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애쉬 아일랜드(ASH ISLAND) ‘Everything’ (2022)

평가: 3/5

2020년에 창모의 ‘Meteor’가 있었다면, 2021년에는 애쉬 아일랜드의 ‘멜로디’가 있었다. 대중 친화적 싱잉랩에 록을 연상케 하는 스타일의 음악까지, 2019년 데뷔 앨범 < Ash >의 타이틀 곡 ‘Paranoid’ 때부터 뽐내던 애쉬 아일랜드만의 개성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신곡 ‘Everything’은 지금까지와 그 성격이 매우 다르다. 물론, 이러한 작은 특징 몇 개로 그를 전부 대변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분위기만 보자면 정규 1집에서 전체적으로 풍기던 어두운 공기를 닮았다. 힙합 리듬 뒤로 여러 악기와 보컬이 자리해 있는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들릴 듯 말 듯 숨어있는 전기 기타 또한 무시할 수 없는 흡인력을 발휘한다. 선율, 라임 등 음악적 장치보다 노래의 깊은 정서를 살리기 위해 소리의 앞뒤 배치를 적절히 활용했다. 그외 특별한 소구력이 보이진 않지만, 이것 하나로도 듣는 맛은 충분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비(Rain) ‘Domestic (팔각정)’ (2022)

평가: 2.5/5

남성 댄스 크루 경연 대회 < 스트릿 맨 파이터 >의 미션을 위해 비가 공개한 신곡이다. 2021년 여성 댄스 크루를 대상으로 한 원조 프로그램 < 스트릿 우먼 파이터 >에서는 데이비드 게타의 ‘Hey mama’가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이번 시즌에서는 지코의 ‘새삥’이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으며, SNS의 각종 숏폼에서 활용하기 좋은 댄스로 대중적 인지도를 획득하는 이 흐름에 ‘Domestic’도 발을 들였다.

‘국내의’라는 뜻의 제목과 ‘팔각정’이라는 부제가 말해주듯 ‘K’로 대표되는 한국 정서를 강조한다. 국악의 뉘앙스를 풍기는 현악기가 연신 울리는 것에 비해 큰 깊이감이 전해지지는 않지만, 반복적인 선율과 간결한 곡의 구성은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댄스에 목적을 두고 만든 덕인지 복잡하지 않은 것은 장점이나, 지구 반대편 미국에 있는 아르마니 화이트의 노래인 ‘Billie Eilish’를 닮은 점은 재밌는 모순이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앨런 워커, 트레버 다니엘(Alan Walker, Trevor Daniel) ‘Extremes’ (2022)

평가: 3/5

2015년 ‘Faded’로 유명한 노르웨이-영국의 복면 디제이 알렌 워커의 신곡이다. 10대 후반의 나이에 명성을 얻으며 단숨에 세계적 디제이로 올라온 그는 이후로도 ‘On my way’, ‘Alone’ 등을 발표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국내에도 페스티벌과 단독 공연으로 여러 차례 무대를 가졌으며, 올해 초에는 샐럼 일리스의 ‘PS5’에서 하이브 소속 아이돌그룹 투모로우바이투거더의 멤버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이번 싱글은 ‘Falling’으로 유명한 트레버 다니엘이 보컬로 참여했다. 하이라이트에서 강렬한 비트를 내리꽂는 보통의 EDM 작법과 달리 하우스 기반의 알렌 워커는 멜로디에 더 집중하며 조금은 차분한 템포가 특징이다. 큰 변화 없는 흐름이 자칫 지루할 수 있으나, 리듬과 선율이 서로 자연스러운 ‘Extremes’은 편안한 감상을 주도한다. 특별한 건 없지만, 특별할 필요 없는 매끄러운 싱글.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저스디스(JUSTHIS) ‘This is my life’ (2022)

평가: 3.5/5

왜 그랬을까. 이렇게 멋진 음악과 랩을 할 수 있으면서도. 잘하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의 괴리가 이리도 컸던가. 랩퍼 저스디스가 2021년 ‘You’로부터 촉발한 밈을 진심으로 끌어올려 ‘찢어졌다 붙었다 다시 (You Remix)’를 포함 3곡의 발라드에 도전했다. 한 순간의 선택으로 느슨한 가요계를 더 느슨하게 만들었다. 긴장한 쪽은 오히려 저스디스의 랩 본능.

살벌하다. 얕게 깔린 재즈 향취 사이로 선명, 또렷한 랩이 날카롭게 날아다닌다. ‘This is my life’, 감성 발라드 가수와 매서운 힙합 전사 사이에서 진짜 모습은 본인만이 알고 있겠지만 분노에 가득찬 이 곡 하나로 보기에는 후자에 가깝다. 긴 시간은 아니었으나 너무 큰 변화 탓에 그의 복귀에도 타격감이 크다. 저스디스가 돌아왔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원재, 미노이 ‘잠수이별’ (2022)

평가: 3.5/5

습기가 가득하다. ‘잠수이별’의 잠수를 청각화하듯 먹먹한 비트가 특징이다. 담담한 래핑에 최적인 우원재와 반주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미노이의 보컬, 모든 분위기가 조화롭다. 예능 유튜브 < 미노이의 요리조리 >, ‘우리집 고양이 츄르를 좋아해’ 등 평소 재밌는 모습으로 얼굴을 비추던 미노이와 노련하게 곡을 끌어가는 우원재의 역량이 새삼 드러난다.

2020년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로디 리치의 ‘The box’의 도입부가 스쳐가지만 노래는 반전 없이 잔잔한 분위기를 끌어간다. 2절 후렴에서는 빈지노의 ‘Aqua man’과 비슷한 뉘앙스를 풍기며 금관악기 톤의 소리로 좌우를 자극한다. 재치 있을 거라 생각한 ‘진동이 울리면 확인해/근데 허경영 Oh no’라는 가사는 오점이다. 순간의 집중력을 흐트러뜨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