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Day6) ‘The Book of Us : The Demon’

평가: 3.5/5

언뜻 쉬어가는 단계처럼 들린다. 혼돈의 주제 아래 다양한 장르와 요동치는 감정의 파고를 담으며 확장을 추구했던 전작에 비해 신보는 상대적으로 차분하고 어두운 톤으로 정제되어있다. 빛나는 청춘의 한 페이지를 써내려가던 그들이 ‘그저 잠에 들기만을 기다리며 살아’(‘Zombie’)라 체념하고 사랑에 지쳐 ‘때려쳐’라 내지르며 ‘놓을 수도 잡을 수도 없어’(‘Afraid’)라 괴로워하는 모습은 낯설다. 그러나 < The Book of Us : The Demon >은 휴식과 돌아보기에 머무르는 작품이 아니다. 달리기를 잠시 멈췄을 뿐 분명히 한걸음씩 천천히 내딛고 있다. 

데이식스가 가져온 ‘맥스웰의 악마’는 기존 작법에 의문을 제시하며 장르 확장과 고뇌의 불안정 상태를 만듦과 동시에 앨범 단위의 안정감을 부여하여 무질서를 줄이는 존재다. 실제로 1980년대 뉴웨이브 및 신스팝 스타일 아래 다양한 스타일이 충돌하지만 첫 곡 ‘해와 달처럼’부터 마지막 ‘Afraid’까지 일관된 거친 톤의 사운드와 혼란스러운 메시지가 짜임새를 갖춘다.

건조한 드럼 비트와 몽롱한 신스 리프를 전개하며 멜로디와 가사에 힘을 준 ‘Zombie’에선 비워내고 EDM의 빌드업-드랍 구조가 선명한 ‘Love me or leave me’에선 채우며, 그루브한 소울을 지향한 ‘Tick tock’과 신스팝 ‘1 to 10’부터 직선적인 ‘때려쳐’와 ‘Afraid’를 대비하는 등 실험을 지속하면서도 튀지 않는다.

쉽지 않은 시도를 뒷받침하는 건 멤버들의 깊어진 기량이다. ‘Zombie’의 공허한 감각은 더 엑스엑스(The XX)처럼 멀어보였던 스타일로부터 가져왔으며 ‘Tick tock’ 가운데 들어간 소리는 비틀즈의 시타르 연주를 의도한 것으로 들린다. 간결한 개러지 스타일 기타 리프의 ‘때려쳐’와 가장 선명한 뉴웨이브의 ‘1 to 10’은 복고의 매력을 품고 ‘해와 달처럼’으로 트렌디한 면모도 놓치지 않는다.

멀티 보컬 체제도 확실한 장점. 영케이의 단단한 목소리가 핵심을 잡고 Jae와 원필의 여린 목소리로 감성을 자극하며 거친 성진의 목소리로 임팩트를 주는 공식이 단순하면서도 효과적이다. 특히 ‘Zombie’에서 이런 정교한 보컬 배치가 입체적인 승리를 거두고 있다. 

기획된 팀임에도 많은 이들에게 대안으로 여겨지는 이유가 이 앨범에 있다. 체계적으로 매끈하게 다듬어진 소속사의 디렉팅 이전에 자신들의 손으로 더 많은 스타일과 더 좋은 음악을 만들고자 노력하는 멤버들의 인간적인 고민이 도사리고 있다.

정답 없는 창작의 과정에서 오는 이 불안은 오직 열망해본 이들만이 가질 수 있는 진솔한 감정이고 그렇기에 대중은 데이식스를 아이돌 아닌 아티스트로 인정한다. 노래에선 ‘난 또 걸어 정처없이’라 자조하지만 의미있는 방향을 찾고 있는, 성실한 밴드의 멋진 역설(逆說). 

– 수록곡 –
1. 해와 달처럼
2. Zombie
3. Tick tock
4. Love me or leave me
5. 때려쳐
6. 1 to 10
7. Afraid
8. Zombie (English Ver.)

게시자: 김도헌

IZM 편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