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엘비 ‘CC’ (2020)

평가: 3.5/5

진득한 소포모어

대학교 신입생이라는 주제로 청춘의 단면을 재치 있게 풀어낸 < 오리엔테이션 >은 최엘비에 대한 간결한 요약본일 것이다. 투박한 라임과 직관적인 발성, 청자의 기억과 공감대를 살살 자극하며 세밀히 풀어나가는 서사, 무엇보다 그가 속한 우주비행(WYBH) 크루가 가진 특수성과 정체성을 명확히 이해하고 있는 결과물까지. 추구하는 캐릭터 자체는 힙합 씬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요소지만, 본인만의 특징이 잘 취합된 작품을 제시하여 설득력을 얻은 경우다.

그 연장선인 2집 < CC >는 전반적인 포맷 자체의 변동은 없다. 물론 이는 새로운 시도나 전략을 따로 취하지 않아도 아직 보여줄 무기가 많이 남아있고, 그만큼 작업물에 자신 있다는 의미로 먼저 다가온다. 무엇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수많은 젊음의 상징물 가운데서도 중심 소재로 ‘사랑’을 택했다는 점. 이 점을 결정적인 공격처로 사용한다. 크루 특유의 몽글몽글한 신스 사운드와 정직한 드럼, 안정적인 퍼포먼스는 전과 동일하지만, 상징물을 연달아 호출하며 공감을 요하던 전작에 비해 감정적인 면에서 깊은 묘사가 두드러지는 것이다.

흥미로운 소재를 가공하는 법을 연습해본 덕일까, 표현법에도 여유가 묻어난다. 중복 노선에서 풍기는 일말의 불안함은 첫 트랙 ‘난 완벽하지 않아요’의 등장과 함께 깨끗이 사라지는데, 일렁이듯 감정을 동요시키는 사운드가 포문을 연 뒤 ‘중요한-건 난 한 번도 완-벽한 첫 장을 완-성해 보지 못했단-걸’과 같은 정석적인 라임 배치가 등장하고, 뒤이어 쉽고 캐치한 훅으로 연결되는 구성은 누구나 이해할 만큼 친절하고 귀를 사로잡는 킬 포인트를 담고 있다.

신시사이저 방울 속 치기 어린 사랑을 논하는 ‘사랑은 위대해!’와 ‘CC(Campus couple)’, 장난스러운 기타에 위트 있는 훅을 섞은 ‘아님말고’, 로파이한 건반 사운드의 ‘비가와 (Interlude)’ 등 장점이 농축되고 안정적인 트랙들이 독창성을 공고화한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일각 존재하는데, ‘구름구름’은 빈지노의 래핑이 짙게 드리우고, 공명하는 비트와 쿤디판다의 수려한 피처링이 담긴 ‘미안해’는 개개의 높은 퀄리티를 가졌지만 각자의 개성이 강한 탓에 응집 단계에서 겉도는 양상을 보인다. 라디오 사연을 삽입한 ‘결혼소식’은 야심 찬 장치에 비해 뚜렷한 인상을 남기지 못한다.

다만 이러한 결점이 그저 생채기로 보일 정도로 작품은 높은 몰입감을 자랑한다. 이는 최엘비가 소위 명반이 상징하는 육각형의 기준에 다가가기보다, 앞서 말했듯 본인이 가진 강점을 탐구하고 지표를 뚫는데 온전히 에너지를 집중한 덕이다. 일관된 콘셉트 아래 여전히 생생한 일화가 살아숨쉬는 < CC >는 진지함과 엉뚱함을 겸비한 시트콤의 형태로 손을 뻗는다. ‘완벽하지 않’기에, 친근하고 독보적이다.

– 수록곡 –
1. 난 완벽하지 않아요 
2. 사랑은 위대해! 
3. 7AM (Skit)
4. CC
5. 구름구름
6. 비가와 (Interlude)
7. 기회비용
8.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9. 미안해 (Love pt.2) (Feat. Khundi Panda)
10. 결혼소식
11. 아님말고 (Feat. THAMA) 
12.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