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ENHYPEN) ‘Border : Carnival’(2021)

평가: 3.5/5

CJ ENM과 하이브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 I-LAND >는 시청자의 기대에 못 미쳤지만 여기서 데뷔한 엔하이픈은 해외에서 관심을 받으며 케이팝 스타의 꿈을 향해 전진했다. 덕분에 이 신인 그룹은 소속사 하이브의 선배 방탄소년단의 후광뿐만 아니라 그 비결까지 집약적으로 전수받아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주목받았다.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을 바탕으로 구성해 서사성을 내세운 < Border : Day One >이 대표적이다.

< Border : Carnival >은 방시혁, 원더키드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쓴 멜라니 폰타나와 미셸린드 그렌슐츠가 작곡자로 올인했다. 인트로의 섬뜩한 합창과 로킹한 사운드는 몽롱한 느낌을 자아내는 사이키델릭 록 ‘Drunk-dazed’로 이어진다. 이 퇴폐적인 이미지는 소속사 선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록 넘버 ‘Wishlist’나 ‘Ghosting’의 청량함과 대비되며 자신들의 입지를 부각한다.

음반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스토리텔링은 선배로부터 받은 두 번째 유산. 죽음의 축제를 묘사한 타이틀곡에 이어 관능적인 ‘Fever’가 뱀파이어 컨셉트를 표현하고 ‘별안간’의 SNS 용어와 청소년의 내면 갈등은 실제 멤버와 세계관 속의 캐릭터를 연결한다. 엠비언트 넘버 아우트로는 셰익스피어의 < 소네트 43 >을 인용한 내레이션으로 다음 앨범을 예고한다.

소속사의 성공 공식이나 다름없는 탄탄한 기획과 능숙한 작곡진은 이 음반을 든든하게 받쳐준다. 그 틀이 긴장감을 떨어뜨리기도 하지만 신인 특유의 역동성은 그 진부함마저 상쇄하며 사이키델릭 록, 엠비언트 같은 새로운 시도는 발전가능성을 제시한다. 만족할 만한 완성도를 도출한 엔하이픈은 이 두 번째 EP로 팀의 기반을 착실하게 닦았다. 이제부터는 때를 기다린다.

-수록곡-

1. Intro : the invitation

2. Drunk-dazed

3. Fever

4. Not for sale

5. 별안간(Mixed up)

6. Outro : the wormho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