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개리 뉴먼(Gary Numan) ‘Intruder’ (2021)

평가: 3.5/5

사후세계에 관해 질문을 던지는 철학, 전자음악과 재즈를 오가는 섬세한 음악으로 호평 받은 애니메이션 < 소울 >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받으며 진가를 확인받았다. 수상자 존 바티스트, 애티커스 로스, 트렌트 레즈너 가운데 눈에 띄는 건 트렌트 레즈너. 밴드 나인 인치 네일스를 이끌며 1990년대 인더스트리얼 록의 총아로 떠오른 그가 영향을 받았다고 공공연하게 언급한 뮤지션이 개리 뉴먼이다.

개리 뉴먼은 1979년에 영국차트 1위, 1980년에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9위까지 올라 신스팝의 역사가 된 노래 ‘Cars’의 주인공으로 뉴웨이브에서 인더스트리얼 록까지 전자음악의 타임라인에서 그가 남긴 족적은 지대하다. 그런 그가 인더스트리얼 록 사운드의 탐구를 지속한 21번째 정규 앨범 < Intruder >는 영국 앨범차트 2위에 오르며 두 번째 전성기를 예고한다.

로버트 무그 박사가 발명한 무그 신시사이저는 특유의 소리로 대중음악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했고 이 영국 뮤지션도 그 수혜를 받아 ‘I die you die’와 ‘Are ‘friends’ electric?’처럼 쉬운 선율의 신스팝 곡들을 남겼다. 그는 산업사회를 테마로 한 거칠고 공격적인 인더스트리얼 록에서도 지분을 차지한 뮤지션이었지만 차가운 소리에도 팝적인 감각을 포용하는 유연성도 소유했다. < Berserker >, < The Fury > 같은 1980년대 중반 작품들이 뉴먼식 인더스트리얼 록의 본격화를 알렸고 1990년대 앨범들은 나인 인치 네일스와 스타일을 공유하며 쌍방향적 음악 교류였음을 암시했다.

이번 앨범은 온난화로 고통 받는 지구의 심경을 대변한 콘셉트 앨범이며 환경오염과 종말론적 관점을 엮었다는 점에서 2017년에 발표한 < Savage (Songs from a Broken World) >의 연장선에 있다. 인트로 곡 ‘Betrayed’의 “당신은 날 해치고 나는 피 흘립니다.”라는 직설적인 가사로 인간의 행태를 비판한다. 과거의 인더스트리얼 록 밴드들이 자본주의의 역설이나 기계문명에 따른 개인의 부품화 같은 당시의 ‘현재’를 노래했다면 그는 미래로 시제를 옮겨 일종의 예언가 역할을 수행했다.

앨범 전체의 메탈릭한 인더스트리얼 사운드는 매끈하게 다듬어졌고 눈앞에 영상을 펼치듯 극적인 곡 구성으로 주제 의식을 표현한다. 후렴으로 넘어가기 전 서늘함 효과음이 숨을 조이는 ‘And it breaks me again’이 대표적. 음반의 하이라이트 ‘Intruder’와 ‘A black sun’은 몽환적인 폴리무그 사운드가 금속성 소리 위를 유영하면서 인더스트리얼 록과 뉴웨이브 스타일이 절묘하게 교차한다.

전자음악 선각자 개리 뉴먼의 음악 인생은 굴곡졌다. ‘Cars’의 영광은 원히트원더의 오명으로 되돌아왔고 그 빚을 갚기 위해 제작된 1992년 작 < Machine And Soul >은 낮은 완성도로 혹평받았다. 하지만 훗날 피어 팩토리와 마릴린 맨슨같은 후배들이 그의 음악을 커버해 재조명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그는 결코 데이비드 보위의 반열에 오를 수 없었고, 트렌트 레즈너같은 아이콘이 되지 못했지만 그것이 개리 뉴먼의 제1의 목표는 아니었다. 평생 과제는 신시사이저로 원하는 소리를 구현하는 것. 어둡고 음울하며 꿈꾸는 듯 신비로운 소리 뭉치를 쫓는 항해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 수록곡 –
1. Betrayed
2. The gift
3. I am screaming
4. Intruder
5. Is this world not enough
6. A black sun
7. The chosen
8. And it breaks me again
9. Saints and liars
10. Now and forever
11. The end of dragons
12. When you fall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쏠(SOLE) ‘왜 (Feat. 개코)’ (2021)

평가: 3/5

영혼(Soul)과 유일한(Sole), 본명(이소리)의 의미를 품은 쏠(SOLE)은 아티스트의 이름처럼 영혼을 담은 유일무이한 알앤비 소리를 구현하기 위해 그 행보를 이어간다. 2017년 힙합, 알앤비 음악 집단 디바인 채널에서 리듬감 넘치는 데뷔곡 ‘Ride’를 발표한 그는 2020년 초 아메바컬쳐로 둥지를 옮겨 경력의 분기점을 마련했다. 새벽 감성에 어울리는 신곡 ‘왜’는 회사의 수장인 개코의 지원 사격을 받아 향후 힙합 뮤지션들과의 활발한 협업을 예고한다.

‘그저 스쳐 지나간 사람일 뿐이라 해도, 왜 다시 찾고 있는 건지’라며 인연을 그리워하는 노랫말엔 낭만과 침잠이 공존하고 영화 < 중경삼림 >의 감각적인 비주얼과 톤을 옮겨온 뮤직비디오로 그 감수성을 이미지화한다. 짧은 만남에도 잊히지 않는 사람, 강렬하게 남은 기억. 개코의 랩은 쏠과 대응하는 남자의 입장처럼 들리지만 그리움의 정서를 코인과 수익 구간에 비유하며 감정선을 깨뜨린다. 힘을 뺀 자연스러운 가창은 곡선의 알앤비 음악과 조응하고 타격감 있는 비트 사이로 뚜렷한 인상을 남긴다. 상쾌한 곡을 주로 불러왔던 쏠의 음색이 몽환적인 분위기에 잘 녹아듦을 증명했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 ‘Lost cause’ (2021)

평가: 3/5

‘한심한 놈’이라는 뜻의 ‘Lost cause’는 7월에 발표할 2집 < Happier Than Ever >에 수록될 네 번째 싱글이다. 신비로운 느낌의 알앤비곡 ‘My future’와 빌보드 싱글 차트 2위까지 오른 ‘Therefore I am’, 포크 색채의 ‘Your power’까지 다채로운 스타일을 선보여 정규 음반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재즈의 터치가 들어간 트립합을 시도한 이 곡은 전반적으로 느긋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젊은이들은 빌리 아일리시가 자기 세대의 불안과 고민을 솔직하게 얘기하며 자신의 정서를 대변해주기 때문에 열광한다. 그 기조를 유지한 이 노래에서 그는 독기를 품은 채 전 남자 친구를 디스하고 귓가에 바싹 붙은 목소리로 감정이입을 유도한다. 뮤직비디오 속 빌리는 아무렇지 않은 듯 친구들과 홈파티를 즐기지만 묘하게 구슬픈 신시사이저의 음색이 겹치며 감정의 양가성을 드러낸다. 홈파티도, 날카로운 직설 화법도 한 때 마음속에 들어왔던 사람을 몰아내기 위한 방편일 뿐. 여러 장르를 선보인 선공개 곡들에서 역시나 도드라지는건 빌리 아일리시라는 캐릭터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헤이즈(Heize) ‘Happen’ (2021)

평가: 2.5/5

2015년 방송된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 언프리티 랩스타 2 >의 준결승에서 탈락하며 아쉬움을 삼킨 헤이즈는 1년 후 ‘돌아오지마’의 역주행 열풍을 시작으로 ‘비도 오고 그래서’와 ‘저 별’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승승장구했다.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으로 둥지를 옮겨 발표한 미니 앨범 < Happen >은 대중성을 기반으로 하되 연주곡을 제외한 모든 곡을 작사해 뮤지션의 자의식도 드러내며, 헤이즈가 ‘강남스타일’의 공동 작곡가 유건형과 함께 만든 앨범의 타이틀 곡 ‘헤픈 우연’이 음원 사이트 상위권에 올라 음원 강자임을 확인했다.

이문세의 ’희미해서‘와 트와이스의 ’Cry for me’의 가사로 작사가의 능력을 입증한 헤이즈는 이번 앨범에서 시간과 공간, 대상이 아리송한 다차원적인 사랑 이야기를 써 내려간다. 끝이 애처롭게 떨리는 음성은 연애의 약자 입장이었음을 암시하고 작은 기억의 조각에도 속앓이 하는 가사 내용은 외강내유의 실제 성격과 닮아있다. 같은 주제를 다루며 생기는 저밀도의 지점들은 ‘언젠가 우리 볼 수 없게 되면 빗물이 되어 내게 올 거라던 그 약속을 지켰나요'(‘빗물에게 들으니’)라는 시조를 연상하게 하는 문체의 다양성으로 보완한다.

창모와 개리, 김필과 안예은까지 다양한 피처링 뮤지션이 눈길을 끌지만 그들이 구사하는 음악 색을 펼칠 자리가 충분하지 않다. 현악 오케스트레이션과 베테랑 래퍼 개리의 지원사격이 돋보이는 ‘처음처럼’과 타령에 가까운 창법으로 주목받는 안예은의 가창에 가야금 소리가 더해져 동양적 분위기를 자아낸 ‘빗물에게 들으니’만이 협업이 빛을 발한 경우. 시티팝의 분위기를 드리운 ‘Why’는 개성파 뮤지션들 사이에서 독자적으로 곡을 끌고 가는 헤이즈의 힘을 보여준다.

기리보이와 타블로 등 곡마다 배정된 화려한 프로듀서 진은 개별 곡의 노출도를 높이나 앨범 전체를 아우르는 프로듀싱은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덜하다. 연애의 경험을 묶어 서사의 일관성을 가져가지만 외려 싱글들을 콜라주한 모음집으로 느껴지는 이유다. 대중적 감각과 싱어송라이터의 영역을 확보한 헤이즈이기에 앨범의 유기성을 책임지는 총괄 프로듀서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 수록곡 –
1. 헤픈 우연
2. 처음처럼 (Feat. 개리)
3. 감기 (Feat. 창모)
4. Why
5. 미안해 널 사랑해 (Feat. 김필)
6. 빗물에게 들으니 (Feat. 안예은)
7. 어쨌든 반가워
8. Destiny, it’s just a tiny dot.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에스파(æspa) ‘Next level’ (2021)

평가: 3/5

작년 11월에 발표한 ‘Black mamba’의 뮤직비디오가 케이팝 데뷔곡 사상 최단기간 1억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한 에스파는 단숨에 주목할 만한 그룹으로 떠올랐다. 현악기가 주도하는 부드러운 질감의 ‘Forever’로 숨 고르기를 한 그들은 세 번째 싱글 ‘Next level’로 현실과 가상의 소통이라는 서사를 이어간다. 에스파는 세계관의 정교성으로 팬덤을 결집하고 ‘아바타가 일상과 경제 활동을 영위하는 가상공간’을 일컫는 메타버스 개념으로 Z세대들의 호응을 끌어내고자 한다.

영화 <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 >에 수록된 호주 출신 뮤지션 애스턴의 ‘Next level’은 에스파의 버전에 밑바탕을 제공했고 여기에 유영진 특유의 반전을 주는 브릿지가 더해진다. 원곡의 힙합 사운드는 카리나와 지젤의 절도 있는 랩에 들러붙고 윈터의 고음역은 브릿지 파트에 활기를 불어넣어 변화가 많은 곡 구성을 매끄럽게 엮어간다. 에스파와 아바타의 교류를 막는 ‘블랙 맘바’를 찾아 가상세계 ‘광야’로 떠나는 여정은 세계관의 난해한 요소들로 채워져 있으나 여정을 향한 의지만큼은 확고하며 그 의지는 SM 컬쳐 유니버스의 세계관 구현의 열망과도 닿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