과거 현재 미래 (Then, Now and Forever)
2. 오늘은 이만 (Till Then)
3. 없다 (In Time)
4. 추워졌네. (Winter Again.)
5. Blue stars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슈퍼비, 언에듀케이티드 키드(SUPERBEE, UNEDUCATED KID) ‘Love or 6’ (2020)

평가: 2/5

2020년 11월 21일 발매한 슈퍼비와 언에듀케이티드 키드의 두 번째 컴필레이션 앨범 < Yng & Rich Love Tape Pt. 1 >의 수록곡이다. 사랑이란 보편적 소재를 앞세운 앨범처럼 ‘Love or 6’도 비슷한 발음을 활용해 특정 단어를 연상시키는 중독적인 후렴구와 오토튠을 덧칠한 랩으로 밤의 상황을 감성적으로 채색한다. 주도권은 언에듀케이티드 키드가 가진다. 간결한 가사 배치와 일정한 플로우로 진행되는 절은 그동안 그가 보여준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지만, 충분히 곡을 이해하며 구성하기에 유려하다. 다만 콘셉트가 존재하긴 하나 유치한 내용과 비트와 섞이지 못해 이질적인 슈퍼비의 래핑은 곡의 무게를 덜어낸다. 가벼워진 만큼 떨어진 설득력에 아티스트와 대중 사이의 공감대 형성은 실패한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기린 ‘The Town’ (2020)

평가: 3.5/5

기린이 복각해낸 과거는 한낱 모형으로 그치지 않았다. 시티팝으로 시작돼 디스코까지 흘러간 복고의 흐름 중에서도 그가 유독 돋보이는 것은 본격적으로 유행이 시작되기 이전인 2011년도 발매한 첫 앨범 < 그대여 이제 >부터 뚜렷하게 드러낸 지향점 때문이다. 뉴잭스윙을 중심으로 고증해낸 당대의 감각은 찰나의 번뜩임으로 끝나지 않았고, 다양한 작업물을 거치며 확장한 그의 영역과 함께 ‘기린’이란 이름을 고유하게 만들었다.

그런 그가 은퇴를 선언한다. 아쉽지만 시간은 흐르기 마련이며, 1990년대도 앞자리의 숫자가 바뀐 밀레니엄을 앞둔다. 낭만이 가득 찼던 세대에 대한 그의 존중도 이제는 이별을 맞이할 차례다. 사랑해 마지않던 노스탤지어에 대한 뜨거운 안녕. 기린의 세 번째 정규 앨범 < The Town >이다.

‘사치’는 기린이 특별한 이유 중 하나이다. 월세 벌기도 바빠 연애조차 사치가 되는 현대 청년의 고민을 올드스쿨 힙합을 기반으로 한 과거시제로 물들이며, 시대를 관통하는 교차점을 통해 공감의 여지를 만들어낸다. 래퍼 리오 케이코아(Leo kekoa)가 머물렀던 힙합 듀오 2MC가 1999년 발표한 ‘Fantasy’의 후렴구를 따온 동명의 곡 역시 마찬가지이다. 단순히 그때의 감성을 가져오는 것에 멈추지 않고 현재로 시점을 옮겨 가공하기에 음악은 세련되게 재생된다.

동시에 세세하다. ‘안돼’에서 녹음한 음성 내레이션과 ‘I belong to you’의 ‘송승헌 눈썹보다 더’란 가사, ‘어떡해’에서 민영이 대희를 찾기 위해 집으로 전화하는 방식 등 디테일한 시대적 해석은 그의 시각에 당위성을 부여한다. 이는 확고하게 뼈대를 잡은 기린의 기획력을 구현해 낸 브론즈와 디제이 유누 등 프로듀서 진의 힘이 크며, 충실한 재현을 바탕으로 드비타를 비롯한 개성 강한 참여 진도 흔들리지 않고 콘셉트에 녹아든다.

프로듀서 모과(Mogwaa)와 함께 한 ‘Town now’는 이정현의 ‘와’ 등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세기말 분위기를 꺼내온다. 미완성이었던 당시의 테크노 장르를 더 완벽하게 갖춰낸 보코더와 전자음의 반복은 ‘Step to you’와 박문치가 편곡한 ‘버스 안에서’ 등으로 발현되는 앨범의 따뜻한 정서와 다소 어긋나지만, 마지막 트랙이자 마스타 우, 원타임으로 대표되는 2000년대 초반 힙합 넘버 ‘Puff Daehee Intro: The Message’로 이어지며 기린의 서사를 구체적으로 암시한다.

이렇게 기린이 제공한 추억이 막을 내린다. 다만 음악 플레이어의 발전 속에서도 라디오가 사연을 타고 아직 개인의 마음에 자리 잡은 것처럼, 변형되지 않은 형태의 순수를 전파하는 < The Town > 또한 소통의 매개체로서 기억에 남을 확률이 높다.

-수록곡-
1. The Town
2. Sachi (Feat. Plastic Kid)
3. 안돼
4. MARGARITA (Feat. 재규어 중사 (SFCJGR))
5. I belong to you (Feat. Jinbo the SuperFreak)
6. 지금이 중요해 (Feat. zin)
7. Town now (Feat. Mogwaa)
8. 미안해 (Feat. DeVita)
9. Fantasy (Feat. Simon Dominic, Hoody, UNITY Recordz)
10. 버스 안에서
11. 어떡해 (Feat. meenoi)
12. Town on air (Feat. 재규어 중사 (SFCJGR), meenoi, Rekstizzy)
13. Step to you
14. Puff Daehee Intro: The Mess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