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얄 블러드(Royal Blood) ‘Typhoons'(2021)

평가: 4/5

영국의 록 듀오 밴드 로얄 블러드는 블루스, 개러지 록의 현주소이자 미래다. 2014년 발매한 셀프 타이틀 데뷔작과 2집 < How Did We Get So Dark? >에서 습득했던 격렬한 리프의 예술은 단순으로 치부할 수 없는 핵심적인 자산이다. 최근 몇 년간 유수의 록 페스티벌에서 폭발적인 라이브 실력까지 선보이며 고공비행 중인 그들은 3번째 앨범 < Typhoons >로 협소해진 록 시장에서 독보적 우위를 점한다.

미국 밴드 퀸즈 오브 더 스톤 에이지의 프론트 맨 조쉬 옴므가 프로듀싱한 ‘Boilermaker’를 서막으로 앨범은 견고하게 유지된 선 굵은 하드 록 사운드에 댄스 록과 디스코를 결합한다. 듣는 순간 다프트 펑크의 ‘Robot rock’을 연상시키는 ‘Limbo’와 더해진 전자적 감각을 질감 있게 편곡한 ‘Trouble’s coming’이 그 예증이다.

타이틀 곡 ‘Typhoons’는 단연 일률적인 미덕의 결정체. 오버 드라이브를 그득히 머금은 마이크 커의 맹렬한 베이스와 안정감을 지탱하는 밴 대처의 강직한 드럼이 일으킨 화학작용이다. 메탈 장르 특유의 쾌감을 선사하는 리프는 로얄 블러드 음악의 본질을 드러내는 지점이다.

앨범 명처럼 로큰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 끝자락엔 피아노 발라드 ‘All we have is now’만이 잔재로 남아 긴 호흡을 가다듬는다. 줄곧 비판으로 언급되었던 획일적인 음악이라는 벽을 허물고 새 지평을 여는 순간이다. 대담하게 진화한 로얄 블러드는 < Typhoons >로 파죽지세의 근거를 확증하며 화이트 스트라이프스로부터 뿌리내려진 2인조 록 밴드의 명맥을 성공적으로 잇는다.

-수록곡-

  1. Trouble’s coming
  2. Oblivion
  3. Typhoons
  4. Who needs friends
  5. Million and one
  6. Limbo
  7. Either you want it
  8. Boilermaker
  9. Mad visions
  10. Hold on
  11. All we have is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