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카밀라 카베요(Camila Cabello) ‘Romance'(2019)

★★☆ 본인이 가진 쿠바의 피를 좀 더 활용하려는 작전이 필요하다. 선택과 집중, 그리고 논란을 딛고 반성하는 태도. 항해를 재개하기 위해서 갖춰야 할 건 오만과 욕심을 덜어낸 선체다.

평가: 2.5/5

라틴 팝 스타를 향한 카밀라 카베요의 원대한 항해가 위기에 처했다. 최근 십 대 시절 SNS에 남긴 인종차별 발언이 화제가 되고 다베이비(DaBaby)와 부른 ‘My oh my’가 표절 시비에 휘말리며 논란의 도마 위로 올라선 것이다. 이는 성공적인 솔로 데뷔부터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온 그의 이미지와 커리어에 동시다발적으로 받은 큰 타격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앞서 말한 몇 가지 논란을 감안하더라도 < Romance >는 충분히 눈여겨볼 만한 작품이다. ‘Havana’의 메가 히트를 중앙에 두고 다소 평이한 곡으로 주변을 메운 전작 < Camila >에서 훨씬 다채롭게 힘을 실은 변화가 서두에 드러난다. 첫 트랙인 ‘Shameless’는 강렬한 예시로, 간결한 기타 스트링으로 가벼운 긴장을 유도한 뒤 고음으로 점차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이른바 예열의 단계를 완벽히 수행한다.

이어지는 곡들은 몰입에 가속을 붙인다. 아이들이 노는 소리를 도입부에 삽입한 ‘Living proof’로 진부함을 벗어나거나, 라이오넬 리치(Lionel Richie)의 ‘All night long (All night)’을 레게톤으로 둔갑한 ‘Liar’로 본인의 라틴 캐릭터를 그려내기도 한다. 게다가 앨범 이름을 대변하기라도 하는 듯, 더욱 강화된 사랑 표현과 확신에 찬 당돌한 노랫말은 그가 매튜 허시(Matthew Hussey)와의 이별과 숀 멘데스(Shawn Mendes)와의 만남을 토대로 써 내려간 생생한 ‘로맨스’의 기록을 엿보게 하는 흥미로운 도구다.

다만 ‘Dream of you’의 불안한 고음 처리를 시작으로 작품은 집중력을 잃고 흔들리기 시작한다. 평범한 어쿠스틱 ‘This love’을 지나 무난의 극치를 달리는 ‘First man’까지. 후반부로 갈수록 그의 특기인 카멜레온 같은 음색과 농밀한 라틴의 향취가 전무한, 한 마디로 카밀라 카베요의 정체성과는 무관한 곡들이 쏟아져 나온다. 딱히 존재 이유를 느끼기 힘든 짐 같은 트랙들이다.

< Romance >는 영민한 시작으로 이목을 사로잡으며 기대감을 한껏 올려놓았으나 뒤로 갈수록 다시 평범한 결과물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인다. 성숙을 요구한 < Camila > 이후로도 여전히 방향을 찾지 못한 채 방황하는 마무리가 바로 화근이다. 자신에게 성공을 가져다준 ‘Havana’와 ‘Señorita’가 대중이 원하는 라틴 사운드를 충족시켰다는 점을 고려하면 본인이 가진 쿠바의 피를 좀 더 활용하려는 작전이 필요하다. 선택과 집중, 그리고 논란을 딛고 반성하는 태도. 항해를 재개하기 위해서 갖춰야 할 건 오만과 욕심을 덜어낸 선체다.

– 수록곡 –
1. Shameless 
2. Living proof 
3. Should’ve said it
4. My Oh My (Feat. DaBaby)
5. Señorita (Feat. Shawn Mendes)
6. Liar
7. Bad kind of butterflies
8. Easy
9. Feel it twice
10. Dream of you
11. Cry for me
12. This love
13. Used to this
14. First man