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브(IVE) ‘After like’ (2022)

평가: 3/5

데뷔곡 ‘Eleven’과 ‘Love dive’의 연이은 히트로 아이브는 공고한 브랜드를 형성했다. 두 싱글의 매력은 레트로, 걸크러시와 같은 현재 K팝의 주요 흐름에서 탈피한 참신함과 세련미. 강세를 보이는 수많은 신인 걸그룹 가운데서도 돋보이는 기획이었다. ‘After like’의 첫인상 역시 파격적이다. 곡 초반 4/4박자의 하우스 리듬은 글로리아 게이너의 디스코 명곡 ‘I will survive’를 샘플링한 코러스로 이어지고 쉴 틈 없이 펼쳐놓는 보컬과 랩은 나인뮤지스, 인피니트 등이 떠오르는 2010년대 초반 K팝에서 가져왔다.

그들만의 방식을 개진하던 이전과 달리 K팝 안팎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1990년대의 정취는 비욘세의 ‘Break my soul’, 드레이크의 < Honestly, Nevermind > 등이 주도한 하우스 음악 재부흥을 따른다. 또한 과거와 현대의 융합은 클래식과 K팝을 엮은 레드벨벳 ‘Feel my rhythm’의 방법론이다. 물론 걸그룹이 잘 취하지 않는 야성적이고 고압적인 태도의 가사, 그에서 느껴지는 자기애와 선명한 멜로디 등 고유한 정체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기세를 이어가기에는 충분하지만 단숨에 쌓아올린 아성에 미치지 못하는 일격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니콜 ‘You.F.O’ (2022)

평가: 3/5

2000년대 후반 전성기를 누렸던 걸그룹들이 반가운 소식을 전하고 있다. 소녀시대가 5년 만에 모두 모였고 원더걸스 선예가 솔로 가수로 돌아왔다. 이들과 앞다투어 히트곡을 내놓았던 카라도 재결합 준비 중이다. 그룹이 재정비하는 동안 니콜은 ‘You.F.O’을 통해 먼저 출발 신호를 보낸다.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와 귀엽고 스포티한 콘셉트를 앞세우던 카라가 떠오르는 청량한 댄스 팝에 니콜의 엉뚱한 이미지와 어울리는 가사를 직접 썼다.

대중에 낯익은 모습으로 추억을 복각하는 동시에 지난 8년간 급변한 K팝 시장을 분석하고 반영했다. ‘Pretty girl’, ‘미스터’ 등 많은 히트곡을 쓴 스윗튠 대신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와 ‘비밀정원’을 쓴 스티븐 리가 작곡을 맡으며 트렌디한 사운드를 이식했고, 숏폼 콘텐츠를 겨냥한 포인트도 곳곳에 심어두었다. 지난 영광과 향수에 매몰되지 않고 최근 흐름에 자연스레 섞여 든 싱글이 본격적인 팀 활동 전 선취점을 올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주소녀 ‘Last sequence’ (2022)

평가: 2.5/5

우주소녀의 정석 같은 곡이다. 작년 발매된 ‘Unnatural’의 강한 베이스와 드럼, 풍성한 신시사이저 위에 ‘부탁해’, ‘이루리’ 등 데뷔 초기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입혔다. 엠넷의 경연 프로그램 < 퀸덤 2 >에서 정상을 차지한 순간을 피날레로 비유하며 2막을 예고하는 가사도 조화롭다. 전환점을 맞이한 팀은 그동안 쌓아온 매력을 빠짐없이 갈무리했다.

깔끔한 마무리가 최선의 선택은 아니다. < 퀸덤 2 > 최종 우승에, 멤버 보나가 드라마 < 스물하나, 스물다섯 >의 흥행으로 인지도를 확보한 지금은 반등의 기회다. 다음을 기약하기보단 본격적인 변화로 입지를 넓힐 때다. 1년 4개월 만의 신곡이라는 조급함과 우승자의 부담이 안정적이지만 싱거운 결과물을 낳았다. 괄목할 만한 성장의 기회를 현상 유지에 내어줬다.

Categories
특집 Feature

[무비즘] 에이미

코로나 기세가 조금씩 저물자 삭막했던 극장가에 활력이 돌기 시작했다. 지구촌 곳곳에는 흥미로운 작품 소식들이 당차게 고개를 내미는 추세다. 이러한 스크린 흐름에 발맞춰 IZM이 무비(Movie)와 이즘(IZM)을 합한 특집 ‘무비즘’을 준비했다. 시대를 풍미했던 아티스트의 명예를 재건하고 이름을 기억하자는 의의에서 매주 각 필자들이 음악가를 소재로 한 음악 영화를 선정해 소개한다. 두 번째는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비극적인 삶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 에이미 >다.

브라이언 존스, 지미 헨드릭스, 짐 모리슨, 커트 코베인, 27클럽의 짧은 생은 대중음악계를 깊이 할퀴고 지나갔다. 다가오는 7월은 27클럽의 마지막 멤버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11주기다. 매스 미디어는 그에게 뛰어난 재능을 가진 싱어송라이터라는 찬사를 보내는 동시에 마약, 알코올 중독 등 자기 파괴적인 면에 대한 비판을 일삼았다. < 에이미 >는 부모님의 이혼으로 인한 상처, 남편과의 파멸적인 관계, 마약과 알코올 중독 등 미디어 너머에 숨겨진 조각들을 이어 붙였다.

Body and soul

영화를 시작하는 홈 레코딩 비디오에서 친구 로렌 길버트의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 14살의 에이미 와인하우스는 위태롭고 즐거워 보인다. 소녀는 같은 처지의 친구를 버팀목 삼아 가정불화를 견뎠고 우울증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약을 먹기 시작했다. 그의 심연은 가족으로부터 비롯되었으나 모순적이게도 음악적 근간이 된 재즈도 함께 선물 받았다.

바람을 피우던 아버지는 어린 딸에게 프랭크 시나트라의 노래를 불러주었고 외삼촌들은 재즈 뮤지션이었다. 가정환경의 영향인지 스파이스 걸스 같은 걸그룹보다 세라 본, 다이나 워싱턴, 토니 베넷 등을 좋아했던 그는 14살에 기타를 치며 작곡을 시작했으며 16살에 국립 청소년 재즈 오케스트라에서 노래했다.

‘원하는 사람과 일하고, 가고 싶을 때 스튜디오에 가는 삶’이 성공이라 정의하며 유명세를 거부했지만 빛나는 재능은 음반 제작자들을 현혹했다. 아일랜드 레코드사의 A&R 다커스 비스는 ‘리얼리티 TV 음악 쇼에 대항할 전형적이지 않은 재능’을 가진 에이미에게 음반 계약을 맺자고 제안했고 2003년 프랭크 시나트라의 이름을 딴 첫 음반 < Frank >를 발매한다.

What is it about men

가정불화는 복합적인 상처를 남겼다. 우울증, 거식증과 각종 비행으로 얼룩진 에이미는 애정결핍에도 시달렸다. 막 데뷔한 스무 살의 소녀는 7살 많은 남자친구를 향해 ‘Stronger than me’로 충고를 보내다가도 완전히 태도를 바꿔 ‘(There is) No greater love’로 사랑을 속삭였다. 그래도 음악이 먼저였던 그가 캠든으로 이사한 후 변하기 시작한다.

트래쉬 클럽 나이트에서 만난 블레이크 필더-시빌은 에이미와 비슷한 상처가 있는 남자였다.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진 건 슬럼프를 겪고 있는 싱어송라이터뿐이었다. 블레이크가 전 여자친구에게 돌아가 버리자 그를 자극하기 위해 파괴적인 행동을 하는 에이미의 홈 비디오가 섬뜩하다. 연인을 붙잡고 싶은 간절함이 슬럼프를 넘어섰다. 그는 알코올 중독 치료를 거부하고 날아간 미국에서 프로듀서 마크 론슨과 함께 두 번째 음반을 제작한다.

에이미의 기본 바탕은 재즈였으나 그 안에서 만족하지 않았다. 2집 < Back To Black >은 1960년대 걸그룹의 팝과 소울 음악에서 영향을 받았고 큰 스케일의 스트링, 경쾌한 브라스 등으로 재즈의 색을 입혔다. ‘캠든에서는 기타 밴드의 영향을 파할 수 없다’라는 인터뷰가 기저의 의식을 보여주듯 블레이크와의 이별로 인한 폭발적인 감정도 가사에 그대로 나타난다. 에이미는 상처를 승화한 앨범으로 더스티 스프링필드부터 아델, 더피 등으로 이어지는 영국 소울 디바의 위치에 올라선다.

Rehab

매니저였던 닉 시맨스키는 ‘굉장히 중요한 기회를 그때 놓친 것 같다’라며 < Back To Black >이 나오지 않았어도 좋으니 그때 재활원에 갔어야 한다고 후회한다. 매니지먼트의 힘으로는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에이미는 재활원 입소를 거부했고 그의 아버지 역시 딸이 알코올 중독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과정과 거짓 해명이 두 번째 앨범의 선공개 곡 ‘Rehab’에 담겨있다.

싱글은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을 안겨주었고 인기는 앨범까지 이어졌다. 보상으로 간절히 원하던 블레이크와 결혼했지만 막대한 관심도 함께 쏟아진다.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한 그는 남편이 즐겨 하던 코카인과 헤로인에 손을 뻗다가 약물 부작용으로 병원에 실려 갔다. 약에 취해 스케줄을 소화하지 못하는 에이미가 언론의 손가락질을 받는 동시에 블레이크는 폭행 사건에 연루되어 투옥된다.

27클럽

매일 쏟아지는 타블로이드지의 비난과 상관없이 에이미는 25살에 그래미 어워드 5관왕을 거머쥔다. 약물 문제로 비자 발급을 거부당해 미국에 입국하지 못한 그는 런던의 리버사이드 스튜디오에서 자축 무대를 열었다. 이때 완전히 회복된 것처럼 보였으나 친구 줄리엣 애슈비는 에이미가 ‘마약이 없으니까 너무 심심하다’라고 말할 정도로 돌이킬 수 없는 상태였다고 증언한다.

끊임없는 토크쇼와 언론의 조롱, 파파라치의 비난을 견디지 못한 그는 가까스로 섬에 숨어든다. 호전되던 에이미는 아버지가 자신의 명예를 위해 취재진과 함께 찾아오고 블레이크와의 이혼까지 이어지자 다시 망가진다. 2011년 우상이던 토니 베넷과 조니 그린의 ‘Body and soul’을 녹음하고 퀘스트 러브와 협업을 시도하며 나아진 모습을 보이지만 세르지야의 콘서트에서 엉망으로 공연하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대중을 떠났다.

자기 파멸적인 행동으로 27세에 죽음을 맞이한 비극적인 천재. 그를 괴롭히던 파파라치의 영상 모음과 책임을 미루기 위해 서로 부딪치는 주변인들의 증언은 고착된 인식에 균열을 일으킨다. 에이미가 마지막에 자신이 노래 부르는 영상을 보면서 ‘노래하는 재능을 돌려주고 대신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은 채 거리를 걷는 자유를 얻을 수 있다면 그렇게 할래’라고 말했다는 경호원의 인터뷰가 씁쓸하다. 그가 사랑했던 재즈만큼이나 자유롭고 변칙적이었던 디바를 비로소 온전히 바라본다.

– 영화에 사용된 음악 목록 –

  1. Opening
  2. Stronger than me
  3. Poetic finale
  4. What is it about men
  5. Walk
  6. Some unholy war (Down tempo)
  7. Holiday texts
  8. Kidnapping Amy
  9. Like smoke
  10. Tears dry on their own
  11. Seperacao fotos
  12. The name of the wave
  13. Back to black
  14. Cynthia
  15. Rehab
  16. In the studio
  17. We’re still friends
  18. Amy lives
  19. Love is a losing game
  20. Arrested
  21. Body and soul
  22. Amy forever
  23. Valeri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비욘세(Beyoncé) ‘Break my soul’ (2022)

평가: 4/5

7집 < Renaissance >의 선공개 싱글 ‘Break my soul’은 댄스 플로어의 부흥을 공포한다. 코로나19 이후 수그러든 댄스음악을 재건하기 위한 질료는 1990년대 에이즈와 함께 번성했던 미국의 하우스 음악이다. 비욘세는 로빈 S의 ‘Show me love’를 샘플링한 밀도 높은 사운드를 퍼부으며 5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열정적인 무대를 펼쳐놓는다.

과거를 옮겨온 신시사이저와 달리 가사는 최근의 시대정신을 담는다. 도입부부터 ‘난 사랑에 빠졌고 일마저 그만뒀어/난 새롭게 시작하고 싶어’라며 미국을 뒤덮은 대퇴직을 암시하고, 래퍼 빅 프리디아의 ‘Explode’에서 가져온 ‘화를 놓아줘, 마음도 놓아줘/직장도 놓아줘, 시간도 놓아줘’라는 보컬 샘플로 계속해서 의도를 관철한다. 팝 아이콘은 흑인 여성의 삶을 노래한 < Lemonade >에 이어 또 한 번 사회적 담론을 확장하며 시대의 대변인에 다가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