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윤하(Younha) ‘Younha 6th Album ‘End Theory’'(2021)

평가: 4/5

“Good bye bye 이제는 안녕, 지난날에 대한 경쾌한 작별”

호기롭게 여행을 떠난 어린 혜성은 거침없었다. 드높이 자란 꿈을 이루기 위해 스스로 길을 내기로 한 아이의 계획은 철저했고 모험마다 깊은 발자취를 새겨 넣었지만, 여정이 길어질수록 조금씩 틀어지는 방향에 싹튼 의심은 목적지를 잃고 방황하게 했다. 궤도에서 이탈한 그는 구조 신호를 보냈지만 동굴을 뚫고 나가기엔 한없이 미약했고 오래도록 고립된 채 단절됐다. ‘오직 내가 나를 구할 수 있다.’ 존재조차 희미해졌을 때 비로소 내면을 들여다보게 된 윤하는 자세를 고쳐 잡았다.

외면하고 싶은 슬럼프를 마주해 안정을 되찾은 그는 불안에 작별을 고하며 이윽고 갇혀 있던 울타리까지 무너뜨린다. 뒤를 보지 않게 된 아티스트가 내디딘 발걸음은 굳건했고 힘이 넘친다. 지난 우울과 고민을 머금었던, 사랑해 마지않은 별에 종말을 내릴 수 있는 용기로 창조해낸 우주. 정규 6집 < Younha 6th Album ‘End Theory’ >다.

첫 번째 트랙 ‘P.r.r.w.’부터 강렬하다. 퓨처 베이스 장르로써 ‘그때 내가 아니니’라며 묵직하게 변화를 선언한 곡은 그 결말에 비극이 있더라도 나아가겠다는 의지이다. 이어지는 일렉트로니카 팝 ‘나는 계획이 있다’에서도 조급해진 마음마저 설렘으로 치환할 수 있다는 그의 달라진 태도를 되짚으며 굳은 결심을 증명한다.

전작 < Unstable Mindset >의 타이틀 곡 ‘먹구름’과 연결되는 ‘잘 지내’가 이번 앨범을 명확히 겨냥한다. 쓸쓸한 어쿠스틱 기타 선율의 공백을 메우는 스네어가 중심이 된 퍼커션 운용 뒤 후렴구를 뒤덮는 록킹한 사운드가 감정을 고조시킨다. 일렉 기타를 따라 울리는 합창 파트 다음 일순 해소된 긴장을 단 한 줄의 현(絃)을 튕기며 붙잡는 지점이 백미. 이별한 이를 그리워하며 슬퍼했던 수동적인 그는 무엇보다 울지 않기에 끊어지지 않는, 누군가를 품어줄 수 있는 어른으로 성장한다.

< Younha 6th Album ‘End Theory’ >의 방점을 찍는 것은 역시 ‘오르트구름’이다. 컨트리 록 넘버로 탭 댄스 등 시종일관 경쾌하게 질주하는 곡은 하이라이트 부분 고음을 내지르며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기에 앞서 일말의 주저도 남기지 않는다.

‘반짝, 빛을 내’까지의 격정적인 흐름은 기후 위기를 다룬 알앤비 ‘6년, 230일’로 반전을 맞으며 두 번째 테마의 시작을 알린다. 성숙해진 시선은 호흡을 가다듬으며 주변을 바라볼 여유를 제공했고 개인에서 확장된 서사로 향한다. 어반자카파의 권순일이 작곡한 발라드 ‘별의 조각’은 의도적으로 반복되는 멜로디에 오케스트라 편곡을 더해 삶의 순환 과정을 장엄하게 녹여낸다. 상처를 이겨내고 어느 때보다 단단해진 위로가 세상을 크게 감싸 안는다.

스페이스 오페라의 절정을 기록하는 앰비언트 ‘하나의 달’의 반주를 덜어낸 공간 속에서 가창하는 그가 고독하지 않은 근거는 분명하다. ‘Savior’. < Younha 6th Album ‘End Theory’ >의 수록된 곡 전부는 그를 구제해준 사람과 음악 모두를 담아내기 위해 직접 연마한 진심이다. 담담하게 노래하는 목소리가 더는 망설이지 않는다.

처음엔 끝이 있다. 그리고 모든 끝엔 처음이 있다. 2006년 한국 데뷔. 어느덧 많은 세월이 지나 저물어가고 있던 터다. 다만 차분히 새벽을 기다린 이 순간 결국 태양은 떠오른다. 결과엔 이유가 있다. 수많은 시도와 실패 후에 도달한 빛은 윤하에게 자생할 기회를 주며 그와 대중을 다시 묶을 희망이란 이름의 매개가 된다. 그렇게 어떤 역경에도 흔들리지 않을 견고한 은하가 탄생한다.

– 수록곡 –
1. P.r.r.w.
2. 나는 계획이 있다
3. 오르트구름
4. 물의 여행
5. 잘 지내
6. 반짝, 빛을 내
7. 6년 230일
8. Truly
9. 별의 조각
10. 하나의 달
11. Savior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더 웨일즈 ‘The whales’ (2022)

평가: 3/5

JTBC의 프로그램 < 슈퍼밴드 2 >를 통해 결성된 5인조 밴드 더 웨일즈의 데뷔 싱글이다. 결선에서 드러머의 부상 악재로 여섯 팀 중 최종 6위를 차지했지만, 전자음을 가미한 실험적인 메탈 장르의 자작곡 ‘Break it’부터 존 레논의 ‘Imagine’을 풍성한 사운드로 재구성하는 등 폭넓은 소화력을 증명했다.

팀 이름에서 따온 신곡 ‘The Whales’는 경연 무대란 작은 수조를 벗어나 바다로 나선 그들의 포부이다. 돋보이는 베이스와 함께 드럼이 그리는 유려한 선을 따라 더해지는 기타, 신시사이저의 파도가 경쾌하며 굵은 목소리의 보컬이 이를 여유롭게 넘나들며 균형을 잡는다. 본격적으로 대중과 마주하는 자리. 20대 초반 나이의 넘치는 열정과 패기를 내세울 수 있었지만, 오히려 덜어낸 젊은 아티스트들이 가벼운 유영을 시작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문별 ‘G999 (Feat. 미란이)’ (2021)

평가: 2.5/5

그룹 마마무의 멤버 문별이 미니 3집 발매를 앞두고 공개한 싱글이다. 중저음의 목소리로 세련된 트랩을 선보였던 전작 ‘달이 태양을 가릴 때 (Eclipse)’와 다르게 ‘G999’는 1990년대 초반 인기를 끌었던 장르 뉴 잭스 윙을 빌려 더 가볍고 순수한 모습을 선보인다. 편곡과 후렴구의 가창 파트처럼 과거 작법을 충실히 따르면서도 싱잉 랩 등 최근의 흐름을 놓치지 않기에 단순 고증이 아닌 재해석의 여지 또한 함께 열어둔다.

다만 이런 시도가 ‘추억 회상’을 뛰어넘는 감상 지점을 제공할 정도로 특별하진 않다. 곡이 뉴트로 유행의 막차를 탄 지금, 이미 소진된 당대의 화제성 또한 흥미를 떨어트리는 요소. 반전을 일으키기엔 흐릿하게 빛이 바랜 빈티지 원료가 투박하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클레어 로신크란츠(Claire Rosinkranz) ‘Don’t miss me’ (2021)

평가: 3/5

최근 몇 년간 대중음악 현장에선 소셜미디어 틱톡을 중심으로 한 바이럴 마케팅이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였고, 릴 나스 엑스와 올리비아 로드리고 등 여러 스타를 탄생시켰다. 2004년생 싱어송라이터 클레어 로신크란츠도 1인 미디어를 통한 팬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입지를 다지며 상승기류에 올라탔다. 두 번째 미니앨범 < 6 Of A Billion > 이후 4개월 만인 11월 발매된 신곡 ‘Don’t miss me’ 역시 전작들의 기조를 이어 간결하고 빠르게 Z세대를 겨냥했다.

2분이 조금 넘는 짧은 분량이지만 짜임새 있다. 쉬는 구간 없이 멜로디로 가득 채운 구성과 상처받기 싫어 진지한 사랑을 거부하고 썸만타고 싶은 마음을 풀어낸 직설적인 가사 모두 불필요한 시간 낭비 없이 솔직하게 취향을 소비하는 현재와 닮아있다. 반복되는 편곡의 틈새마다 들리는 전기기타 라인도 재미를 주는 지점. 특정 입맛에 맞춰진 요리답게 다수가 깊게 음미할 여지가 모자라지만 직접 만든 결과물로 대중의 공감을 끌어내는 능력은 분명 눈여겨 볼만하다. 흐릿한 소문이 구체적인 모양새를 갖추기 시작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이민혁(HUTA) ‘알아 (Good night)’ (2021)

평가: 2.5/5

그룹 비투비의 메인 래퍼 이민혁이 2019년 솔로 앨범 < HUTAZONE > 이후 2년 만에 발매한 싱글이다. 전작을 포함한 여러 작업에서 팀 내 포지션과 다른 보컬적인 능력을 꾸준히 드러냈고, 이번 신곡 ‘알아 (Good night)’에서도 그 흐름을 이어간다. 재즈풍의 피아노 연주와 현악기 세션이 포근한 계절감을 재현하며, 자신의 감정을 덜어낸 빈자리에 위로를 가득 채운 목소리가 담백하다. 편곡과 가창에서 목적을 드러낸 곡은 따스하게 작동하며 청자의 마음에 살포시 내려앉지만 ‘겨울 감성’ 이상의 감상을 끌어내지 못한다. 오래도록 품기엔 다소 울림이 부족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