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Takeone) ‘상업예술’ (2021)

평가: 3/5

김태균은 한글로 된 가독성 좋은 가사와 뚜렷한 발성, 치밀한 서사로 만든 완성도 높은 곡들로 인정받는 래퍼다. 2012년에 방송된 경연 프로그램 < 쇼미더머니 1 >에서 인지도를 쌓은 그는 2016년에 발표한 데뷔음반 < 녹색이념 >으로 호평을 받았고 이후 5년 만에 두 번째 앨범 < 상업예술 >을 발표했다. ‘Bad news cypher vol.1’에서 ‘내 상업예술 또한 명작에 예정돼 있지’라는 가사로 뛰어난 작품을 준비 중이라 예고하며 팬들의 기대를 불러일으켰고 앨범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에선 목표치를 뛰어넘는 금액을 달성했다.

전작 < 녹색이념 >은 논쟁적인 작품이었다. 상세한 에피소드의 나열을 통해 돈과 이념, 꿈과 현실 사이의 괴리와 맞서 싸우는 내면에 관해 이야기하지만 이면에는 인정받고 싶어 하는 화자의 열망이 서려 있었고 이는 명반을 향한 욕구로 드러났다.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이번 작품은 시간적 흐름에 따라 변하는 심리를 서사적으로 풀어내고 상업적 주제인 사랑으로 대중의 공감을 유도한다. 하지만 이번에도 명작을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감이 음반 곳곳에서 드러난다.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앞섰던 탓인지 중심주제와 엇나간 ‘홍대’와 여자친구를 따라 교회에 간 상황을 담은 ‘청담’의 가스펠 코러스는 몰입을 방해한다.

그래도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솔직한 가사와 준수한 래핑, 적절한 피처링으로 만들어낸 완성도 높은 음악은 주목해야 한다. 윤종신의 노래 ‘환생’의 가사 중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를 인용한 ‘강남’은 새로운 사랑을 만나 불안정했던 마음이 진정되어 가는 과정을 표현하며 이야기의 변곡점역할을 해낸다. 로드 무비처럼 인생의 정거장을 지나며 화자가 느낀 감정을 세세하게 묘사해 사랑을 노래하는 다른 앨범들과 차별성을 두었고 수록곡 ‘상업예술’에서는 버벌진트의 차분하면서 뚜렷한 음색이 김태균의 랩에 의해 격양된 분위기를 중화한다.

< 상업예술 >은 자연스러운 서사적 연결을 위해 수록곡 사이의 유기성을 집요하게 탐구했다는 점에서 가치를 증명한다. 타임라인에 따른 정교한 상황 묘사가 흥미롭게 제시되어 듣는 이들의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했고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상업성을 띄는 사랑노래를 선택했지만 그 안에서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려는 모습이 드러나는 앨범이다.

– 수록곡 –
1. 개화
2. 당산
3. 홍대 (Feat. Son Simba)
4. 이수 (Feat. 하인애)
5. 강남 (Feat. 하인애)
6. 녹색이념
7. 청담
8. 정자 (Feat. 하인애)
9. 가좌 (Feat. lIlBOI, Gang-uk, Taylor)
10. 종착역
11. 사랑
12. 평화
13. 자유
14. 다시 제자리
15. 상업예술 (Feat. 하인애, 버벌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